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아난다
  • 조회 수 425
  • 댓글 수 3
  • 추천 수 0
2019년 3월 5일 07시 53분 등록

제 안의 저도 모르는 힘을 처음 자각한 것은 서른 다섯의 일이었습니다. 물론 내 마음 하나 맘대로 안 되네하는 정도야 새로울 것 없는 익숙한 느낌이었지만 그때 그 느낌은 이전과는 전혀 다른 종류였습니다.

 

그 때 저는 직장 생활 10년차를 맞고 있는 워킹맘이었습니다. 정년이 보장되는 안정적인 일터에 성실한 남편과 건강하고 예쁜 남매까지 갖추었으니 그럭저럭 괜찮은 삶이었는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도무지 행복하지가 않았습니다. 어디서부터 뭐가 잘 못되었는지는 알 수 없었지만 뭔가 잘 못된 것만은 분명했습니다.

 

무료하고 건조한 일상의 사막을 벗어나기 위한 필사적 탈출,

그리고 그 모험 속에서 살아있음을 경험하는 나를 만날 수 있는 레이스.

 

답답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자주 들르던 구본형변화경영연구소의 홈페이지에서 발견한 모집공지에서 눈을 뗄 수가 없었습니다. 눈만 뗄 수 없었던 것이 아니라 온 몸의 신경이 일제히 그 문구를 향해 달려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세계적인 신화학자 조셉 캠벨의 영웅의 여정을 모티브로, 평범한 직장인에서 작가이자 1인 기업가로 변신에 성공한 저자의 실제 변화과정을 기반으로 설계한 개인대학원이라고 했습니다. 말할 수 없이 매력적이었지만 그 과정에 요구되는 시간과 노력을 확인하고는 그 비현실성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무엇보다 네 살박이 아들과 젖먹이 딸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이 1년간 주 35시간을 확보하는 것이 가능할 리 없었습니다.

 

물론 이것은 어디까지나 머리의 판단이었습니다. 아무리 달래고 또 달래도 몸은 막무가네였습니다. 어찌된 영문인지 일도 육아도 도무지 손에 잡히지가 않았습니다. 아무것도 할 수가 없게 되자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연구원 제도라고 불리는 그 개인대학원의 응시원서를 쓰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리고 알았습니다. 이것을 바로 운명이라고 한다는 것을.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던 저는 앉은 그 자리에서 까페문을 닫는 그 시간까지 미동도 없이 원서를 써내려갔습니다. 마치 오래 전부터 그 일을 위해 살아왔던 것처럼. 그리고 그 선택은 제 인생의 방향을 완전히 바꾸어 놓았습니다.

 

어쩔 수 없이 원서를 썼던 것치고는 운 좋게 합격했지만 문제는 그때부터였습니다. 일단 어떻게 과정을 이수하는데 필요한 시간을 확보할 것인가가 가장 시급했습니다. 이전의 저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간 큰 결단을 내리게 됩니다. 육아휴직하고 직장대신 도서관으로 출근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물론 가족들에게는 비밀이었습니다. 그렇게 뜻하지 않은영웅의 여정도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그런데 말이죠. 이 엄청난 모험은 점점 더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갑니다.

 

시키는 대로 열심히만 하면 스승처럼 성공한 작가가 되는 줄만 알았는데 어이없게도 1년간의 과정이 다 끝날 무렵 저는 작가가 아니라 엄마로서의 소명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희미하게나마 누군가의 성장을 돕는 사람으로 살고 싶다는 열망이 있다는 것 정도는 알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누구를 어떻게 돕고 싶다는 건지가 분명하지가 않았습니다. 작정을 하고 휴직까지 하고 덤벼든 자기탐구였지만 좀처럼 그 이상 진도가 나가지 않았습니다. 속이 타들어가 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어쩔 수 없어 감당하고 있던 엄마라는 역할이야말로 제가 꿈꾸던 사람의 성장을 돕는 조력자의 자리라는 것을 알아차리게 되었습니다. 다시 말해 제가 정말로 누군가의 성장을 돕는 사람으로 살고 싶다면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지금 여기서 내가 정말 해야할 일은 아이의 성장을 돕는 엄마로서의 역할에 전념하는 것임을 받아들이게 된 것이었습니다. 그제서야 버겁기만 하던 육아가 재미있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전혀 예상치 못하던 이 작은 깨달음으로 삶의 결은 완전히 달라져 있었습니다. 남몰래 기대했던 것처럼 갑자기 벼락부자가 된 것도 아니고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것도 아니었지만, 더 이상 일상은 무료하고 건조한 사막이 아니었습니다. 이것이 살아있음의 경험인가 하는 순간들이 종종 찾아왔습니다. 아이들을 흠뻑 사랑하는 시간을 통해 꿈꾸는 새 삶을 일구는데 필요한 필살기까지 연마할 수 있게 된다고 생각하니 고생마저도 달콤하게 느껴졌습니다.

