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아난다
  • 조회 수 26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8월 17일 06시 42분 등록

먼저 '작은 승리'를 만들어내야 한다.

의욕이 떨어지고 무기력하고

대충 얼버무리고 우유부단한 경우에는

가장 먼저 '작은 승리'를 자신에게 선사할 수 있어야 한다.

'작은 승리'라는 것은

'삼 개월간 하루도 거르지 않고

학원에 나가 제빵 기술을 익히고 수료증을 받았다'

같은 것일 수도 있고,

'음식점을 차리는 데 필요한 정보를 얻기 위해

창업에 관련된 책을 열 권 정독했다'

같은 것일 수도 있다.

'작은 승리'를 만들어내는 것은

작은 결심과 작은 노력에 의해 얼마든지 가능하다.

자신이 무언가를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회복하게 되면,

자신의 내부에서 자신만이 갖고 있는

엄청난 에너지를 찾아낼 수 있다.

이 에너지는 자신의 약점을 극복하고 강점을 활용할 수 있는

의욕과 욕망을 만들어낸다.

'원하는 분야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는 것'이

매력적으로 보이게 되면

자신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깨닫게 된다.

인생에는 스스로 체득한 진실만큼 값진 것이 없다.

구본형의 < 나에게서 구하라> 중에서

변화하려고 지나치게 갈망하지 않고,

무언가를 성취하려고 긴장하지 않으면서,

지금 여기에서 실제로 존재하는 것을 끌어안을 수 있을 때에야

그대의 아름다움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리사 카파로의 <소마지성을 깨워라> 중에서

갈망과 긴장은 오해에서 비롯됩니다.

내게 필요한 그 것이 내 밖에 있다는 오해,

자연스러운 나인 상태로는

그것을 손에 넣기 어려울지도 모른다는 오해 말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무리하고 또 무리합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 무리의 결과로 우리에게 주어지는 것은

더 깊은 갈망과 긴장일 뿐입니다.

그럴 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정말 원하는 것은

우리 안에 이미 있는 것들을 다시 발견하고 가꾸어가는 것이니까요.

저는 이것을 열매까먹기에 비유합니다.

어떤 열매는 별 수고 없이 바로 과육을 먹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 과일은 단단하고 냄새나는 껍질을 까고 나야

비로소 과육의 맛을 볼 수 있습니다.

너무나 열심히 살아온 사람들은 대개 자신이 어떤 열매인지를 잘 모릅니다.

그런 우리에게 문득 찾아오는 알 수 없는 그리움의 정체가

자신의 씨앗을 싹틔우고 싶은 열망이라는 것을 눈치채지 못하는 것 역시

너무나 당연한 일인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자신에게로 길을 떠나본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말합니다.

자신의 씨앗을 싹틔워 키워내는 것보다 더한 기쁨은 없다고.

이는 흔히 '고전'이라고 부르는,

시간을 뛰어넘어 살아남은 지혜가 전하는 한결같은 메시지이기도 합니다.

알겠는데, 도대체 어떻게 시작하면 되느냐구요?

그 위대한 여정을 시작하는 방법은 아주 쉽고도 어렵습니다.

지금 여기의 내가 당장 할 수 있는 아주 작은 것이면 되니까 아주 쉽고요.

쉴 새 없이 우리를 유혹하는 '크게 한 방'에 휘둘리지 않을 수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아주 어렵지요.

우리가 함께 하고 있는 공간살림은

저를 포함해 좋던 싫던 '살림'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엄마(생활인)'라는 정체성을 지닌 존재들에게 최적화된 수련의 하나입니다.

이까짓 거 하겠지만 딱 100일만 해보면 알게 됩니다.

애게, 에개. 하면서 건너온 엄청난 거리에 스스로도 깜짝 놀라게 됩니다.

그때가 되면 차마 입밖에 꺼낼 용기조차 나지 않던

'내 안의 바로 그 씨앗'을 꺼내 가꾸고 싶어질 겁니다.

