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운제
  • 조회 수 424
  • 댓글 수 3
  • 추천 수 0
2019년 4월 12일 06시 01분 등록

세가지 착각

 

벚꽃이 핀 자리에 연두색의 새잎이 돋아납니다.

꽃도 아름답지만 새잎도 예쁩니다.

그저께 내린 봄비로 봄은 생기로 가득합니다.

오늘은 <착각>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착각은 자유라는 말이 있지만 착각해서는 안 되는 것이 있습니다 

    

첫째, 부부가 성격차이가 있으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이혼증가율은 세계 최고수준입니다.

이대로 가면 머지않아 이혼율도 최고가 될 것입니다.

가장 많은 이혼사유가 성격차이입니다.

무려 44.9%를 차지합니다.

처음부터 성격이 다른 남녀가 만나 결혼했는데

그 때문에 이혼을 하게 되는 것이 아이러니한 일입니다.  

 

성격차이 때문에 이혼하고 재혼을 한다고 해도 달라질 것은 없습니다.

재혼해도 또 성격차이로 갈등을 겪게 되는 것이 뻔하기 때문입니다.

부부가 만난다는 것은 두 개의 세상이 만나는 것입니다.

이것은 보통일이 아닌데 우리는 너무 쉽게 생각합니다.

자연은 자신과 다르다고 해서 다투지 않습니다.

소나무는 다른 나무에 자신의 가지가 닿지 않을 범위 내에서만 자신의 가지를 뻗습니다나무는 자신의 욕심을 부리지 않고 다른 나무의 공간도 존중해 줍니다.

 

부부가 원래 다른 성격을 가지고 태어났는데 애써 맞출 필요는 없습니다.

성격이 다르다는 것을 받아들이고 상대를 바꾸려는 노력을 자신에게 하는 것이

조화로운 부부의 길입니다.

식탁도 다양한 음식이 있어야 어울립니다.

좋다고 한 가지만 차리는 식탁이 없듯이 같은 성격을 찾지 말고

다른 것을 인정하고 조화롭게 사는 것이 중요합니다.

 

둘째, 스트레스는 나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스트레스가 나쁜 것이 아닙니다.

과도한 스트레스가 나쁜 것이지 적당한 스트레스는 건강한 삶을 위해 필요합니다.

전혀 스트레스가 없는 것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습니다.

스트레스로 인해 괴로워하며 그것을 없애려는 바로 그 마음이

더 큰 스트레스를 만들어냅니다.

스트레스는 씨앗을 덮고 있는 흙과 같습니다.

흙은 없어도 안 되고 너무 많아도 안 됩니다.

 

삶은 고통과 행복이 섞여 있는 것이지 가시밭길 인생도, 꽃길 인생도 없습니다.

항상 좋으면 행복하지 않습니다.

행복은 고통을 극복했을 때 따라옵니다.

단조롭고 따분한 일상에서 관점을 바꾸면 이 세상이 작은 기적들로

가득 차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닫힌 마음으로 보면 그런 것들은 보이지 않습니다.

 

셋째, 슬럼프는 나쁜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슬럼프는 누구에게나 옵니다.

때로는 모든 것을 다 벗어버리고 멀리 떠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잠에서 깨어나지 않았으면 하고 잠자리에 들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항상 그런 것은 아닙니다.

좋을 때도 있었지만 지금 슬럼프에 빠진 것입니다.

자신 만큼 자신에게 영향을 많이 주는 사람은 없습니다.

스스로를 못난 사람으로 만들어 버릴 수 있게 하는 것도,

힘든 상황에 있더라도 자신을 믿고 일어설 수 있게 하는 것도 바로 자신입니다.

 

슬럼프가 오는 것이 문제가 아닙니다.

슬럼프는 언제든지 올 수 있습니다.

글을 쓸 때도, 운동을 할 때도, 부부생활을 할 때도 슬럼프는 항상 있습니다.

6개월 동안 단 한 줄도 못 쓸 때가 있고,

그렇게 잘 하던 줄넘기를 몇 달 째 한 개도 못할 때도 있고,

새벽형인간이 아침에 눈을 뜨지 못할 때도 있습니다.

자신이 슬럼프에 빠졌다고 느낄 때는 오히려 마음을 느긋하게 먹어야 합니다.

조급하게 행동하다 보면 제풀에 지쳐 쓰러지거나 더 깊은 수렁으로 빠져듭니다.

슬럼프가 나쁜 것이 아닙니다.

올 수 있는 것이 왔는데 지금이 그때일 뿐입니다.

지금 자신의 강물이 얕아 큰 배를 띄울 수 없다고 한탄하지 말고

강이 불어나기를 기다리는 것도 지혜입니다.

 

지금도 봄날은 가고 있습니다.

가는 봄날을 마음껏 즐기시기 바랍니다.

