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2006년 4월 25일 01시 56분 등록


문요한의 Blooming Your Life! 2006. 4. 25





"저는 11살 때 (주식을) 시작했습니다. 돈을 모으는 것은 눈덩이를 언덕 아래로 굴리는 것과 비슷한 면이 있습니다. 눈을 굴릴 때는 긴 언덕위에서 하는 게 중요한 것입니다. 저는 56년짜리 언덕에서 굴렸습니다. 그리고 잘 뭉쳐지는 눈을 굴리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 시작할 작은 눈뭉치가 필요할 것입니다. 저는 워싱턴 포스트 신문을 돌려서 그걸 마련했습니다. 지나치게 서두르지 않는 게 좋고 올바른 방향으로 오랫동안 지속하는 게 중요합니다.”

-워렌 버핏의 1997년 캘테크(Caltech)강연, 이명헌 경영스쿨에서 인용-

------------------------------------------------------------------

늦었거나 뒤쳐졌다고 생각할수록 허둥대기 쉽습니다. 쉽고 빠른 내리막길을 찾거나 남들이 먼저 간 길을 허겁지겁 뒤쫓아가기 쉽습니다.



워렌 버핏의 이야기는 삶에도 언덕과 눈뭉치가 중요함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안전하고 짧은 길에서 벗어나 다소 힘들고 긴 길을 선택하라고 말입니다. 비록 그처럼 일찍 시작하지는 못했더라도 그의 이야기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비탈길을 올라가는 것은 힘들지만 우리에게 '부가적인 가속(additional speed)'을 선사해주기 때문입니다. 그것이야말로 자신이 원하는 삶으로 나아가는 가장 빠른 지름길이 되어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는 작지만 단단한 눈뭉치의 중요성을 말하고 있습니다. 투자에서 눈뭉치가 종자돈이라면 삶의 종자돈은 무엇일까요?



저는 '일상의 작은 승리'야말로 삶의 종자돈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는 모든 경험은 자신안의 더 큰 세계로 들어가는 문(門)이 열리는 순간이기 때문입니다.



지금 당신의 삶에는 '언덕'과 '눈뭉치'가 있습니까?



IP *.189.235.111

프로필 이미지
숲기원
2006.04.25 05:28:14 *.190.243.167
언덕=인생
눈뭉치=열정의씨앗

언덕이나 눈뭉치에서 자유롭기위해 내자신을 돌아봅니다.

자신을 돌아볼 수있게해주는 좋은 글입니다.

자유로운 마음이 되기위해서 멀리 볼 수있는 평상심을 갖기위해 노력하렵니다.

생애에 최고의 날이 되시기를 기원...()...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 소풍길에 만난 태풍 변화경영연구소-김용규 2006.07.12 4589
65 내가 그녀를 좋아하는 이유 [1] 변화경영연구소-문요한 2006.07.11 4455
64 우리는 연결되어 있습니다 변화경영연구소-홍승완 2006.07.10 4890
63 골목길 1 [5] 구본형 2006.07.07 4929
62 디테일을 버려라 - 행복숲 칼럼<15> 변화경영연구소-김용규 2006.07.06 4912
61 프리에이전트 독립선언문 변화경영연구소-문요한 2006.07.04 4363
60 친절은 마음을 환하게 해줍니다 변화경영연구소-홍승완 2006.07.03 5172
59 당신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품고 사는지요? 구본형 2006.06.30 4912
58 쑥대밭을 경계하라 - 행복숲 칼럼<14> [6] 변화경영연구소-김용규 2006.06.29 5902
57 당신에게 삶은 단수인가요? 복수인가요? [2] 문요한 2006.06.27 5017
56 마음 다듬기를 시작하며 홍승완 2006.06.26 5210
55 바위에 새긴 듯 매일 지켜야 이룰 수 있습니다 구본형 2006.06.23 5607
54 어느 청년과 음지식물 - 행복숲 칼럼<13> [1] 변화경영연구소-김용규 2006.06.22 5788
53 그녀가 보내준 에너지 플러스 변화경영연구소-문요한 2006.06.20 4961
52 그라운드에서 만난 한국인의 마음 변화경영연구소-홍승완 2006.06.19 4973
51 그것은 매일 변하고 매일 깊어 집니다 [2] 구본형 2006.06.16 5337
50 쓸모없는 나무 - 행복숲 칼럼 <12> 변화경영연구소-김용규 2006.06.14 6181
49 굿바이 세레모니 변화경영연구소-문요한 2006.06.13 5116
48 혼자 있는 시간 [1] 홍승완 2006.06.12 5455
47 풍요로움에 대하여 구본형 2006.06.09 5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