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추모공간

사랑하는

  • 미나
  • 조회 수 4341
  • 댓글 수 4
  • 추천 수 0
2013년 5월 21일 19시 04분 등록

회사에서 상사와의 관계로 어려워하던 시절, 서점에서 우연히 이라는 책을 통해 '구본형' 선생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특강에 가서 처음 얼굴을 뵈었고, '구본형 변화경영 연구소'라는 웹사이트를 찾기에 이르렀지요

 

선생님이 직접 진행하고 계신 프로그램 중에 돈이 들어가는 프로그램은 '연구원제도' 하나 뿐이었습니다. 그래서 2009년에 연구원에 도전해 1차에서 탈락, 2010년에는 2차에서 탈락, 그리고 드디어 2011년에 그토록 원하던 연구원이 되어, 1년간 스승, 동기들과 함께 읽고, 글쓰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2012 작년에 많은 방황을 하던 , 광화문에 있는 회사에 있을 때였습니다. 어느 가을 , 점심시간 30 전에 선생님께 전화가 왔습니다

 

"오늘 점심 먹자"

"?? 정말요??? 사부님, 완전 콜이죠!"

 

그리고 룰루랄라 즐거운 마음과 선생님과 둘만 만나서 얘기해 본적은 처음이라 '어색하지는 않을까?' 걱정스런 마음을 가지고 선생님이 만나자고 하신 이탈리아 레스토랑으로 들어갔습니다

잠시 , 자주색 목도리를 선생님이 들어오셔서, 앞자리에 앉았습니다. 생각보다 비싼 가격에 먹어야 할지 몰라 메뉴판을 뒤적이고 있던 제게 선생님이 말씀하시더군요.

 

", 스테이크 어떠냐??"

"~ 스테이크요?? 좋아요!!" 

 

그래서 저는 스테이크를 선생님은 파스타를 주문했어요. 음식이 나오기 , 음식을 먹으면서 요즘 회사생활은 어떤지, 회사에서 일과 일이 없는 시간에 어떻게 놀고 있는지 등에 대해 저는 쉴새 없이 떠들어 댔습니다

 

사실 저는 누군가를 만나면 주로 이야기를 듣는 편이라, 선생님과의 시간이 앞으로도 기억에 많이 남을 같아요. 당시에 다니던 회사 점심시간이 다행히 1시간 30 정도였기에 스승과 오랜 시간 즐거운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뒤에 있었던 연말행사 뒷풀이 자리 동기가 사부님께 여쭈었습니다

 

"사부님! 저는 사주시고, 미나만 사주세요?"

사부님이 뭐라고 대답하셨을까요???

"너는 맛있는 사주는 아빠가 계시잖냐?!"

 

50대라는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친구같았던 스승. 사랑을 온몸으로 보여주셨던 스승.

무엇보다 스승은 2005년에 갑자기 떠나버린 아버지가 내게 주려고 애썼던 사랑이 무엇이었는지 뒤늦게 깨닫게 주신 스승.

 

그런 스승이 하늘나라로 가버리셨네요. 가시는 길에 마지막으로 밥도 사주시고 말이에요

 

작년 우울의 늪에 빠져있던 제게 스승은 '매일 전화해라.' 미션을 주셨답니다. 사부님에게 즐거운 목소리로 전화드리기 위해 백수로 살던 매일을 오후에 느즈막히 씻고 학교 도서관이나 카페에 가서 목소리를 가다듬곤 했습니다. 즈음 제가 칼럼에 이런 댓글을 남겨 주셨네요

 

" 어제는 통화 하지 못했구나.

이제 해나갈 있을 것이다. 목소리에는 어떤 에너지가 있게 마련이다. 나는 목소리가 힘이 빠져있지 않기 바란다.

팟케스트를 하면서 방송국 하나를 개국한 것이니 이제 목소리가 세상에게 이야기를 들려주겠구나.

네가 원하는 인생을 살고, 인생으로 세상의 어떤 하나를 좋게 했다면 그것은 좋은 인생이다.

너도 나도 그리 있으면 좋겠구나. 살아있음의 떨림과 흥분이 있는 순간들을 많이 갖도록 해라. 미나야

이제 매일 전화 하지 않아도 된다. 방송을 통해 세상과 통화하도록 해라.

'네가 사부님 안녕하세요' 라고 말하는 것이 그리울 것이다. 속에 숨어 있는 세상에 대한 부드러움을 알고 있다."

