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장재용
  • 조회 수 428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21년 11월 9일 17시 27분 등록

다 사는 것 

 

 

출근하려 신발을 신었는데 물컹한 무엇이 밟혀 딸래미가 물 묻은 휴지를 넣어 장난치나 싶었던 것이다. 손을 넣어 빼도 빠지지 않을 만큼 단단히 박아 놓았구나 생각했다. 기울여 털어봐도 휴지 뭉텅이는 나오지 않았다. 바닥에 턱턱 치며 털어냈더니 커다란 두꺼비가 튀어나왔다. 나는 놀라 뒤로 자빠지고 마당에서 혼자 파다닥거렸다.

 

밤새 내 발 안에 있었던 것이냐, 혹시나 모를 역한 인간의 냄새에도 아랑곳없이 깊이 숨어 웅크리고 있었을 너에게 내 발은 기묘한 동질감을 느낀다. 내가 보는 너의 모습이 기괴했던 만큼 놀라 자빠지는 내 모습을 봤을 때, 너는 얼마나 기괴하고 또 같잖았겠는가. 그러나, 내 발이 안식을 얻었던 그곳, 한동안 같은 공간에서 추위와 천적을 피하며 함께한 너의 그 축축한 기억을 나는 간직하겠다. 요즈음 동네에 고양이들이 창궐한다. 부디 살아라. 네 뒷다리의 민첩함을 위해 기도하마.

 

변변찮은 나를 위해 출, 퇴근을 도와주시는 기사님의 부고를 들었다. 아버지의 죽음은 모든 아들에게 자기 안의 커다랗고 묵직한 세계 하나가 무너지는 일이다. 모든 아들의 유년에 영웅은 아버지다. 손바닥이 세상에서 가장 큰 사나이고 그 손바닥으로 내 몸을 한 손으로 들어올려 공중에 날리는 슈퍼맨이다. 도대체 저렇게 힘센 사나이가 있을 수 있는가 여겨질 무렵, 내 목소리가 굵어지기 시작하면 영웅이던 아버지의 손은 작아지고, 목소리가 높아지는 어머니 앞에서 한없이 더 작아지는 영웅의 모습을 보게 된다.

 

그의 젊음을 빨아들여 나는 커가고, 그의 고혈을 욱여넣어 내 육신은 성장한다. 이젠 아버지라 불리는 사나이가 더는 이 세상에 없는 날, 아들은 페르시아 요새처럼 육중하게 버티고 섰던 마음 속 세계 하나가 비로소 굉음을 내며 무너진다. 기사님의 부고를 들었던 날 이 세상 모든 아들의 마음으로 한때 자신의 영웅을 떠나보내는 아들의 리츄얼로 약소한 동지의식의 부조금을 전했다. 내 손이 그의 어깨를 어루만질 때, 접촉한 몸을 통해 그가 내 마음을 꿰뚫어 봤는지 내 두 손을 와락 끌어 잡는다. 그러나 우리, 서로의 마음을 바닥까지 들켜선 안 되므로 얼른 두 세번 두드리는 것으로 모면했다. 그것은 한때 아들이었을 모든 아버지에게, 아버지가 될 모든 아들에게, 그것은 입밖으로 내선 안 될, 영원히 서로가 서툴게 놔둬야 할 불문율이므로.

 

늘 어거지로 살아서 그렇다고 생각하지만, 살면서 고마운 두꺼비와 사람들을 만날 때면 그저 막사는 나에게도 인연은 찾아오는구나 여긴다. 자아니 영혼이니 형이상학이니 하는 초월론적 이야기보다는 내게 찾아온 인연들 하나 하나를 고마워하는 것이 다 사는 것이라 여긴다.


 

IP *.161.53.174

프로필 이미지
2021.11.12 18:23:58 *.169.227.25

예전엔 아버지는 절대 강자여서 모든 것을 알고 무엇이든 불가능한 것이 없어 보였는데,

내가 커서  아버지가 되었을 때는 이미 그런 시절은 사라져버린 것 같았습니다. 

이젠 핸드폰이나 컴퓨터는 물론이고,  사용하는 축약된 연어에 대한 것 까지도 물어야하니... 

어느새 낡은 세대가 되어 있는 나를 바라보면서 멋있기는 커녕, 

추하지 않게 늙어갈 수 있기만을 바라는 아버지가 되었습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93 돈과 시선과 관계되지 않은 자기만의 창조적인 일 어니언 2022.01.27 76
3992 [라이프충전소] 지금 어느 챕터에 와 있나요? update [1] 김글리 2022.01.28 90
3991 친절하라, 나 자신에게, 모두에게 [1] 어니언 2022.01.20 120
3990 [수요편지] 내려갈 때 보았네 [1] 불씨 2022.01.11 122
3989 욕망 - having vs being 불씨 2022.01.25 134
3988 시련의 빛과 그림자 [1] 어니언 2022.01.13 142
3987 화요편지 -종종의 종종덕질, 나를 넘어 너에게 가기 위해 성장하는 기적 [1] 종종 2022.01.25 157
3986 [수요편지] 깨어남에 대해 [3] 김글리 2022.01.05 163
3985 [월요편지 91] 뒤로 미루려는 아이에게 필요한 시간 관리 습관 [1] 습관의 완성 2022.01.23 171
3984 전환기가 다가온다 [2] 어니언 2022.01.06 179
3983 알로하의 마지막 편지... [6] 알로하 2022.01.23 211
3982 [라이프충전소] 글이 안 써질 때 써먹을 수 있는 방법 [4] 김글리 2022.01.21 218
3981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끝나지 않는 나의 이야기(MeStory) [4] 알로하 2022.01.16 220
3980 [수요편지] 감사의 기도 [2] 불씨 2022.01.18 233
3979 화요편지 - 종종의 종종덕질 "무취미한 당신에게 필요한 것은 오디션 프로그램!" [1] 종종 2022.01.11 250
3978 (화요 편지) 종종덕질 - 사랑과 자유를 위해 No할 수 있는 용기 [4] 종종 2022.01.18 252
3977 [월요편지 89] 자녀 습관에 관한 부모의 흔한 착각 [1] 습관의 완성 2022.01.09 269
3976 생존을 위한 친화력 [2] 어니언 2021.12.30 302
3975 [라이프충전소] 그냥 서툴게 시작해버려요 [2] 김글리 2022.01.07 313
3974 [라이프충전소] 하나가 바뀌면 모든 게 바뀔 수 있다 [6] 김글리 2022.01.14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