그렇게 우리는 지금 여기에서 천천히 천천히 '나 자신'으로 익어가게 됩니다.

그 맛이 얼마나 달고 단지, 남의 꽃을 부러워할 짬이 없어집니다.

스스로의 아름다움에 흠뻑 취하고 나면,

나 뿐만 아니라 너와 그의 아름다움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삶이 통째로 아름다워집니다.


※ 나만의 성소만들기<공간살림>

100일간의 변화이야기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오래 참아왔던 묶은 근심이 풀어져 내린 첫 한 달!


o 나의 변화이야기 in 공간살림 1


o 나의 변화이야기 in 공간살림 2



o 나의 변화이야기 in 공간살림 3


o 나의 변화이야기 in 공간살림 4


o 나의 변화이야기 in 공간살림 5



8.29(일) 저녁 8시부터 열리는 옴니버스 줌특강에서는

저를 비롯한 6명의 평범한 생활인들이

1일 3비움, 3기쁨을 통해 만들어간 변화의 이야기들이 펼쳐집니다.


나를 위한 뭔가를 해보고 싶지만

막상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신 당신,

뭘 하고 싶은지는 알겠는데 '그런다고 뭐가 되겠어?

또 괜한 번잡스러움만 일으키는 거 아냐?'

이런 저런 생각들에 좀처럼 첫 경험의 엄두가 나지 않아 답답한 당신

'어! 나는 둘단데~' 하시는 당신이라면 놀러 오세요.

장담하건데 <공간살림>은

나 자신과 가족에게

가장 친절하고 부드러운 혁명의 실마리가 되어줄 테니까요. ^^

IP *.70.30.151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70 [화요편지]자신을 재료로 신화를 만들어내야 하는 작은 영웅들의 시대 아난다 2021.08.24 295
3869 [월요편지 72] 쌀국수 한 그릇 팔면 얼마 남아요? [2] 습관의 완성 2021.08.22 678
3868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어린 왕자 and ...... 알로하 2021.08.22 266
3867 [용기충전소] 오만가지 생각을 다루는 법 [1] 김글리 2021.08.20 225
3866 첫 발을 내딛는 용기 [1] 어니언 2021.08.19 275
3865 그 모든 헛발질이 나의 길이었으니 장재용 2021.08.17 320
» [화요편지]세상에서 가장 친절하고 부드러운 혁명 아난다 2021.08.17 266
3863 [용기충전소] 변화무쌍한 파도를 타는 법 [1] 김글리 2021.08.13 276
3862 세계 랭킹 1위를 이기는 법 [1] 어니언 2021.08.12 258
3861 [화요편지]투기, '지금 여기 나'에 기반하지 않은 모든 도모 아난다 2021.08.10 268
3860 [월요편지 71] 인생, 안 바껴요. 그렇게 하면... [2] 습관의 완성 2021.08.08 567
3859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1] 알로하 2021.08.08 336
3858 [용기충전소] 보고도 보이지 않는 배 [1] 김글리 2021.08.06 320
3857 산에 가면 돈이 나오나, 떡이 나오나 장재용 2021.08.03 282
3856 [화요편지]나는 왜 그리 빠르고 싶어하는가? [2] 아난다 2021.08.03 342
3855 [월요편지 70] 슬픔은 나에게 시간을 달라고 했다 [2] 습관의 완성 2021.08.02 317
3854 [용기충전소] 상실을 견디는 법 [1] 김글리 2021.07.30 302
3853 황령에서 금련까지 [1] 장재용 2021.07.27 291
3852 [화요편지] 근원으로 이끄는 에너지 [2] 아난다 2021.07.27 319
3851 [월요편지 69] 중소기업 다니던 내가 삼성에 입사할 수 있었던 3가지 이유 [4] 습관의 완성 2021.07.25 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