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살다

여러분이

  • 정야
  • 조회 수 2147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5년 1월 15일 14시 29분 등록


침묵의 소리

 

클라크 무스타카스

 

 

존재의 언어로 만나자.

부딪힘과 느낌과 직감으로.

 

나는 그대를 정의하거나 분류할 필요가 없다.

그대를 겉으로만 알고 싶지 않기에

침묵 속에서 나의 마음은

그대의 아름다움을 비춘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소유의 욕망을 넘어

그대를 만나고 싶은 그 마음

그 마음은

있는 그대로의 우리를 허용해 준다.

 

함께 흘러가거나 홀로 머물거나 자유다.

나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그대를 느낄 수 있으므로.

 

 



 

-----

존재의 언어, 침묵! 선사처럼 홀연히 깨닫지 못하는 우둔한 나인데 부딪힘과 느낌과 직감을 읽어내지 못하면 어쩐다지. 나의 한달 동안의 침묵의 사랑법 연구는 얼마나 진행된 거지? 뭔가 한가지는 써먹을 수 있으려나?

 

이 순간만큼은 사랑도, 존경도, 우정도,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만나는 것은 접어둘 테야. 모습너머로 보이는 것들은 차단한다고 될 일이 아니지만 오직 실존하는 자체만 볼 거야. 중요한 건 그대 내 앞에 있다는 것이니까.





 

IP *.12.30.10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58 [영원의 시 한편] 비밀의 목적 정야 2015.01.19 1795
3957 [영원의 시 한편] 나에게 던진 질문 정야 2015.01.17 3123
» [영원의 시 한편] 침묵의 소리 정야 2015.01.15 2147
3955 [영원의 시 한편] 그 사람 정야 2015.01.14 1819
3954 [영원의 시 한편]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정야 2015.01.14 2546
3953 [영원의 시 한편] 어린왕자 21 정야 2015.01.12 2266
3952 [영원의 시 한편] 사랑을 지켜가는 아름다운 간격 정야 2015.01.10 2530
3951 [영원의 시 한편] 국수가 먹고 싶다 정야 2015.01.08 1871
3950 [영원의 시 한편]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정야 2015.01.07 1841
3949 [영원의 시 한편] 물 긷는 사람 정야 2015.01.06 2269
3948 [영원의 시 한편] 생의 계단 정야 2015.01.05 2849
3947 [영원의 시 한편] 초대 정야 2015.01.03 1699
3946 [영원의 시 한편] 아침 정야 2015.01.02 1763
3945 [영원의 시 한편] 시(詩)처럼 살고 싶다 [1] 정야 2015.01.01 2211
3944 [영원의 시 한편] 공원 정야 2014.12.31 1917
3943 [영원의 시 한편] 우리 서로 자주 만나지 못해도 정야 2014.12.30 2230
3942 [영원의 시 한편] 살아남아 고뇌하는 이를 위하여 정야 2014.12.29 1971
3941 [영원의 시 한편] 행복해진다는 것 정야 2014.12.26 2112
3940 [영원의 시 한편] 나의 기도 정야 2014.12.25 1832
3939 [영원의 시 한편] 사평역에서 정야 2014.12.23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