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장재용
  • 조회 수 502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21년 6월 8일 19시 33분 등록

이제 돌아오라

 

저는 지금 베트남에 잠시 거주하고 있습니다. 잠시라는 단어를 굳이 중간에 넣은 이유는, 그렇습니다. 언젠가 여기 이곳을 떠날 수 있다는 마음 때문이지요. 이제나 저제나 떠날 기회를 엿보고, 언제 어디로 떠날까를 아내와 함께 계획해 봅니다. 미리 그곳으로 가 맞닥뜨릴 상황을 예견해 보면서 즐거워하기도 하고 또 섣부르고 손에 잡히지 않는 미래를 막막해하며 긴 한 숨으로 계획하기를 중단할 때도 있습니다.

 

근래 베트남 코로나 소식이 한국에 알려졌던 모양입니다. 소식을 접한 지인들의 연락으로 지난 주는 오랫동안 듣지 못했던 반가운 목소리를 많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이젠 올 때가 되지 않았냐는 말을 많이 들었습니다. 고맙지요, 긴 시간 떨어져 있으면서도 잊지 않고 안부를 물어와 주시니 반갑기가 그지없었습니다. 한번 떠나와 봐서 그런지 다시 떠나기가 두렵지 않습니다. 이런 중에 돌아오라는 목소리는 역마살을 소환하는 부지깽이 였지요. 전화를 끊고 한동안 불붙은 마음을 억누르느라 힘겨웠습니다.

 

그렇다고 이곳 생활이 힘들거나 싫지는 않습니다. 어딜 가든, 어디에 살든 고민과 불안은 생기기 마련이니 자잘한 불안들을 늘 끌어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그럴 것 같습니다. 잘 살기 위해선 사는 곳이 중요하겠지만 다 살기 위해선 어디에 사는지는 중요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리고 힘겹게 역마살을 이겼습니다. 당장이라도 보고 싶다는 말을 이리도 둘러 말하다니요. 자주 뵐 수 없는 나의 사람들에게, 다 살고 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만 잘 지내고 있다는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앞 집에 세바스티앙이라는 프랑스 아재가 삽니다. 제가 좋아하는 알베르 까뮈를 닮았습니다. 고향도 까뮈와 같습니다. 지난 제 생일 언저리에 그 집 가족들과 저녁을 함께 했는데 대화 중에 제 생일을 알게 됐고 자기 집에 잠시 다녀오더니 기타를 가져와 알 수 없는 샹송을 연주해 줬습니다. 그리곤 생일 선물이라며 자신의 기타를 저에게 주더군요. 과분한 것 같아 사양했습니다. 너의 기쁨이 나의 기쁨이 되게 해달라는데, 더는 사양하지 않고 받았습니다. 비가 쏟아지는 저녁, 퍼붓는 빗소리에 내 목소리가 묻히기를 소심하게 바라면서 기타를 들고 마당에 나가 날아라 병아리를 멱을 따며 불렀습니다. 잘 지내고 있습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패배를 염두에 두고 자이언츠 경기 전에 아들과 캐치볼을 했습니다. 13살 남자아이는 가르치면 가르칠수록 하루가 다르게 구속이 세집니다. 직구와 변화구를 마구 섞어 던지더니 이제는 공을 받는 제 손이 아플 지경입니다. 절대 아픈 티는 내지 않습니다. 의연한 척, 안 아픈 척하면서 저도 아들에게 지지 않으려 더 세게 던집니다. 어리석은 애비 같으니, 어깨가 아파 낮잠 자는 체하며 드러누웠습니다. 그날 저녁, 자이언츠가 9회초 6점차를 뒤집으며 대역전극을 펼칩니다. 호치민에 억수같은 비가 내리는 저녁에 화창한 부산에서 9회 역전하는 자이언츠 경기를 보는 건 큰 기쁨입니다. 아싸, 저 잘 지냅니다.

