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장재용
  • 조회 수 319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8월 17일 18시 31분 등록

그 모든 헛발질이 나의 길이었으니

 

재택 근무로 인해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좀이 쑤시는 듯 집 밖을 향한 마음이 가만 있질 않습니다. 코로나가 갉아먹은 근육은 당최 회복되질 않습니다. 관계의 인간이 감정을 나누지 못해 마음은 터지고 갈라집니다. 맨소래담도 듣질 않고 후시딘도 가라앉힐 수 없는 게 있는 모양입니다. 육체가 잔소리를 해대니 정신은 뛰쳐나갑니다.

 

나가야지요, 눈을 감습니다. 문득 먼데 하늘을 바라보다 아무래도 안 되겠습니다. 손 닿는 것들을 무심하게 주섬주섬 꾸려 불룩해진 배낭을 들쳐 멥니다. 눈을 감으니 무거워야 할 배낭도 우주선 진공상태처럼 가볍습니다. 가을을 향해 가는 늦여름 산이 한심한 듯 내려다봅니다. 왜 이제 왔냐는 것 같습니다.

 

작은 내 키를 산 만큼 키워서 산은 자신의 꼭대기에 나를 데려다 놓고 마루금을 걷게 합니다. 그렇게 내려다 보니 삶은 그야말로 막장이었습니다. 그렇게 삶을 돌아보니 순간 부끄럽기도 하고 조금 억울하기도 합니다. 좋아하는 걸 해야 한다는 세상의 무책임한 말과 나를 찾아야 한다는 세상의 손쉬운 말이 그제야 들립니다. 마치 두 가지 목소리를 한꺼번에 내는 악마, 메피스토펠레스 같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걸 나열해 보지만 처참한 일상을 벗어나지 못한다는 것을 이제야 알았을까요. 의지박약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세상 모든 사람은 시시한 일상을 살고 있습니다. 누구나 자신의 삶을 까발리는 건 너저분한 이삿짐을 마당 가득 펼쳐놓은 민망함과 같을 겁니다. 저만 그런 게 아니었지요. 아침에 시원한 커피 한 잔, 산 중턱 시원한 바람 한 줄기, 손꼽아 기다리던 여름 휴가, 연인의 키스, 불행을 잠시 잊게 하는 것들에 행복이라 말하지만 그 약발이 다하면 이내 불행으로 다시 돌아오게 되니 행복이라는 건 삶에서 불행을 잠시 잠깐 지우는 환상에 지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반대로 불행도 행복의 감정에 찾아오는 환영 같은 것이지요. 마냥 행복이 지속되면 그건 행복이 아닐 겁니다. 불행과 행복은 서로를 불행과 행복으로 만들어 주는 것이지요. 그러니 행복하다, 불행하다 떠들며 살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어떻게 사느냐를 고민하기 보다는 어떨 땐 시간을 밀치며 그저 사는 게 방법일지 모릅니다. 오늘 좋아요를 많이 받았다고 좋아할 게 아니고 내일 누구에게도 좋아요를 받지 못해도 실망할 게 아닙니다. 절망이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되지 않듯 희망도 사실은 무용합니다. 희망만을 생각하는 사람은 종국에 절망하기 마련이니 말입니다.

 

그렇습니다. 삶은 행복과 불행 타령이 아니라, 불안과 고통을 짊어진 채 거대한 거인의 등껍질을 걸어가는 산행과 같다는 말을, 산은 자신의 등을 보이며 조용히 말하는 것 같습니다. 물리적인 지역과 장소는 물론 정신적으로도 관념의 편견을 집요하게 뛰쳐나오고 다시 섞이다가 다시 멀리 떠나야 했음을 산 길을 걷다 자득합니다. 사실 답도 없고 정해진 길도 없으니 그 모든 헛발질이 모두 나의 길임을 알게 됩니다.

 

이제 내려 갑니다. 산은 오늘도 우리를 빈 손으로 내려 보내지 않는 군요. 늘 깨닫지만 산에서 보낸 하루가 몇 수레의 책보다 낫다는 생각이 듭니다.

 

 

 

IP *.74.109.10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70 [화요편지]자신을 재료로 신화를 만들어내야 하는 작은 영웅들의 시대 아난다 2021.08.24 295
3869 [월요편지 72] 쌀국수 한 그릇 팔면 얼마 남아요? [2] 습관의 완성 2021.08.22 678
3868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어린 왕자 and ...... 알로하 2021.08.22 266
3867 [용기충전소] 오만가지 생각을 다루는 법 [1] 김글리 2021.08.20 225
3866 첫 발을 내딛는 용기 [1] 어니언 2021.08.19 275
» 그 모든 헛발질이 나의 길이었으니 장재용 2021.08.17 319
3864 [화요편지]세상에서 가장 친절하고 부드러운 혁명 아난다 2021.08.17 266
3863 [용기충전소] 변화무쌍한 파도를 타는 법 [1] 김글리 2021.08.13 276
3862 세계 랭킹 1위를 이기는 법 [1] 어니언 2021.08.12 258
3861 [화요편지]투기, '지금 여기 나'에 기반하지 않은 모든 도모 아난다 2021.08.10 268
3860 [월요편지 71] 인생, 안 바껴요. 그렇게 하면... [2] 습관의 완성 2021.08.08 567
3859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1] 알로하 2021.08.08 336
3858 [용기충전소] 보고도 보이지 않는 배 [1] 김글리 2021.08.06 320
3857 산에 가면 돈이 나오나, 떡이 나오나 장재용 2021.08.03 282
3856 [화요편지]나는 왜 그리 빠르고 싶어하는가? [2] 아난다 2021.08.03 342
3855 [월요편지 70] 슬픔은 나에게 시간을 달라고 했다 [2] 습관의 완성 2021.08.02 317
3854 [용기충전소] 상실을 견디는 법 [1] 김글리 2021.07.30 302
3853 황령에서 금련까지 [1] 장재용 2021.07.27 290
3852 [화요편지] 근원으로 이끄는 에너지 [2] 아난다 2021.07.27 319
3851 [월요편지 69] 중소기업 다니던 내가 삼성에 입사할 수 있었던 3가지 이유 [4] 습관의 완성 2021.07.25 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