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살다

여러분이

  • 정야
  • 조회 수 2268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5년 1월 6일 23시 12분 등록


물 긷는 사람

 

 

이기철

 

 

새벽에 물 긷는 사람은

오늘 하루 빛나는 삶을 예비하는 사람이다

 

내를 건너는 바람소리 포플러 잎에 시릴 때

아미까지 내려온 머리카락 손으로 걷어올리며

새벽에 물 긷는 사람은

땅의 더운 피를 길어 제 삶의 정수리에

퍼붓는 사람이다

 

풀잎들의 귀가 아직 우레를 예감하지 못할 때

산의 더운 혈맥에서 솟아나는

새벽의 물 긷는 사람은

흰 살이 눈부신 아침 쟁반에 제 하루를 담아

저녁의 평안을 마련하는 사람이다

 

나무들도 아직 이른 잠에서 깨어나지 못한

이른 새벽에

옷섶이 터질 듯 부푼 가슴을 여미며

새벽에 물 긷는 사람은

목화송이 같은 아이들과 들판 같은 남편의

하루를 예비하는 사람이다

 

물 긷는 사람이여,

그대 영혼의 물을 길어

마른 나뭇잎처럼 만지면 부서질 것 같은

나의 가슴에 부어다오

나는 소낙비 맞고

가시 끝에 꽃을 다는 아카시아처럼

그대 영혼의 물을 받고 피어나는

한 송이 꽃이 되련다.

 



 

-----

가슴 뛰게 하는 시다. 스승님의 글을 읽으면 가슴 뜨거워지는 것과 같은 느낌이다. 그렇구나. 이 시를 읽으면 읽을수록 스승님이 생각난다. 이른 새벽, 새들도 잠 깨지 않은 시간에 더운 피 당신의 삶의 정수리에 부으신 스승님. 그 영혼의 물로 나를 보듬어 주셨음을 이제야 깨닫는다아주 어렸을 때 우리동네에는 우물이 마을보다 아래쪽에 있었다. 엄마는 힘겹게 물을 이고 오르막을 오르셨다. 동네 여자들은 우물에서 만났고 또 흩어졌다. 그 물이 있어 하루를 살았다. 새벽이든 저녁이든 힘든 길을 오르내리며 물을 길어 온 엄마가 있어 지금도 내가 살고 있구나.

 

두 분처럼 이른 새벽에 물을 길어 올 수는 없더라도 아침 산책으로 빛나는 하루를 맞이하고 싶다. 그 걸음 걸음에도 어떤 정기가 있어 빛을 낸다면 여태 이불 속에 있는 이들에게 나누어 주리라.

 

내 작은 빛이 그대가 피우는 꽃송이에 도움이 된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IP *.12.30.10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58 [영원의 시 한편] 비밀의 목적 정야 2015.01.19 1795
3957 [영원의 시 한편] 나에게 던진 질문 정야 2015.01.17 3123
3956 [영원의 시 한편] 침묵의 소리 정야 2015.01.15 2147
3955 [영원의 시 한편] 그 사람 정야 2015.01.14 1819
3954 [영원의 시 한편]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정야 2015.01.14 2546
3953 [영원의 시 한편] 어린왕자 21 정야 2015.01.12 2266
3952 [영원의 시 한편] 사랑을 지켜가는 아름다운 간격 정야 2015.01.10 2530
3951 [영원의 시 한편] 국수가 먹고 싶다 정야 2015.01.08 1871
3950 [영원의 시 한편]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정야 2015.01.07 1841
» [영원의 시 한편] 물 긷는 사람 정야 2015.01.06 2268
3948 [영원의 시 한편] 생의 계단 정야 2015.01.05 2849
3947 [영원의 시 한편] 초대 정야 2015.01.03 1699
3946 [영원의 시 한편] 아침 정야 2015.01.02 1763
3945 [영원의 시 한편] 시(詩)처럼 살고 싶다 [1] 정야 2015.01.01 2211
3944 [영원의 시 한편] 공원 정야 2014.12.31 1917
3943 [영원의 시 한편] 우리 서로 자주 만나지 못해도 정야 2014.12.30 2230
3942 [영원의 시 한편] 살아남아 고뇌하는 이를 위하여 정야 2014.12.29 1971
3941 [영원의 시 한편] 행복해진다는 것 정야 2014.12.26 2112
3940 [영원의 시 한편] 나의 기도 정야 2014.12.25 1832
3939 [영원의 시 한편] 사평역에서 정야 2014.12.23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