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차칸양
  • 조회 수 440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8년 6월 26일 06시 54분 등록


지난 화요일, 인천의 교통연수원이란 곳에서 강의가 있었습니다. 신입사원들을 대상으로 한 재무강의였죠. 용인집에서 인천까지 가야했기에 조금 일찍 서둘렀습니다. 교육담당자와 인사를 나누고, 오후 2시 강의장에 섰습니다. 생각보다 인원이 많더군요. 총 84명. 예전 삼생생명 직원 100명 앞에서 강의를 한 이래 제일 많은 인원이었습니다. 살짝 긴장이 되더군요.


긴장이 될 때면 스스로에게 건네는 말이 있습니다. 야구경기에서 투수가 공을 던져야만 본격적으로 경기가 진행될 수 있듯이, 강의 또한 강사가 말을 시작해야만 비로소 강의는 시작되는 거라고요. 강의를 잘하고 못하고는 나중 문제고, 강의를 하는 시간만큼은 강사인 나에게 모든 것이 달려 있다(즉,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다)고 말이죠. 그러면 마음이 조금 편해집니다. 그저 내가 알고 있는 것, 보여줄 수 있는 것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되니까요.

아무래도 강의 시간으로 오후는 좋지 않은 듯 합니다. 특히나 오후 1~3시 타임은 더더욱 그렇습니다. 마의 시간이라 불릴만큼 졸음과의 사투가 벌어지는 시간대니까요. 더군다나 담당자로부터 얘길 들어보니 오전엔 중간평가 시험이 있었다 하더군요. 에휴... 그러니 강의 중에 졸고 있는 친구들이 제법 눈에 띈다는 것이 이해가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 거기에 더해 제 목소리 톤이 졸음을 유발하기 딱 좋다는 사실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네요. ㅠㅠ

강의 초반부엔 목소리가 잘 안나오더군요. 하지만 2번째 시간엔 좀 더 수월해졌습니다. 목이 트였다고 할까요? 여유도 좀 생겼고요. 질문도 하고, 약간의 농담도 던지며 강의를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었죠. 물론 여전히 조는 친구들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열심히 강의에 참여하는 친구들을 보며 힘을 낼 수 있었습니다. 신입사원에게 꼭 필요한 경제상식과 금융상품에 이어, 자본주의 시대를 잘 살아가기 위한 경제관에 대한 이야기를 마지막으로 2시간의 강의를 마쳤습니다. 많이 부족한 강의지만 그래도 제 이야기가 젊은 친구들에게 조금이라도 실질적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강의를 마친 후 담당자와 인사를 나누고 헤어지려는데 담당자 왈, 하반기에 한번 더 와줄 수 있겠냐고 묻네요. 그때는 신입사원이 아닌, 40대의 중간 관리자를 위한 재무강의로써 말이죠. 당연히 올 수 있고,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실 뭐가 더 필요할까요, 초짜강사에게 기회를 더 준다는데 말입니다.^^


교통연수원을 나와 동인천쪽으로 이동했습니다. 그곳에서 에코독서방에서 만난 친구 도영이를 보기로 했거든요. 그는 사람과 직업연구소라는 1인 회사를 운영하고 있고, 커리어 컨설턴트로서 전직과 생애설계에 대한 강의를 주로 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동갑이라 하더라도 사회에서 만난만큼 친구가 되긴 어려울 겁니다. 하지만 그와는 여러 면에서 통하는 구석이 있어 쉽게 친구가 될 수 있었죠.

1인 기업을 시작하면서 도영이로부터 여러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사실 이번 강의도 그가 다리를 놔주어 하게 된 거라 할 수 있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노사발전재단 인천센터에서 일하시는 분을 소개받을 수 있었고, 그곳에서 교통연수원 강의를 주선해 준 것이니까요. 이외에도 그에게서 여러 가지 제가 모르는 부분에 대한 조언을 많이 듣고 있습니다. 커리어 컨설턴트임과 동시에 1인 기업가 선배기도 하니까요. 그는 제게 있어 든든한 다리같은 존재입니다.

그를 만나 동인천의 차이나타운 거리를 걸었습니다. 제법 볼거리가 많더군요. 그 입구에는 각종 전시장과 미니 도서관도 있었고요. 그보다 더 좋았던 건 평일 오후의 한적함이었습니다. 적당한 바람, 서늘함, 상쾌함 그리고 강의를 마친 후의 홀가분함, 거기에 더해 편한 친구와 함께하는 수다까지. 직장을 다니는 동안에는 결코 맛볼 수 없었던 새로운 즐거움이 그곳에 있었습니다.

차이나타운의 한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근처 이쁜 찻집에서 맛있는 커피까지, 늦은 오후 그리고 초저녁이 유유히 흘러갑니다. 집에 가서 식구들과 먹으라며 간식까지 사서 손에 들려 주네요. 여기는 자신의 홈그라운드라며 말이죠. 고마웠습니다. 크지 않아도, 대단하지 않아도 감동이 울림이 되는 포인트가 있습니다. 이 날은 그의 표정이었던 것 같습니다. 친구를 편하게 대해주는 그의 넉넉한 표정과 세심한 말투 덕분에, 내가 세상을 잘 살아가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이렇듯 좋은 친구를 만나 넉넉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것. 참으로 즐겁고 행복한 하루였네요.