 

 


 


--- 변경연에서 알립니다 ---

1. [공지] 2019년 구본형 사부님 6주기 추모미사 & 추모제
삼월, 산수유 가지마다 꽃망울이 달리고, 목련도 겨울을 보냈던 털옷를 벗어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봄이 오고, 사월이 되면 봄의 한가운데를 지나게 되겠지요. 벚꽃과 함께 떠오르는 얼굴, 삶의 봄처럼 다가와 주셨던 그 분. 구본형 사부님의 6주기 추모미사와 추모제가 열립니다. 따뜻한 사람들과 함께 그리움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참석 가능하신 분들은 미리 댓글 남겨주시면 준비에 큰 도움이 됩니다:

2. [안내] <차칸양의 돈 걱정 없애주는 재무 컨설팅>
에코라이후 배움&놀이터 대표이자 라이프 밸런스 컨설턴트 양재우 연구원이 개인들을 위한 구체적이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차칸양의 돈 걱정 없애주는 재무 컨설팅>을 시작합니다. 경제/경영/인문의 균형점을 토대로 하여 가장 현실적으로 실행 가능한 방법을 제시해준다고 합니다. 자산을 모으고 싶지만 방법을 모르시는 분들, 퇴직을 앞두고 경제를 비롯한 삶에 대한 고민이 많으신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과정이라고 하니 많은 관심 바랍니다: 

3. [모집] <영화로 푸는 유로 에니어그램> 자녀 유형파악 무료 이벤트
1인회사 연구소 & 유로 에니어그램 연구소 수희향 대표가 <영화로 푸는 유로 에니어그램>을 새로이 선보입니다. 영화 속 인물의 삶을 따라가다 보면 성격이 우리의 삶에 얼마만큼 영향을 주는지 알 수 있습니다. 이러한 성격을 바꾸면 영화 엔딩도 달라질까요? 타인과의 관계에서 갈등이 일어나는 근본원인을 이해하고 싶으신 분들의 참여 기다립니다. 특별 이벤트로 자녀가 있는 신청자 중 우선 신청자 다섯 분께 자녀 한 명의 성격유형을 파악해드린다고 합니다: 

 

 

 



 

IP *.103.213.139

프로필 이미지
2019.04.13 07:57:13 *.215.153.2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면서 조화롭게 살아가고,

스트레스와 슬럼프의 존재를 인정하면서 억지로 떨칠려고 하지말고 이것또한 안고 살아가는 자세~~

달국 선생님 글은 늘 이해가 잘되고 편안한 글이고 속속 저의 마음속으로 들어옵니다. 늘,,감사드립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4.14 08:44:36 *.69.190.148
봄날은 가네 무심히도~
꽃잎은 지네 바람에~
이 노래 제목은 <봄날은 가네>입니다
언젠가 선생님께서 올린 글 중에서< 봄날은 간다>가 가장 아름다운 노래라고 하셨던가요?
간다라는 서술어는 어쨌든 아쉬움을 남기죠
봄은 또 온다
이렇게 위로하며 봄을 보낼까 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9.04.16 16:04:15 *.129.189.99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09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꿈꾸는 삶을 위한 지도 [4] 알로하 2021.12.05 427
3808 [화요편지]진짜 '좋은' 엄마, ‘자기’로 사는 엄마 [3] 아난다 2019.02.26 428
3807 [자유학년제 인문독서]27. 자유학년제, 인문독서를 해야 하는 이유 제산 2019.06.09 428
3806 [금욜편지 125- 헤라클레스가 에니어그램을 알았더라면- 헤라클레스편] 수희향 2020.02.28 428
3805 [화요편지] 1주차 워크숍_새로운 '나'와의 만남 file 아난다 2019.07.02 429
3804 이렇게 살 수도, 죽을 수도 없는 서른 다섯 워킹맘의 선택 아난다 2020.02.18 429
3803 [화요편지] 엄마, 굴레에서 꿈의 현장으로! 아난다 2020.03.03 429
3802 그 여름, 설악가 [1] 장재용 2021.07.13 429
3801 [화요편지]몸으로 겪어낸 경험의 힘 [2] 아난다 2021.11.08 429
3800 [화요편지] 새로운 생명을 만드는 '진정한 사랑' file 아난다 2019.06.04 430
3799 [화요편지]2주차 워크숍_자극과 반응 사이 file 아난다 2019.07.16 430
3798 [수요편지] 세상의 가운데로 보낸 자기유배 [1] 장재용 2019.07.17 430
3797 친구가 되어줄래요? 어니언 2021.07.22 430
3796 [수요편지] 떠난 자리 [2] 장재용 2019.03.13 431
3795 [화요편지]엄마와 아이가 함께 행복해지는 <아이를 기다리는 시간> 사용법 아난다 2019.06.11 431
3794 [금욜편지 109- 삼천배 철야정진] 수희향 2019.10.25 431
3793 목요편지 -겨울준비 운제 2019.11.21 431
3792 아침에 새소리를 듣고 [1] 운제 2018.11.22 432
3791 [화요편지]왕초보 엄마의 엄마근육 만들기 [3] 아난다 2019.03.12 432
3790 [자유학년제 인문독서] 25. 결국, 성한 사과가 이긴다! [1] 제산 2019.05.27 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