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알로하
  • 조회 수 266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8월 22일 07시 38분 등록



그림 출처: https://hellogiggles.com/lifestyle/new-little-prince-trailer/

 

프랑스 작가 쌩떽쥐베리의 어린 왕자 이야기는 누구나 다 알고 있을 겁니다. 아니 알고 있다고 생각할 겁니다. 그런데 진짜로 알고 있을까요?

코끼리를 집어삼킨 보아뱀 그림, 왕자와 장미의 사랑, 이상한 어른들이 사는 여러 작은 별 여행과 여우와의 우정 등 몇 가지 유명한 장면은 대부분 알고 있지요. 하지만 왕자가 사막에서 어떻게 벗어났는지, 고향 별로 어떻게 돌아갔는지 아시나요? 어쩐 일인지 저도 기억이 나지 않았습니다. 분명히 <어린 왕자>를 읽었는데 왜 기억이 나지 않는 걸까요?

너무 어렸을 때 읽어서 잊어버린 것 같았습니다. 어린이 뿐 아니라 어른을 위한 동화책으로 유명한 <어린 왕자>. 이번에는 아이들과 영어로 쓰여진 <The Little Prince>를 읽기로 했습니다.


쌩떽쥐베리는 프랑스인이지만 그는 <The Little Prince/ Le Petit Prince>를 프랑스가 아닌 뉴욕에서 썼습니다. 처음부터 영어판과 프랑스어판이 동시에 출간되었지요. 하지만 이후에 프랑스 원서를 영어로 번역한 여러 버전이 출간되었는데요. 우리는 영국인 번역가 Irene Testot-Ferry가 번역하고 영국 출판사인 Wordsworth Editions에서 출간한 Wordsworth Classic으로 읽기로 했습니다. Wordsworth Classic의 장점은 중, 고등학생들이 읽기에 적당한 단어와 문장, 표현을 이용한 번역과 편집입니다. 또 다른 장점은 그림입니다. 요즘 출판되는 어린 왕자 중에는 일러스트가 컬러풀하고 화려한 책이 많은데요. Wordsworth Classic쌩떽쥐베리가 초판에 그렸던 그림을 그대로 사용합니다. 그래서 마치 실제로 그림 공부를 어렸을 때 그만둔 어른이 그린 것처럼 정감 있고 묘한 매력이 있지요. 다소 촌스럽다고 할 수도 있지만 화려한 그림보다 우화의 느낌이 잘 살고 글의 분위기와도 잘 어울립니다.

글씨가 좀 작고 줄간격이 좁아서 가독성이 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기는 합니다만, 내용 자체가 쉽게 술술 읽히기 때문에 그 정도 단점은 큰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은 전에 내용을 요약한 동화책을 읽었기 때문에 줄거리와 등장인물은 어느 정도 알고 있었는데요. 원서로 읽다 보니 화자와 왕자의 상세한 심리 묘사 등을 이해할 수 있어서 더 재미있다고 했습니다. 특히 혼자 사는 왕, 술에 취한 사람, 비즈니스 맨 등 어른을 풍자한 부분을 읽으면서 동화책을 읽을 때와는 다르다며 재미있어 했습니다. 영어로도 풍자를 이해할 수 있게 된 걸 보면 그 사이에 많이 성숙했다는 걸 느낄 수 있었지요. ^^ 또한 동화책에는 없었던 내용 장미 정원이나 알약을 파는 상인과의 대화 등 도 힘들어하지 않고 읽는 걸 보니 독해력도 많이 늘었다는 걸 알 수 있었습니다.

