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아난다
  • 조회 수 631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21년 6월 8일 08시 31분 등록

안녕하세요? 엄마를 위한 치유요가& 살림명상센터  아난다 인요가의 아난다입니다.

지난 한 달간 '나만의 성소만들기, <공간살림> 세레모니'와 '아난다 줌인요가'에서는

변화경영사상가이신 구본형 선생님의 앤솔로지 <나에게서 구하라>와  

베테랑 소마명상 안내자 리사 카파로 박사님의 <소마지성을 깨워라>를

교차읽기 방식으로 나누어 보았습니다.



qjggVJ0wIgwxDc7fJqhxy7d1quQ.jpg


구본형 선생님은 제가 '나를 찾는 여행'을 시작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신 분이십니다. 서른 다섯, 아이 둘을 키우는 워킹맘으로 이렇게 살 수도 죽을 수도 없는 사막같은 삶에서 버둥거리던 제게

'자기경영'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주신 구본형 선생님은 말 그대로 '희망' 그 자체였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여행이 12년차를 맞을 즈음 오래오래 준비해왔던 '인요가와 글쓰기를 기반으로 한 명상 수업'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수업을 마쳤을 무렵 또 다른 운명처럼 만나게 된 분이 리사 카파로 박사님입니다.


카파로 박사님의 <소마지성을 깨워라>를 읽으면서 깜짝 놀랐습니다. 제가 지난 12년간 더듬더듬 터득한 것들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었거든요. 그제서야 제가 그 전날 나누었던 수업이 바로 '소마명상'에 다름이 아니었음을 알게 된 거죠. 그 순간 이런 질문이 떠올랐습니다.


만약 12년전에 '구본형'이 아니라 '리사 카파로'를 바로 만났더라면 

내 여정이 조금이라도 단축될 수 있었을까?


제 대답은 결연한 '아니오'. 

아이들과 보내는 일상을 소재로 글을 쓰는 작가로 유명해져서 엄마로서의 성공과 인간으로서의 성공을 동시에 거머쥐고 말겠다는 대놓고 세속적인 욕망에 이끌렸던 당시의 제가 서양의 여자 노자를 연상케 하는 리사 카파로를 따라 나섰을 가능성은 한도 끝도 없이 제로에 가깝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거든요.


물론 지난 12년이 '구본형'에서 '리사 카파로'까지 이르는 오롯한 직진이었을 리가 없습니다. 그 과정에서 만난 수많은 존재들의 절묘한 영향으로 가능한 연결이었을테니까요.


그 중에서도 아이들과 함께 하는 삶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열어주신 엄마들의 구루 오소희 작가님, 인간 역시 자연의 섭리를 거스를 수 없는 생명 존재의 하나일 뿐임을 깨우쳐주신 숲철학자 김용규 선생님, 그리고 평생 나와 함께 할 가장 가까운 '자연'인 몸의 이야기를 듣고 그 지혜를 따르는 구체적인 방법들을 안내해주신 인요가코리아얼라이언스의 대표 이상희 원장님. 이렇게 세 분 스승과의 인연은 삶이 제게 베풀어 준 더 없는 선물이었습니다.


그래서 마음먹습니다. 구본형과 리사 카파로의 책을 함께 읽으며 저를 통과했던 그 모든 지혜의 연결점들을 이어가 보기로!! 그렇게 한 달을 보내고 나니 남은 삶 제가 오가게 될 그 길이 조금은 더 분명해 지더라구요. 궁극의 자기계발, 변화경영이란 군더더기를 덜어내고 핵심으로 돌아가는 과정, 그러니까 '명상' 그 자체임을 온전히 느낄 수 있었거든요. ' 스승은 제자의 오래된 미래다'라는 <스승의 필요한 시간>의 홍승완 작가님의 말씀을 온 몸으로 이해하게 된 듯도 하구요.


제게 와주신 모든 스승들 덕에 깨우치게 된 

몸, 그리고 구체적인 일상이라는 현장을 기반으로 한 변화경영, 

시들어가는 것을 살려낼 수 있는

제가 아는 유일한 이 길을 저는 <살림명상>이라고 부릅니다.


<살림명상>은 변화경영과 소마학습을 비롯해 그동안 저를 통과했던 그 모든 지혜의 정수입니다.

과문한 저를 통과한 지혜라는 것이 그리 대단한 것일 리는 없습니다.

그러나 저로서는 이 이상을 바랄 수 없으니 

도리없이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싹틔워 뿌리내리는 수 밖에요.


한 달간 살림원정대와 함께 나누었던

'살림명상'의 철학과 개념에 대해 다시 한번 정리해 보려고 합니다.

혹여 저처럼 바로 그 인연을 기다리는 당신에게

이 편지가 닿기를 기대하면서요.





IP *.70.30.151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50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어떤 영어책을 읽어야 할까요? 알로하 2021.07.25 1489
3849 [용기충전소] 죽음은 특별한 게 아니었네 [1] 김글리 2021.07.23 349
3848 친구가 되어줄래요? 어니언 2021.07.22 254
3847 아니 간 듯 돌아오라 [2] 장재용 2021.07.20 424
3846 [화요편지]당신이라는 빛나는 '산책' [2] 아난다 2021.07.20 498
3845 [월요편지 68] 돈 많이 벌고 싶다면 이 글을 끝까지 읽어 보세요(feat. 돈 버는 순서) [1] 습관의 완성 2021.07.18 646
3844 전입신고 어니언 2021.07.15 373
3843 그 여름, 설악가 [1] 장재용 2021.07.13 256
3842 [월요편지 67] 50살 내가 5년 동안 새벽 기상에 성공한 방법 [2] 습관의 완성 2021.07.11 549
3841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시합은 나의 힘! 2 [1] 알로하 2021.07.11 467
3840 [용기충전소] 자신을 비웃을 줄 아는 능력 [4] 김글리 2021.07.09 358
3839 바라는 대로 이뤄지는 삶 어니언 2021.07.08 295
3838 아, 나의 지리산아, 나는 지금 너에게 못 간다 [1] 장재용 2021.07.06 323
3837 [화요편지]'어떻게 보여지는가?'와 '어떻게 느끼는가?' 아난다 2021.07.05 339
3836 [월요편지 66] 목표가 없으면 생기는 불행 [1] 습관의 완성 2021.07.04 392
3835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시합은 나의 힘! [2] 알로하 2021.07.04 390
3834 [용기충전소] 내가 살지 않은 삶 [3] 김글리 2021.07.02 337
3833 세상이 낸 수수께끼 [2] 어니언 2021.07.01 392
3832 [화요편지]여한없이 사랑을 나누고 나면 저절로 알게 되는 것 [2] 아난다 2021.06.28 480
3831 [월요편지 65] 내 아이의 인성과 공부습관, 이것에 달려있다 [1] 습관의 완성 2021.06.27 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