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장재용
  • 조회 수 379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21년 10월 26일 18시 30분 등록

산과 미운 나

 

매일 아침 출근하기 위해 세면대에 고개 처박고 머리 감는 일이 문득 넌더리가 났던 것이다. 그런 불안한 날에 배낭을 들쳐 메고 산에 오르면 방금까지 내 배후에 있던 무대장치는 무너진다. 나를 부르는 이름들이 빠지직 소리를 내며 사라지고 세계 하나가 붕괴한다. 나와 세계는 부조리를 사이에 두고 팽팽하게 대치하다 나의 일방적인 도피 선언에 허무하게 승부가 갈린다.

 

사실 이 세계는 나와 다투지 않는다. 다툴 겨를도 없을뿐더러 내 주변을 짓누르면서도 침묵으로 일관하는 무엇, 그 모든 것의 주체를 알지 못하기 때문일 텐데 주체를 알 수 없는 대신 어느 순간 세계를 내면화시킨 내 안에서 불현듯 저 밑에서부터 아니라는 음성이 북받쳐 올라올 때 거울에 금이 간다. 금이 간 사태는 전손을 예고한다. 회사 사무실, , 출퇴근 지하철 안에서 왔다리 갔다리 하는 일상의 이미지들이 쨍그랑 소리를 내며 깨지는 것이다. 이제 오로지 만 남게 되고 두 발로 가는 길만이 나의 길이 된다. 산을 홀로 올랐다.

 

홀로 산을 오르는 사태는 세계 안에서 부조리와 섞여 들어가는 나를 빼내는 일이다. 누군가에게 불리어지던 나로부터 이름 없는 세계로 들어가는 일이다. 알튀세르의 호명 테제는 홀로 걷는 산과 같다. 관계는 이름을 만들어낸다. 관계는 체제를 만들고 관계 속의 나는 관계가 만들어낸 이름으로 불리어지는 것이다. 세상에 존재하는 이름만큼 관계가 존재하고 그 관계는 모두 닮아 있다. 이때 다른 사람들이 사는 대로 살지 않게 되는 건 차라리 형벌이다. 이 세계가 만든 관계와 무관한 존재로 단절된 나를 알게 되는 건 오히려 무서운 것이다.

 

자아를 발견하라고 말하는 사람은 자아를 발견했을까? 자신을 찾아 나서라고 말하는 사람은 자신을 찾았을까? 그 무섭고, 힘들고, 사나운 삶을 거침없이 살아라 말하는 자들은 무엇에 기댄 자신감일까? 나와 이 세계의 관계가 깨어지고 홀로 암흑 속을 전진할 때는 처절한 외로움을 견뎌야 한다. 자신의 두 발의 자유를 얻는 대신 모든 조건은 바닥이어야 한다. 자유로운 결정은 무섭고 외롭기 때문에 사람들은 자유롭지 않게 사는 법을 택한다. 노예로 사는 게 편하기 때문이다.

 

부디 나이 먹었다고 영리하고 지혜로운 척하지 말자. 생긴 대로 사는 것은 지혜롭게 사는 것보다 훨씬 어렵다. 사사로운 소확행 류의 자유가 아니라 삶 전체가 몰락할 수도 있음에도 기꺼이 대자유를 택하는 자의 무대장치 없는 거친 삶에 언제나 경배를. 집 따까리에 재산 쏟아 붇지 말고 두 발로 공부하고 여행하는 삶에 쏟아 붓기를. 홀로 걷는 산에 나와 별빛 사이에 아무것도 없기를. 온전한 나를 나 스스로 견딜 수 있기를. 미운 나.



IP *.161.53.174

프로필 이미지
2021.10.27 22:58:58 *.34.224.111

그대의 거친 삶에 언제나 경배를~~

프로필 이미지
2021.10.31 16:36:47 *.169.227.25

누구든 가능한데도  아무나 할 수 없는...  왜 그럴까요... 

갑자기 로마의 한 교회의 현판에 쓰여 있다는 문구가 생각났습니다. 

" 왜, 인간은 자신에게 관심을 갖는가?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83 [월요편지 90] 유튜브 구독자 3,000명이 되면 생기는 일 습관의 완성 2022.01.16 25
3982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끝나지 않는 나의 이야기(MeStory) 알로하 2022.01.16 36
3981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끝나지 않는 나의 이야기(MeStory) 알로하 2022.01.16 51
3980 [수요편지] 내려갈 때 보았네 [1] 불씨 2022.01.11 101
3979 시련의 빛과 그림자 [1] 어니언 2022.01.13 102
3978 [수요편지] 깨어남에 대해 [3] 김글리 2022.01.05 151
3977 전환기가 다가온다 [2] 어니언 2022.01.06 152
3976 화요편지 - 종종의 종종덕질 "무취미한 당신에게 필요한 것은 오디션 프로그램!" [1] 종종 2022.01.11 216
3975 [라이프충전소] 하나가 바뀌면 모든 게 바뀔 수 있다 [1] 김글리 2022.01.14 217
3974 [월요편지 89] 자녀 습관에 관한 부모의 흔한 착각 [1] 습관의 완성 2022.01.09 239
3973 생존을 위한 친화력 [2] 어니언 2021.12.30 262
3972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2030년의 어느 날, 나의 하루 알로하 2022.01.09 265
3971 [라이프충전소] 그냥 서툴게 시작해버려요 [1] 김글리 2022.01.07 279
3970 혁신에 속고, 열정에 울고 [4] 장재용 2021.12.21 293
3969 [화요편지]자신의 삶을 온전히 살아내는 것만으로도 [6] 아난다 2021.12.21 306
3968 크리스마스의 행복 [2] 어니언 2021.12.23 308
3967 욕지 이야기 (2) [1] 장재용 2021.12.07 318
3966 세상은 넓지 [1] 어니언 2021.10.21 326
3965 알피니즘에 관하여 장재용 2021.11.02 328
3964 모든 책에는 제나름대로의 쓰임이 있다. 나처럼 [1] 어니언 2021.11.18 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