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아난다
  • 조회 수 283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21년 9월 28일 07시 42분 등록

'항상 초보'라는 정신적 각성이 되어있는 사람들은

어제의 자신과 경쟁할 준비가 되어 있는 좋은 학생이다.

불가에서는 초심을 강조하고

언제나 초심으로 돌아갈 수 있는 자세를 높이 산다. '

처음처럼' 이것을 발심(發心)이라 한다.

늘어지고 관성화한 자신을 채찍질하고

처음 출가했을 때의 마음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구본형의 < 나에게서 구하라 > 중에서

그대가 무언가를 기다리고 있을 때마다 빨간 깃발을 들어 올려라.

오직 '지금'만이 존재한다.

미래의 특정한 순간을 기다리지 말아라.

'이완하는 것'과 '기다리는 것'의 차이를 구별하는 법을 배워라.

기다리는 것은 그대의 주의집중을 흐트러뜨린다.

마음이 분란이 일 때마다 주의집중의 끈을 바짝 조이려 하지 말라.

왜냐하면 마음은 강압적인 힘에 저항하기 때문이다.

단지 '지금 여기'에서 그대에게 다가오는 것에 '호기심'을 가지고,

그 선물을 받아들이는 것만으로 충분하다.

그것만으로도 그대는

그대의 삶에서 필요한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게 될 것이다.

리사 카파로의 <소마지성을 깨워라> 중에서

마치 읽어나간 책장을 세듯이 지나온 시간을 세고 있을 때,

마치 목적지까지 남은 거리를 가늠하듯 남은 시간을 계산하고 있을 때와 같이

자연스럽게 평화에서 멀어집니다.

책을 펼쳐들었을 때, 여행을 시작했을 때의 설렘과 기쁨은 온 데 간 데 없고

온통 이 모든 것이 끝났을 때 나를 기다릴 혜택들만이 중요해집니다.

'이 정도 했는데 좀 대충 한다고 별일 있겠어?'하는 오만과 나태,

'이 고생을 하고도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불안과 초조로

지금 여기는 순식간에 꽉 차버리고 맙니다.

소마명상은 바로 이런 상태에 빠진 자신을 구해내

'지금 여기'에 다시 '첫 마음'으로 돌아오는 수련입니다.

이는 불가에서 말하는 '발심'과 정확히 궤를 같이 합니다.

다 알겠지만, 세속인인 우리가 꼭 스님들처럼 살 필요는 없는 거 아니냐구요?

맞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욕망에 충실한 삶을 살면 됩니다.

문제는 바로 그것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겠죠?

생활인의 자기혁명을 평생의 화두로 삼으셨던 구본형선생님께서

마침내 구도자의 삶을 사신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닐 겁니다.

아이들과 함께 하는 일상을 소재로 글을 써서 무지무지 유명해지고 말겠다는,

그러니까 엄마로서, 사회인으로서의 성공을 둘 다 완벽하게 이뤄내겠다는

대놓고 세속적인 욕망에서 이 모든 여정을 시작했던

제가 결국은 '소마명상'에 이르게 된 것 역시 마찬가지일테구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내가 하고 싶은 것은 '수련'이 아니라 '성공'이라고!!

내가 열심히 사는 이유는 오로지 '성공'하고 마는 것이라고!!"

하는 당신이 계신다면 부디 꼭 그리 되시라고 온 마음을 다해 응원을 보냅니다.

그렇게 '지금 여기'에 충실한 수련을 통하지 않고도

'욕망'을 실현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열어보여 주신다면

저도 미련없이 보따리를 싸서 그 길에 합류할지도 모르구요.

하지만 당신의 성공이 완전히 검증될 때까지는

(좀 더 솔직하자면, 설사 그리 된다고 해도)

'지금 여기'에 '처음처럼' 머무는 수련을 게을리 할 수 없을 겁니다.

지금 여기에 발 딛고 있는 길 자체가 목적지가 되는

이 황홀한 여행을 포기할 이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IP *.70.30.151

프로필 이미지
2021.10.02 06:15:10 *.52.254.242

미래는 오늘의 결과이고,   미래의 원인은 오늘이지만 

그 오늘은 아무것도 결정되어 있지 않다. 

'바라보는 자의 마음'에 있다. '라고 어떤 불경에서 그랬던 것 같은 디....


프로필 이미지
2021.10.05 07:20:08 *.70.30.151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09 [화요편지] 당신에게 '아름다움'이란? [2] 아난다 2021.10.19 283
3908 [월요편지 77] 이 놈의 회사, 언제까지 다닐 수 있을까? [3] 습관의 완성 2021.10.17 437
3907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질풍노도의 끝에서… [1] 알로하 2021.10.17 239
3906 [용기충전소] 행복을 씹는다 [2] 김글리 2021.10.15 263
3905 생활 속 명탐정 [1] 어니언 2021.10.14 217
3904 讀書如遊山 [1] 장재용 2021.10.12 209
3903 [용기충전소] 행복은 선택이다 [1] 김글리 2021.10.08 369
3902 새로 배우는 글쓰기 [1] 어니언 2021.10.07 221
3901 산의 영혼 [1] 장재용 2021.10.05 239
3900 [화요편지]군더더기를 덜어내는 수련 [1] 아난다 2021.10.05 273
3899 [용기충전소] 개인사정으로 오늘하루 쉽니다 김글리 2021.10.01 173
3898 충격에서 흐름으로 [1] 어니언 2021.09.30 251
3897 어느 등산가의 회상 [1] 장재용 2021.09.28 323
» [화요편지]원하는 변화에 이르는 유일한 길 [2] 아난다 2021.09.28 283
3895 [월요편지 76] 감히, 당신의 멘토가 되고 싶습니다 [1] 습관의 완성 2021.09.26 394
3894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지적 허영심과 중이병의 콜라보 [1] 알로하 2021.09.26 393
3893 [용기충전소] 쓸모없음의 쓸모 [1] 김글리 2021.09.23 371
3892 나아지기 [2] 어니언 2021.09.23 300
3891 [용기충전소] 내 한계를 명확히 아는 일 [3] 김글리 2021.09.17 420
3890 마음을 담는다는 것 [1] 어니언 2021.09.16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