 

사부님.. 저는 사부님이 "미나야"라고 부르시는 소리가 몹시나 그리울 거에요

아마 벚꽃 흐드러지게 피는 봄이 오면, 벚꽃을 좋아하시던 사부님이 더욱 보고 싶을 겁니다이승이 아닌 다른 세상에서도 사랑의 씨앗 뿌리며 일상의 행복을 찾아 사시길 기도할게요. 다른 생에서 다시 만나요!

IP *.11.178.163

프로필 이미지
2013.05.23 09:16:55 *.12.2.19

추억이 많을수록 이별이 어려운법. 누구보다도 미나가 마음이 시리겠구나 싶다.

요란스럽지 않게, 그 사람에게 꼭 맞는 관심과 사랑을 보내신 스승님, 참 존경스럽다.

미나야, 네가 1인자다.^^

프로필 이미지
2013.06.07 10:13:15 *.11.178.163

언니. ㅋㅋ. 이제 댓글 달 수 있는 여유(?) 가 생겼어요. 


그러게, 사부님은 맞춤형 교육의 선두주자였죠. 아마 앞으로 남은 이 생에서 사부님 같은 맞춤형 교육의 대가는 또 다시 만나기 쉽지 않을 듯. ㅎ. 


사부님을 알고 있는 모두가 '1인자' 인듯. ㅋㅋ. 언니도! 모두가! 아, 왠지 기분 좋은 금요일 아침! 신나는 하루 되시길! ^^

프로필 이미지
2013.05.23 17:10:10 *.67.201.162

살짝 찡~~ 했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3.06.07 10:17:32 *.11.178.163

하핫.. 찡~~~ 이 글로 저는 '아, 내 글로도 누군가의 가슴이 찡해질 수 있구나.'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실 사부님이 장례식이 끝나자마자 평소에 메일링 하는 분들께 보낸 메일이에요. 돌아가시자, 사부님을 잘 모르는 분들께 사부님을 알리고 싶은 마음이 커졌거든요. 그 때 몇몇의 분들께 받은 피드백도 쭌영님이 주신 것과 비슷해요. '참 좋은 분이었구나.' 생전에 알았다면 더 좋을 분이지만, 지금이라도 그 분을 더 많은 이들이 알 수 있다면 참 좋겠습니다. 말로 형언하기 어려울 정도로 훌륭한 스승이니까요!^^


사부님은 마지막까지 많은 것들을 남기고 가시네요. ㅋ 그춍??? 쭌영님, 오늘도 재미난 하루 되시길!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 5월 10일 추모의 밤에 참석하시고 도와주신 분들에게 감사... [2] 승완 2013.05.12 2897
» 내 인생의 스승님. [4] 미나 2013.05.21 4341
42 오직 지극한 사랑으로 하라 [2] 클라우디아 2013.05.23 3194
41 아리오소 - '대범하고 거리낌없이' 윤태희 2013.05.23 3480
40 5/24일 추모제 참가하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햇빛처럼 2013.05.25 3213
39 부산일보 강종규 선생님의 컬럼입니다. 최우성 2013.05.27 3804
38 같이 듣고 싶은 노래가 있어 올려봅니다 [6] Muse "the story" 2013.05.28 3807
37 삶을 바꾼 만남 [4] 동건친구 2013.05.29 3592
36 영원하니 사랑이리라... [2] 心明 2013.05.31 3089
35 추모의밤 영상스케치 [3] 신재동 2013.06.01 3905
34 [웃고 노래하라, 춤추라] 추모의 밤 후기 [2] 최우성 2013.06.03 3629
33 삶은 축복이니...(공유합니다) 최우성 2013.06.04 3724
32 2013년 변화경영연구소 송년회 영상 [1] 신재동 2013.12.10 3078
31 시와 함께 스승님과 함께 [1] 타오 한정화 2013.12.28 3042
30 선생님과 함께한 몇 장면 [1] 심우당 2014.03.02 3460
29 스승님과 함께 길을 또 걷고 싶은데.... 타오 한정화 2014.03.11 3455
28 사부연가 [6] 하나한 2014.03.18 2982
27 2011년 이탈리아 여행 - 사부님 실종 사건 [2] 재키제동 2014.03.24 3118
26 여행과 관련된 선생님의 글 라비나비 2014.04.11 2773
25 구본형 남도여행 2008년1월 - 추모식 15기 신웅 2014.04.13 3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