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아난다
  • 조회 수 17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12월 31일 16시 56분 등록

지난 주 편지를 띄우지 못했습니다. ‘크리스마스 이브라 가족과 함께 단란하게 보내느라 한 주 쉬었습니다.’하고 말씀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지만, 실은 그렇지가 않았습니다. 어떻게든 편지를 쓰려고 책상머리에서 머리를 쥐어뜯었지만 썼다 지웠다만 무한 반복하다 자정을 넘기고 말았습니다. 결국 패배를 인정하고, 잠자리에 누웠지만 잠이 올 리가 없습니다.

 

그럴 수도 있지, 괜찮아. 괜찮아.’ 아무리 다독여 봐도 소용이 없습니다. 편지를 쓸 수 없을 만큼 마음이 어수선했던 것도, 그 마음을 들킬까봐 두려워 독자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도, 쓰다만 편지에 정신이 팔려 가족들과의 시간에 몰입하지 못했던 것도, 그러느라 운동은커녕 물 한잔 알뜰히 챙겨 마시지 못했던 것도 어느 것 하나 진짜 괜찮은 것이 없었으니까요.

 

그날 언제 잠이 들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아마도 괜찮다는 거짓 자백을 강요하는 듯 어디선가 주워들은 어줍지 않은 위로들을 쉬지 않고 읊어대는 저와 그래서 네 맘이 편해진다면 괜찮다는 말이야 얼마든지 해줄 수 있지만 사실은 하나도 안 괜찮다고, 잘난 척하는 네 눈치 보느라 편하게 아플 수도 없어서 더 안 괜찮아졌다고 맞받아치는 제가 둘 다 지쳐 나자빠졌을 즈음이었겠지요.

 

그리고 또 일주일이 흘러 화요일이 되었습니다. 저에게 묻습니다. “괜찮니?” 여전히 시원한 대답이 나오지 않습니다. 아직 괜찮지 않은 모양입니다. 그렇다고 일주일간 아무런 변화도 없었던 건 아닙니다. 이제 조금 더 솔직해지려고 합니다. 괜찮지도 않은데 괜찮은 척하는 것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받아들였거든요. 10년의 시간을 통해 괜찮지 않을 때는 무엇보다 어디가 어떻게 괜찮지 않은지를 정성스레 살펴야 한다는 것 정도는 알게 되었으니까요.

 

그래서 내년부터는 엄마로서, 아내로서,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 살면서 품고 사는 괜찮지 않음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볼까 합니다. 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자면 괜찮아 지겠다고 10년을 애썼지만 여전히 괜찮아 지지 않은 것들에 대한 이야기가 되겠네요. 현재로선 괜찮아 지는 비법을 발견할 수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부끄러워 꼭꼭 숨겨두어 더 괜찮지 않아진 것들은 펼쳐내 햇살과 바람을 쏘여주는 것만으로도 한결 괜찮아지기도 하는 법이니까요.

 

2019년의 마지막 날입니다. 2010년대의 마지막 날이기도 하구요. 

새해, 새10년을 맡기 전에 여러분도 저와 함께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져보는 건 어떨까요? 


'너 정말 괜찮은 거니?'

IP *.130.115.78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15 [수요편지] 월급쟁이 장재용 2020.01.07 180
3414 [화요편지] 남겨질 이들을 위한 변명 아난다 2020.01.07 175
3413 예비중학생 자녀를 두신 부모님들께 제산 2020.01.06 185
3412 [알로하의 맛있는 편지]_시인과 와인의 나라 file 알로하 2020.01.05 209
3411 목요편지 - 새해 새 마음 운제 2020.01.03 186
3410 [금욜편지 118- 새해 복짓는 3가지 방법] 수희향 2020.01.03 211
» [화요편지]너 정말 괜찮은 거니? 아난다 2019.12.31 176
3408 책읽기의 기쁨을 다시 찾기 위하여 제산 2019.12.30 167
3407 <알로하의 맛있는 편지> 맛있는 연말과 새해를 위한 치즈 file 알로하 2019.12.29 208
3406 ‘마음산책북클럽’을 아시나요? 제산 2019.12.23 278
3405 [알로하의 맛있는 편지] 메리 맛있는 크리스마스~^^ file 알로하 2019.12.22 227
3404 [금욜편지 117- 책쓰기는 자기성장이다] 수희향 2019.12.20 225
3403 '할말'을 마무리 하며 장재용 2019.12.18 201
3402 [화요편지] 스스로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자신을 받아들이기로 합니다. 아난다 2019.12.18 198
3401 새 책 <중1 독서습관>을 소개합니다. 제산 2019.12.16 202
3400 [알로하의 맛있는 편지] 따뜻하고 건강한 겨울을 위한 와인 file 알로하 2019.12.15 361
3399 [금욜편지 116- 책쓰기는 진정성이다] 수희향 2019.12.13 209
3398 선천성 그리움 장재용 2019.12.11 180
3397 [화요편지] 이만 요가하러 가겠습니다. 아난다 2019.12.10 166
3396 당신의 '아무튼'은 무엇인가요? 제산 2019.12.09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