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어니언
  • 조회 수 246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21년 9월 30일 09시 32분 등록

함께 회사를 다니던 친한 동료가 개인 사정으로 퇴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회사가 맞지 않는 것 같다고 하더니 이제는 일을 쉬면서 진짜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생각해 볼 참이라고 합니다. 제 입장에서는 회사에 슬슬 적응해가는 과정이었는데 마음 편히 털어놓을 수 있던 사람이 없어져 영향이 적지 않습니다. 퇴사한 사람 앞에도 새로운 여정이 놓여있겠지만, 변화된 일상을 견디고 받아들여야 저에게도 그에 맞는 마음가짐이 필요한 일이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오늘은 남겨진 사람의 마음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여성향 게임의 파멸 플래그밖에 없는 악역 영애로 환생해버렸다…’는 우리나라에서는 2019년에 단행본이 발매되기 시작한 라이트노벨입니다. 인기가 많아서 2020년에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었고 스토리는 소설과 동일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 이야기는 현실 세계에서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게임 매니아가 게임 속 세계에서 전생의 기억을 가진 채로 환생한다는 참으로 환상적인 설정을 갖고 있습니다. 그런데 환생한 캐릭터가 주인공이 아니라 어떤 루트를 타도 끔찍한 엔딩밖에 없는 악역 조연으로 환생해버려,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할 수밖에 없는 이야기가 펼쳐지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주인공은 미처 플레이해보지 못했던 루트의 음모를 파악하기 위해 전생에서의 친구 아츠코와의 기억을 되살려내고 잠시 동안 아츠코의 꿈을 통해 함께 있던 시절로 돌아갑니다. 아츠코는 함께 게임 이야기를 할 수 있었던 주인공과 보낸 시간이 매우 즐거웠고, 주인공의 친구가 될 수 있어서 기뻤으며 주인공이 떠나고 나서 혼자 학교를 다니는 것이 매우 외로웠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주인공을 만나게 되면 또 주인공과 친구가 되어 놀고 싶다는 소망을 갖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꽤 흥미로운 방식으로 이 소망이 이뤄집니다) 사실, 이세계물에서는 주인공의 환생 이전에 대한 이야기가 거의 나오지 않는데 아츠코라는 주인공의 단짝 친구의 존재는 애니메이션을 다 보고 나서도 마음에 아프게 남아있었습니다.


생각해 보면 떠나는 자와 남겨지는 자 중, 많은 이야기는 떠나는 자의 여정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살면서 항상 떠나는 입장만 될 수는 없고, 부재의 자리가 남아있는 일상을 버티며 살아가는 것도 힘든 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극적이지 않을 뿐이겠지요. 의지하고 있던 한 부분을 상실하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든 적응 기간이 필요한 법입니다.


퇴사, 남겨지는 입장에 대해 생각하다가 문득 아빠가 회사를 그만두겠다고 했을 때 엄마의 반응은 어땠을까 하는 궁금증이 고개를 들었습니다. 맞벌이였다가 외벌이가 되겠다는 배우자의 결정은 그동안 의지했던 경제적 수입 중 절반의 부재를 의미하는 것이고, 그것은 일상에서 당연하게 누려왔던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동안 아빠가 회사를 그만두시게 된 과정이나 그 이후에 어떤 일을 하셨는지는 남아있지만, 아빠의 퇴사를 포함한 많은 변화에 따라가야 하는 엄마가 마음을 다잡은 방법은 무엇이었는지는 한 번도 물어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엄마는 아빠의 퇴사가 갑작스러운 것이 아니었다고 했습니다. 회사를 다니는 동안에도 아빠는 한 번씩 나 지금 잘 살고 있는 거 맞냐는 질문을 엄마에게 묻곤 했다고 합니다. 잘 살고 있다고 대답하면서도 엄마는 잘 살고 있는 사람이 그런 질문을 하는가라는 생각이 드셨다고 합니다. 그런 순간들이 쌓이고 쌓이다 결국 퇴사에 이른 것이라고 엄마는 회상하셨습니다. 맞벌이였다가 외벌이가 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에 대해서는, 혹시 아빠가 퇴사 후 계획하고 있는 일이 잘 안되더라도 처자식을 먹여살릴 책임감은 보여줄 것이라는 믿음을 가졌다고 합니다. 제가 아무것도 모르는 코흘리개였던 때 아빠뿐 아니라 두 분은 엄청난 결심을 했던 것입니다.