 

하루를 온전히 노는데 바친 아이가 밤에 지친 몸으로 들어올 때, 햇빛에 건조됐던 머리 냄새가 저는 좋습니다. 이렇게 놀던 아이들이 집에 틀어박혀 있는 게 안타까워 재미있는 일 하나를 생각해냈습니다. 집 앞 야자나무에 자일(등산용 로프)을 연결해서 작은 짚라인을 만들었는데요, 혹시나 싶어 들고 다니던 등산장비가 이곳에서 빛을 발했습니다. 영락없는 짚라인입니다. 인기가 대단했습니다. 옆집, 뒷집 아이들 할 것 없이 몰려와 짧은 짚라인을 타고 또 탔습니다. 첫 개시 전, 제가 만든 짚라인이 안전한지 보기 위해 제일 처음 장비를 걸고 타고 내렸는데 제 몸뚱이가 갈피를 못 잡고 마당에 풀들과 함께 뒹구는 모습을 보고 다들 고소함을 느꼈는지 웃어재끼더군요. ‘에베레스트는 어째 갔나?’ 싶었던 게지요.

 

고민과 불안도 없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런 것들을 없애거나 애써 지우려 하지 않습니다. 조금은 어렵고 힘들지만 괴로움을 찬찬히 마주하면 괴로움은 괴로움을 알아줘서 고맙다는 듯 모습을 감춥니다. 잘 사는 건 괴로움도 고민도 불안도 기쁨도 즐거움도 그리움도 떠나고 싶은 마음도 보고 싶은 마음도 다가오면 다가오는 대로 마주치면 마주치는 대로 찬찬히 마주하는 게 아닐까 합니다. 그러다 어느 순간에 삶의 길은 수정되고 철회되거나 만회되고 바뀌면서 시간을 밀쳐내고 나아가다가 결국 우리는 다시 만나겠지요.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그때까지 아프지 마세요. 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IP *.161.53.174

프로필 이미지
2021.06.09 15:41:09 *.52.254.239

늘 건강하시길 .... !!! ^^ 


프로필 이미지
2021.06.11 13:49:16 *.161.53.174

감사합니다. 건강하게 잘 지내겠습니다.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52 [화요편지] 근원으로 이끄는 에너지 [2] 아난다 2021.07.27 324
3851 [월요편지 69] 중소기업 다니던 내가 삼성에 입사할 수 있었던 3가지 이유 [4] 습관의 완성 2021.07.25 727
3850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어떤 영어책을 읽어야 할까요? 알로하 2021.07.25 1800
3849 [용기충전소] 죽음은 특별한 게 아니었네 [1] 김글리 2021.07.23 353
3848 친구가 되어줄래요? 어니언 2021.07.22 261
3847 아니 간 듯 돌아오라 [2] 장재용 2021.07.20 427
3846 [화요편지]당신이라는 빛나는 '산책' [2] 아난다 2021.07.20 523
3845 [월요편지 68] 돈 많이 벌고 싶다면 이 글을 끝까지 읽어 보세요(feat. 돈 버는 순서) [1] 습관의 완성 2021.07.18 647
3844 전입신고 어니언 2021.07.15 384
3843 그 여름, 설악가 [1] 장재용 2021.07.13 261
3842 [월요편지 67] 50살 내가 5년 동안 새벽 기상에 성공한 방법 [2] 습관의 완성 2021.07.11 555
3841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시합은 나의 힘! 2 [1] 알로하 2021.07.11 471
3840 [용기충전소] 자신을 비웃을 줄 아는 능력 [4] 김글리 2021.07.09 372
3839 바라는 대로 이뤄지는 삶 어니언 2021.07.08 301
3838 아, 나의 지리산아, 나는 지금 너에게 못 간다 [1] 장재용 2021.07.06 327
3837 [화요편지]'어떻게 보여지는가?'와 '어떻게 느끼는가?' 아난다 2021.07.05 343
3836 [월요편지 66] 목표가 없으면 생기는 불행 [1] 습관의 완성 2021.07.04 397
3835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시합은 나의 힘! [2] 알로하 2021.07.04 400
3834 [용기충전소] 내가 살지 않은 삶 [3] 김글리 2021.07.02 341
3833 세상이 낸 수수께끼 [2] 어니언 2021.07.01 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