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추모공간

사랑하는

  • 우성
  • 조회 수 1681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13년 4월 15일 19시 52분 등록

1998년도의 일입니다.

서울에 갔다가 저녁에 친구와 만나기로 하고 서점에 들렀습니다.

친구에게 주려고 선물을 고르는데 <익숙한 것과의 결별>이라는 책이 눈에 띄어 두 권을 사서 한 권은 제가 읽었습니다. 글에 매료되었습니다.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따뜻한 울림이 있는 책이더군요.

이것이 구선생님과의 인연의 시작이었습니다.

 

선생님의 실제 모습은 어떤가 궁금해하던 차에 

2000년 즈음에 고려대학교에서 공개강의가 있다하여 가 보았습니다.

 먼 발치에서 선생님을 뵙고, 목소리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후 2001년인가 2002년인가 즈음에 우리 회사에서 저명 강사들을 몇 분 초대하여 강연을 듣는 프로그램을 기획한 적이 있었습니다. 제가 구선생님을 추천했고, 모시기로 했습니다. 구선생님께서 대전역으로 오시면 제가 모셔오기로 약속을 했습니다. 대전역에서 선생님을 만나 당시에 제가 몰던 흰색 소나타2 승용차 조수석에 선생님을 태우고  20~30분정도 가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기억이 납니다.

그 때가 선생님을 직접 뵌 두 번째이자, 마지막이 되어 버렸군요....

 

그 이후에도 선생님의 저서 중 여러 권을 사서 읽었고, 이 홈페이지도 가끔씩 들어와 새 글을 확인하곤 했습니다.

2월 쯤인가, 몸이 아프시다는 글을 보고 곧 쾌차하시겠지 했습니다. 

 

오늘 아침  신문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 

안타깝습니다. 앞으로 5년 쯤 후에 선생님과 자연스럽게 만나면 감사의 말씀도 드리고 싶었는데....

 

선생님의 좋은 글이 많지만, '변화에 대하여'라는 글에 보면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자신의 가능성을 가지고 최고의 작품을 만들어 내는 것, 이것이 바로 한 변화의 주체가 자신의 전 역사를 통해 성취해야하는 필생의 프로젝트라 할 수 있다" 

 

가슴에 새깁니다.

명복을 빕니다. 하늘에서도 행복하소서 !!!

 

* 구선생님의 뜻이 특히 연구원 등의 제자들을 통해 길이길이 이어지기를 바랍니다.

IP *.125.87.35

프로필 이미지
2013.04.18 01:35:42 *.108.98.232

좋은 글귀 감사합니다.

4월 26일부터 49재까지 매주 금요일 저녁에 살롱9에서 선생님 추모행사가 이어지니

(대전에 계신 듯하지만)  시간내셔서 함께 하셔도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프로필 이미지
2013.04.18 08:10:15 *.125.87.35

한선생님! 감사합니다.

추모행사가 계속되는군요!

5월하순에 한 번 갈 수 있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