이렇게 보면, 누군가의 떠남으로 내가 남겨지는 게 아니라 나에게도 변화가 생기는 것이는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변화에 대한 두려움이 내가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는 기회로, 조금 더 독립적으로 스스로를 다독여줄 수 있는 사람으로, 직장 동료에서 한 사람의 친구로 변하는 것입니다. 여러분도 일상에 예상하지 못했던 변화가 생긴다면 그것이 자신에게 주는 영향을 잘 들여다보고 어떻게 이것을 충격(impact)에서 흐름(Flow)으로 바꿔 올라탈 수 있을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IP *.143.230.48

프로필 이미지
2021.10.09 06:43:59 *.52.254.242

국가대표팀은 유령팀입니다.  같은 목적으로 하나의 깃발아래 모여 있는 다른 소속의 선수와 코치들이기 때문입니다.

선수촌!.  거긴 늘 결과에 따라  같은 침대에 눕는 사람이 바뀌는, 그래서 아무도 거기 누가 누웠었는지는 묻지 않는...  보이지 않는 비장함이 있는그런 곳이죠 

우리에게 매우 평범한 일상이 그 오늘이 계속해서 반복된다는 아무런 보장이 없지요, 살아 남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이기는 것일뿐이죠 !  

그럼에도 불구하고 꽃은 핍니다. 그리고 잘 자라지요 !  잊혀지지 않는 기억과 긍지 속에서 영원으로 이어져 삶에 힘이 되어줍니다.

그렇게 '범사에 감사하라'는 참뜻을 깨닫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06 [용기충전소] 행복을 씹는다 [2] 김글리 2021.10.15 253
3905 생활 속 명탐정 [1] 어니언 2021.10.14 206
3904 讀書如遊山 [1] 장재용 2021.10.12 203
3903 [용기충전소] 행복은 선택이다 [1] 김글리 2021.10.08 364
3902 새로 배우는 글쓰기 [1] 어니언 2021.10.07 213
3901 산의 영혼 [1] 장재용 2021.10.05 229
3900 [화요편지]군더더기를 덜어내는 수련 [1] 아난다 2021.10.05 261
3899 [용기충전소] 개인사정으로 오늘하루 쉽니다 김글리 2021.10.01 160
» 충격에서 흐름으로 [1] 어니언 2021.09.30 246
3897 어느 등산가의 회상 [1] 장재용 2021.09.28 318
3896 [화요편지]원하는 변화에 이르는 유일한 길 [2] 아난다 2021.09.28 277
3895 [월요편지 76] 감히, 당신의 멘토가 되고 싶습니다 [1] 습관의 완성 2021.09.26 385
3894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지적 허영심과 중이병의 콜라보 [1] 알로하 2021.09.26 386
3893 [용기충전소] 쓸모없음의 쓸모 [1] 김글리 2021.09.23 361
3892 나아지기 [2] 어니언 2021.09.23 293
3891 [용기충전소] 내 한계를 명확히 아는 일 update [3] 김글리 2021.09.17 412
3890 마음을 담는다는 것 [1] 어니언 2021.09.16 309
3889 N포를 위하여 [1] 장재용 2021.09.14 363
3888 [화요편지]나에게 가장 친절하고 편안한 선택을 할 수 있는 힘 [2] 아난다 2021.09.14 534
3887 [월요편지 75] 수상한 그녀, 90년생 신입사원의 돌발행동 [1] 습관의 완성 2021.09.12 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