다만 어린 왕자가 그가 살던 B-612로호 돌아가기 위해 선택한 방법을 보여주는 마지막 부분을 읽을 때는 다소 충격을 받는 것 같았습니다. 아마도 동화책에는 생략되어 있거나 아주 완곡하게 표현되어 있었나 봅니다. 우리가 읽었던 책에도 아주 직접적으로 죽음에 대해 묘사하고 있지는 않아서 처음에는 이해를 못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읽다가 무엇을 놓친 것인지, 자신들이 이해한 게 맞는지 몇 번을 묻고 확인할 정도였지요. 스스로 해석한 결말의 충격에서 벗어나자 이제는 좀 슬퍼 보였습니다. 내용도 슬펐지만 이제는 이런 결말을 받아들일 만큼 성장했다는 것도 슬픈 것 같았습니다. 아직은 해피엔딩이 더 익숙해서겠지요.


책을 다 읽은 후에는 반드시 독후감을 씁니다. 보통은 줄거리 요약에 본인의 느낌이나, 내가 주인공이라면 어떻게 행동했을지 등을 쓰는데요. 이번에는 좀 다르게 쓰라고 했습니다. 책이 끝난 부분에서 쌩떽쥐베리에 빙의 해 <어린 왕자 2>를 써보라고 했지요. 결말의 여운이 너무 커서였는지 아이들도 좋아했습니다. 소위 2차 창작이라고 하지요. 요즘 인터넷 소설 중에서도 청소년에게 가장 인기있는 분야라고 하는데요. 우리는 별로 돌아간 어린 왕자에게 일어난 일을 상상해서 쓰기로 했습니다. 무거운 육신을 버린 채 영혼만 돌아간 왕자는 사랑하는 장미와 재회했을까요? 장미는 아직도 왕자를 기다리고 있었을까요? 비행기 조종사는 아직도 하늘의 별을 보며 왕자를 그리워할까요? 어린 왕자 그 후의 이야기는 다음주에 이어가겠습니다.

 

이번주도 건강하고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




IP *.226.157.137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70 [화요편지]자신을 재료로 신화를 만들어내야 하는 작은 영웅들의 시대 아난다 2021.08.24 295
3869 [월요편지 72] 쌀국수 한 그릇 팔면 얼마 남아요? [2] 습관의 완성 2021.08.22 678
»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어린 왕자 and ...... 알로하 2021.08.22 266
3867 [용기충전소] 오만가지 생각을 다루는 법 [1] 김글리 2021.08.20 225
3866 첫 발을 내딛는 용기 [1] 어니언 2021.08.19 275
3865 그 모든 헛발질이 나의 길이었으니 장재용 2021.08.17 320
3864 [화요편지]세상에서 가장 친절하고 부드러운 혁명 아난다 2021.08.17 267
3863 [용기충전소] 변화무쌍한 파도를 타는 법 [1] 김글리 2021.08.13 276
3862 세계 랭킹 1위를 이기는 법 [1] 어니언 2021.08.12 258
3861 [화요편지]투기, '지금 여기 나'에 기반하지 않은 모든 도모 아난다 2021.08.10 269
3860 [월요편지 71] 인생, 안 바껴요. 그렇게 하면... [2] 습관의 완성 2021.08.08 567
3859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1] 알로하 2021.08.08 336
3858 [용기충전소] 보고도 보이지 않는 배 [1] 김글리 2021.08.06 320
3857 산에 가면 돈이 나오나, 떡이 나오나 장재용 2021.08.03 282
3856 [화요편지]나는 왜 그리 빠르고 싶어하는가? [2] 아난다 2021.08.03 342
3855 [월요편지 70] 슬픔은 나에게 시간을 달라고 했다 [2] 습관의 완성 2021.08.02 317
3854 [용기충전소] 상실을 견디는 법 [1] 김글리 2021.07.30 302
3853 황령에서 금련까지 [1] 장재용 2021.07.27 291
3852 [화요편지] 근원으로 이끄는 에너지 [2] 아난다 2021.07.27 319
3851 [월요편지 69] 중소기업 다니던 내가 삼성에 입사할 수 있었던 3가지 이유 [4] 습관의 완성 2021.07.25 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