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살다

여러분이

  • 정야
  • 조회 수 2848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5년 1월 5일 22시 25분 등록


생의 계단

 


헤르만 헤세

 


모든 꽃이 시들듯이

청춘이 나이에 굴복하듯이

생의 모든 과정과 지혜와 깨달음도

그때그때 피었다 지는 꽃처럼

영원하진 않으리.

삶이 부르는 소리를 들을 때마다 마음은

슬퍼하지 않고 새로운 문으로 걸어갈 수 있도록

이별과 재출발의 각오를 해야만 한다.

무릇 모든 시작에는

신비한 힘이 깃들어 있어

그것이 우리를 지키고 살아가는데 도움을 준다.

우리는 공간들을 하나씩 지나가야 한다.

어느 장소에서도 고향에서와 같은 집착을 가져선 안 된다.

우주의 정신은 우리를 붙잡아 두거나 구속하지 않고

우리를 한 단계씩 높이며 넓히려 한다.

여행을 떠날 각오가 되어 있는 자만이

자기를 묶고 있는 속박에서 벗어나리라.

그러면 임종의 순간에도 여전히 새로운 공간을 향해

즐겁게 줄발하리라.

우리를 부르는 생의 외침은 결코

그치는 일이 없으리라.

그러면 좋아, 마음이여

작별을 고하고 건강하여라.

 

 




 

-----

나는 지금도 자라고 있다. 아직도 절벽에서 떨어지는 꿈에 시달리고 기쁘면 웃고 슬프면 울고 있으니 다 자라려면 아직 멀었다. 그대는 침묵으로 깊어지고 있다면 나는 아직도 성장하고 있다. 모두들 침묵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때 나는 여전히 노래한다. 내 지금 이런 수다스러움은 생의 계단 어느 지점을 넘어가고자 하는 몸부림일테다. 기꺼이 그칠줄 모르는 생의 외침을 따르리라. 이렇게 저렇게 계단을 오르고 지나는 사이 내 영혼이 성숙해지고 내 인생이 깊어졌으면!

 

그대, 생의 계단을 넘는 나의 조력자여!



 

 

IP *.12.30.10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58 [영원의 시 한편] 비밀의 목적 정야 2015.01.19 1795
3957 [영원의 시 한편] 나에게 던진 질문 정야 2015.01.17 3123
3956 [영원의 시 한편] 침묵의 소리 정야 2015.01.15 2147
3955 [영원의 시 한편] 그 사람 정야 2015.01.14 1819
3954 [영원의 시 한편]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정야 2015.01.14 2546
3953 [영원의 시 한편] 어린왕자 21 정야 2015.01.12 2266
3952 [영원의 시 한편] 사랑을 지켜가는 아름다운 간격 정야 2015.01.10 2529
3951 [영원의 시 한편] 국수가 먹고 싶다 정야 2015.01.08 1871
3950 [영원의 시 한편]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정야 2015.01.07 1840
3949 [영원의 시 한편] 물 긷는 사람 정야 2015.01.06 2268
» [영원의 시 한편] 생의 계단 정야 2015.01.05 2848
3947 [영원의 시 한편] 초대 정야 2015.01.03 1698
3946 [영원의 시 한편] 아침 정야 2015.01.02 1763
3945 [영원의 시 한편] 시(詩)처럼 살고 싶다 [1] 정야 2015.01.01 2210
3944 [영원의 시 한편] 공원 정야 2014.12.31 1917
3943 [영원의 시 한편] 우리 서로 자주 만나지 못해도 정야 2014.12.30 2229
3942 [영원의 시 한편] 살아남아 고뇌하는 이를 위하여 정야 2014.12.29 1971
3941 [영원의 시 한편] 행복해진다는 것 정야 2014.12.26 2112
3940 [영원의 시 한편] 나의 기도 정야 2014.12.25 1832
3939 [영원의 시 한편] 사평역에서 정야 2014.12.23 1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