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추모

추모공간

사랑하는

  • 양갱
  • 조회 수 4883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5년 4월 13일 23시 51분 등록

2년 전 바로 오늘.

2013. 4. 13.

그때도 꽃비내리는 봄이었겠네요.

 

당신은 ​먼 곳에서 권위를 세우고 가르침을 내려주는 다른 선생들과 달랐습니다.

아주 가까운 자리에서 자신의 하루를 보여주셨지요. 그리고 강한 채찍질이 아니라 부드러운 바람으로 몸과 마음을 움직이셨습니다.

평범한 내가 깊은 인생을 살 수 있는 맛을 보여주셨으며, 함께 가는 도반들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중고서점에서 만난 두 권의 선생님 책을 읽으며 4월을 보냈습니다.

회사를 다니시며 쓰신 두 번째 책 <낯선 곳에서의 아침>과

첫 책을 낸 후 10년 만에 쓰신 <나, 구본형의 변화 이야기>입니다.

 

 

 

 사본 -구본형.gif

 

 

 

 

그 중 고르고 골라, 내 마음에 오래 새기고 싶은 글들입니다.

 

함께 읽어볼까요.

 

 

 

 

<낯선 곳에서의 아침>

 

15. 내가 있고 싶은 곳으로 가서 낯선 아침을 맞이하고 싶다. 흥분과 긴장이 있는 곳, 불안과 더불어 떠나왔다는 해방감과 자유가 있는 곳, 그곳에서 나는 나와 마주하고 싶다.

 

20. 우리가 외부의 다른 사람이 만들어 주는 대로 삶을 살아가고 있을 때 우리는 이미 죽어 있는 것이다.

59. 우리는 늙어가는 것이 아니다. 살아가는 것이다

202. 욕망은 바로 에너지이다. 지치지 않는 자연적 힘이다. 욕망을 따라 멀리 떠나라. 아주 멀리 가라. 당신만이 다다를 수 있는 그 끝으로 가라. 그리고 그 길이 나의 길이었다고 말하라.

 

208. 자신에게 시간을 내지 못하면 하고 싶은 욕망을 이룰 수 없다. 욕망은 오직 꿈과 그리움으로 남을 뿐이다.

 

 

 

 

 

 

 

<구본형의 변화이야기>

61. 변화는 바쁘지 않은 사람들의 일이다. 변화는 자신을 돌아볼 시간을 가진 불행한 자들, 혹은 불행을 인식하는 자들의 과제였다.

 

198. 길은 없다. 이것이 길이다. 하루가 길이다. 하루가 늘 새로운 여정이다. 오늘 새롭게 주어진 하루가 또 하나의 멋진 세상이 되지 못한다면 어디에 행복이 있을 수 있겠는가?

 

283. 자신이 원하는 방식대로 살 수 있다는 것, 이것을 나는 매혹적인 삶이라고 부른다.

 

310. 다시는 다른 사람이 시키는 일을 하며 살지는 않을 것이다. 나는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 것이다. 이것이 내 첫 번째 계획이었다. 그리고 유일한 계획이었다.

314. 나는 인생을 참아야 하는 것으로 인식하는 자신에게 분노하며 늘 긴 여행을 선망했다. 언젠가 떠나리라. 언젠가는 말이야. 그러나 떠나지 못하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았다. 나는 떠나지 못하는 사람들을 떠나왔다. 이것이 지난 10년 사이에 내게 일어난 '굉장한 일'이었다. 그 날은 '나의 역사' 속에 영원히 기억될 위대한 날이었다.

322. 정말 나의 목적은 하루를 잘 사는 것이다. 하루를 그 목적을 이루기 위한 각성과 준비의 제물로 보내는 것이 아니라 하루를 하루답게 사는 것이다.

 

IP *.156.195.154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 여운이 남는 사람.. [2] 펜노트 2013.05.03 4242
44 이해인 수녀님이 '추모시'를 보내셨습니다. [2] 최우성 2013.04.26 4267
43 스승님과 함께 길을 또 걷고 싶은데.... 타오 한정화 2014.03.11 4300
42 구본형 소장님 왜 이제야 제 앞에 오셨나요.. file [2] jimi 2018.08.27 4311
41 스승님 소천 7주기. 추억 걷기 file [1] 정야 2020.04.13 4350
40 당신이 그립습니다(2015년 추모제에서) file 타오 한정화 2015.04.13 4412
39 삶을 바꾼 만남 [4] 동건친구 2013.05.29 4423
38 구본형 남도여행 2008년1월 - 추모식 15기 신웅 2014.04.13 4466
37 늘 답장 주시던 구본형 선생님 [1] 심우당 2015.04.09 4483
36 [웃고 노래하라, 춤추라] 추모의 밤 후기 [2] 최우성 2013.06.03 4484
35 선생님과 함께한 몇 장면 [1] 심우당 2014.03.02 4605
34 삶은 축복이니...(공유합니다) 최우성 2013.06.04 4610
33 같이 듣고 싶은 노래가 있어 올려봅니다 [6] Muse "the story" 2013.05.28 4654
32 부산일보 강종규 선생님의 컬럼입니다. 최우성 2013.05.27 4676
31 전달해 드리지 못한 메시지 [2] 신재동 2013.04.21 4759
30 묘비명 진철 2013.04.14 4846
» 2년 전 오늘 file 양갱 2015.04.13 4883
28 스승님을 기억하는 글들(추모제에서 모은 글귀) 달리는 정화 2015.04.12 5029
27 내 인생의 스승님. [4] 미나 2013.05.21 5088
26 이해인 수녀님의 추모글 입니다. [2] 최우성 2013.04.26 5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