 

온갖 시련을 이겨내고 보물을 찾아 고향으로 돌아온 신화속의 영웅이 된 기분이었습니다. 여정을 시작하기 전에 기대했던 새로운 직업적 성공이라는 보물은 아니었지만, 오히려 더 값진 성과가 분명했습니다. 제 안의 알 수 없는 힘이 위험하고 두렵기만한 존재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 첫 번째 체험이기도 했습니다.


IP *.130.115.78

프로필 이미지
2019.03.05 08:51:32 *.102.1.146

아난다 선배님의 이야기가 점점 더 기대됩니다.

저도 비슷하게 끌리는듯이 꿈벗을 지원했었고, 7명의 동기들과 3분의 선생님을 만나는 행운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연구원제도는 용기가 없어서 구경만 하였는데,, 다시 시작이 될지 모르겠습니다.


이곳에서 많은 선배님들의 글을 읽으면서 하나하나 배워나갈려고 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3.07 11:01:44 *.130.115.78

배움이란 내 안의 스승을 찾아가는 과정인 듯 합니다.

굿민님의 배움을 응원합니다. ^^

프로필 이미지
2019.03.07 18:55:02 *.202.233.137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09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꿈꾸는 삶을 위한 지도 [4] 알로하 2021.12.05 427
3808 [화요편지]진짜 '좋은' 엄마, ‘자기’로 사는 엄마 [3] 아난다 2019.02.26 428
3807 [자유학년제 인문독서]27. 자유학년제, 인문독서를 해야 하는 이유 제산 2019.06.09 428
3806 [금욜편지 125- 헤라클레스가 에니어그램을 알았더라면- 헤라클레스편] 수희향 2020.02.28 428
3805 [화요편지] 1주차 워크숍_새로운 '나'와의 만남 file 아난다 2019.07.02 429
3804 이렇게 살 수도, 죽을 수도 없는 서른 다섯 워킹맘의 선택 아난다 2020.02.18 429
3803 [화요편지] 엄마, 굴레에서 꿈의 현장으로! 아난다 2020.03.03 429
3802 그 여름, 설악가 [1] 장재용 2021.07.13 429
3801 [화요편지]몸으로 겪어낸 경험의 힘 [2] 아난다 2021.11.08 429
3800 [화요편지] 새로운 생명을 만드는 '진정한 사랑' file 아난다 2019.06.04 430
3799 [화요편지]2주차 워크숍_자극과 반응 사이 file 아난다 2019.07.16 430
3798 [수요편지] 세상의 가운데로 보낸 자기유배 [1] 장재용 2019.07.17 430
3797 친구가 되어줄래요? 어니언 2021.07.22 430
3796 [수요편지] 떠난 자리 [2] 장재용 2019.03.13 431
3795 [화요편지]엄마와 아이가 함께 행복해지는 <아이를 기다리는 시간> 사용법 아난다 2019.06.11 431
3794 [금욜편지 109- 삼천배 철야정진] 수희향 2019.10.25 431
3793 목요편지 -겨울준비 운제 2019.11.21 431
3792 아침에 새소리를 듣고 [1] 운제 2018.11.22 432
3791 [화요편지]왕초보 엄마의 엄마근육 만들기 [3] 아난다 2019.03.12 432
3790 [자유학년제 인문독서] 25. 결국, 성한 사과가 이긴다! [1] 제산 2019.05.27 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