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살다

여러분이

  • 정야
  • 조회 수 2680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5년 1월 14일 00시 00분 등록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조병화


살아가면서 언제나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내일이 어려서 기쁘리

 

살아가면서 언제나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오늘이 지루하지 않아서 기쁘리

 

살아가면서 언제나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늙어가는 것을 늦춰서 기쁘리

 

이러다가 언젠가는 내가 먼저 떠나

이 세상에서는 만나지 못하더라도

그것으로 얼마나 행복하리

 

,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날이 가고 날이 오는 먼 세월이

그리움으로 곱게 나를 이끌어 가면서
다하지 못하는 외로움이
훈훈한 바람이 되려니

얼마나 허전하고 고마운 사랑이런가

 

 

 

-----

뭐하고 있냐는 말, 어디냐고 물어보는 말, 잠깐 나오라는 말, 같이 밥이나 먹자는 말, 할말이 있다는 말, 그냥이라는 말...다 보고 싶다는 말이에요.’  열 한살 아이가 이 글을 보여주며 묻는다. 진짜일까요?

 

나는 이 시를 그대에게 보여주며 묻는다.

진짜일까요?

 

 

IP *.12.30.10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