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운제
  • 조회 수 421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18년 6월 14일 16시 38분 등록
[목요편지] 마음공부

 


사람은 공부를 통해서 그릇의 크기를 바꿀 수 있습니다.  

경험을 통해서 지혜를 얻는 것이 가장 큰 공부입니다.  

공부가 필요한 이유는 자신을 알고 세상을 바르게 보기 위해서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과거에 경험한 큰 문제들이 지금 작게 보이는 이유는  

기억력의 감퇴가 아니라 그 문제들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졌기 때문이지요.  

만약 고통을 받고 있다면 그것과 정면으로 부딪쳐 해결할 수도 있고  

그것을 바라보는 시각을 바꾸어 고통에서 벗어날 수도 있습니다. 

 

배 하나는 동쪽으로 향하고

다른 배는 서쪽으로 향하네

불어오는 바람은 같은데

우리갈 곳 알려주는 것은

바람이 아니라 돛이라네

-엘라 윌러 윌콕스

 

불행한 사람이 바람을 탓하며 울고 있을 때 지혜로운 사람은  

돛의 방향을 바꾸어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갑니다.  

우리가 어떤 사건이나 사람에 대해 괴로워하는 이유는  

상황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하기 때문이지요.  

우리는 자신에게 사건이 일어난 것을 그대로 받아들이기를 거부할 때  

가장 고통스럽습니다.  

왜 하필이면 나에게 이런 일이...’ 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다른 사람에게 일어나는 일들은 나에게도 일어날 수도 있다고 생각하며  

나에게 일어나는 사실을 기꺼이 받아들여보세요.  

사실을 받아들이는 것은 모든 불행을 극복하는 첫걸음입니다.  

삶에는 좋은 일만 일어나지 않습니다.  

문제가 생길 수도 있어요.  

좋은 일이 있으면 안 좋은 일도 생길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사람은  

자유로울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하면 괴롭습니다. 


우리가 인간관계에서 겪을 수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좋은 방법은  

자신이 겪고 있는 문제의 원인이 자기 자신에게 있다는 것을 아는 것입니다.  

만약 남의 탓으로 돌린다면 문제는 풀리지 않습니다.  

수영을 못하는 사람은 자신의 수영실력을 키워야지  

수영장을 바꾸려고 해서는 안 되겠지요.  

나는 문제가 없는데 상대가 잘못이다는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관계를 회복하기 힘들 뿐만 아니라 삶의 주인공으로 살지 못합니다. 

나와 맞지 않는 수많은 사람을 바꿀 수는 없는 일입니다.  

바꿀 수 있는 것은 나 자신 뿐입니다.  

나의 마음은 고정된 것이 아니라 항상 변하는 것이며 주어진 것이 아니라  

나의 선택입니다. 

행복은 성적순도 아니고 팔자도 아니랍니다. 

행복은 생각의 선택에 있습니다.  

이것을 아는 것이 가장 큰 마음공부입니다. 

 


 

김달국 (dalkug@naver.com) 드림 

IP *.103.213.108

프로필 이미지
2018.06.14 19:26:27 *.62.203.84
사부님의 오늘 말씀은 하필이면 제 상황과 너무 똑같아서 매우 매우 와 닿습니다^^
근데요..
그런 마음으로 산다는게 참 어려워요
전에는 쉽다고 생각했었는데 어렵게 느껴진다는건 제가 아무런 수양도 못했다는 뜻이겠죠?
마음 다스리는 학원은 없나요?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09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꿈꾸는 삶을 위한 지도 [4] 알로하 2021.12.05 427
3808 [화요편지]진짜 '좋은' 엄마, ‘자기’로 사는 엄마 [3] 아난다 2019.02.26 428
3807 [자유학년제 인문독서]27. 자유학년제, 인문독서를 해야 하는 이유 제산 2019.06.09 428
3806 [금욜편지 125- 헤라클레스가 에니어그램을 알았더라면- 헤라클레스편] 수희향 2020.02.28 428
3805 [화요편지] 1주차 워크숍_새로운 '나'와의 만남 file 아난다 2019.07.02 429
3804 이렇게 살 수도, 죽을 수도 없는 서른 다섯 워킹맘의 선택 아난다 2020.02.18 429
3803 [화요편지] 엄마, 굴레에서 꿈의 현장으로! 아난다 2020.03.03 429
3802 그 여름, 설악가 [1] 장재용 2021.07.13 429
3801 [화요편지]몸으로 겪어낸 경험의 힘 [2] 아난다 2021.11.08 429
3800 [화요편지] 새로운 생명을 만드는 '진정한 사랑' file 아난다 2019.06.04 430
3799 [화요편지]2주차 워크숍_자극과 반응 사이 file 아난다 2019.07.16 430
3798 [수요편지] 세상의 가운데로 보낸 자기유배 [1] 장재용 2019.07.17 430
3797 친구가 되어줄래요? 어니언 2021.07.22 430
3796 [수요편지] 떠난 자리 [2] 장재용 2019.03.13 431
3795 [화요편지]엄마와 아이가 함께 행복해지는 <아이를 기다리는 시간> 사용법 아난다 2019.06.11 431
3794 [금욜편지 109- 삼천배 철야정진] 수희향 2019.10.25 431
3793 목요편지 -겨울준비 운제 2019.11.21 431
3792 아침에 새소리를 듣고 [1] 운제 2018.11.22 432
3791 [화요편지]왕초보 엄마의 엄마근육 만들기 [3] 아난다 2019.03.12 432
3790 [자유학년제 인문독서] 25. 결국, 성한 사과가 이긴다! [1] 제산 2019.05.27 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