차칸양 올림
“경제·경영·인문적 삶의 균형을 잡아 드립니다”
Mail : bang_1999@naver.com
Cafe : 에코라이후(http://cafe.naver.com/ecolifuu) - 목마른 어른들의 배움&놀이터




***** 구본형변화경영연구소 공지 ***** 

1. [특별 이벤트] 구본형변화경영연구소에서 서평단을 모집합니다
구본형변화경영연구소에서 처음으로 공식 서평단 모집을 합니다. 누구든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최근 출간된 3권(<아빠 구본형과 함께>(구해언, 10기), <내 인생의 첫 책 쓰기>(오병곤, 홍승완, 1기), <4차 산업혁명 시대, 내 자리는 안전한가>(유재경, 7기))에 대해 선착순 각 5명에게 책을 보내드리며, 받은 후 서평을 올려주시면 됩니다. 선착순인 거 잊지 마시고, 보다 자세한 사항은 링크를 참고 바랍니다.

2. [공지] 출간기념회 안내(7월 14일(토) 오후 2시~5시)
2018년 변화경영연구원 출간기념회가 진행됩니다. 이번 행사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내 자리는 안전한가』의 저자 유재경 연구원의 미니 강연과 더불어 동대문 김사장(김인건)의 앙코르 강연 <뉴미디어와 작가 클래스>가 진행되며, 이외에도 변경연과 관련된 다채로운 이벤트들이 준비되어 있다고 하니, 변경연에 관심이 있는 모든 분들의 많은 참석 바랍니다.

3. [출간소식] 『4차 산업혁명 시대, 내 자리는 안전한가』 - 유재경 공저
변화경영연구원 7기 유재경 연구원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일자리 변화와 인재 채용 시장 트렌드에 대한 명쾌한 분석서 『4차 산업혁명 시대, 내 자리는 안전한가』를 출간하였습니다. 국내 최고 헤드헌터 8인과 함께 산업별로 기업들이 원하는 인재와 새로운 직무 포지션 및 필요역량은 무엇인지 실전 채용 사례를 들어 해법까지 함께 제시해주고 있습니다. 이직을 고민하고 계신 분이나 경력계발에 고민 중이신 분들의 일독을 권해드립니다.

4. [변경연 팟캐스트] <가족에게 권하는 인문학> – 김정은, 유형선 작가 1탄
이번 팟캐스트 초대손님은 부부 연구원인 변화경영연구소 9기 유형선, 10기 김정은 작가입니다. 이번 화에서는 우리 아이 정서를 위한 책 읽기, 사교육, 영어 교육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책과 더불어 인문학을 통해 좋은 가족관계를 만들고자 하는 분들의 많은 청취 바랍니다.

5. [안내] <내 인생의 첫 책 쓰기> 14기 수강생 모집
변화경영연구소 1기 연구원이자 터닝포인트연구소 오병곤대표가 <내 인생의 첫 책 쓰기> 프로그램에 참여할 14기 수강생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의 목적은 그저 그런 책 한 권을 출간하는 것이 아니라 좋은 책을 내는 것이며, 좋은 책을 출간해야 진정한 경력 개발 및 인생 전환, 자기 성장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좋은 책을 출간하고, 그로 인해 삶의 혁명을 꿈꾸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6. [안내] 꿈벗 46기 모집
구본형 선생님께서 가르쳐 주신 ‘공헌력’의 정신이 이어져 어느새 꿈벗 46기를 모집하게 되었습니다. 자신의 타고난 모습대로 살기 위해 ‘나의 꿈, 나의 일’을 발견하는 것은 자기 혁명의 출발이라고 합니다. 꿈벗을 통해 인생의 큰 변곡점을 만들어 낼 준비가 되셨다면 주저 말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세요.
- 일시, 장소 : 7/13(금) 오후2시~7/15(일) 오전 12시까지, 경북 포항



IP *.117.54.213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13 [수요편지] 세상의 가운데로 보낸 자기유배 [1] 장재용 2019.07.17 430
3812 [화요편지] 남겨질 이들을 위한 변명 아난다 2020.01.07 430
3811 목요편지 - 모내기 운제 2020.05.21 430
3810 그 여름, 설악가 [1] 장재용 2021.07.13 430
3809 나의 기준 [1] 어니언 2021.11.04 430
3808 [자유학년제 인문독서]27. 자유학년제, 인문독서를 해야 하는 이유 제산 2019.06.09 431
3807 [화요편지]2주차 워크숍_자극과 반응 사이 file 아난다 2019.07.16 431
3806 [금욜편지 109- 삼천배 철야정진] 수희향 2019.10.25 431
3805 목요편지 -겨울준비 운제 2019.11.21 431
3804 이렇게 살 수도, 죽을 수도 없는 서른 다섯 워킹맘의 선택 아난다 2020.02.18 432
3803 [금욜편지 125- 헤라클레스가 에니어그램을 알았더라면- 헤라클레스편] 수희향 2020.02.28 432
3802 [화요편지] 엄마, 굴레에서 꿈의 현장으로! 아난다 2020.03.03 432
3801 [금욜편지 126- 헤라클레스가 에니어그램을 알았더라면- 안티고네편] 수희향 2020.03.06 432
3800 친구가 되어줄래요? 어니언 2021.07.22 432
3799 [일상에 스민 문학] 휴가 책 리스트 정재엽 2018.07.24 433
3798 [일상에 스민 문학] - 팟캐스트 문학 이야기 (1) 정재엽 2018.11.28 433
3797 [화요편지]6주차 미션보드_OO씨의 행복여행 아난다 2019.09.03 433
3796 [알로하의 맛있는 편지] 와인과 음악, 설렘이 있는 11월 file 알로하 2019.11.17 433
3795 생활 속 명탐정 [1] 어니언 2021.10.14 433
3794 아침에 새소리를 듣고 [1] 운제 2018.11.22 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