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어니언
  • 조회 수 508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21년 6월 17일 05시 37분 등록

 주말에 큰 조카를 데리고 인사동에 갔습니다. 아이는 인사동을 처음 와본다고 했습니다. 우리는 검은 벽돌이 깔린 거리의 상점들을 이리저리 기웃거리다 오르골을 파는 가게에 들어갔습니다. 이미 만들어 놓은 것을 팔기도 하지만, 우리가 원하는 음악을 고르면 새로 만들어 주기도 한다고 했습니다. 수십 가지 유행가들 사이에서 조카가 고른 것은 마녀 배달부 키키에 나오는 바다가 보이는 마을입니다. 제가 아주 좋아하는 곡이기도 합니다.


 마녀 배달부 키키는 1989년에 나온 지브리 애니메이션입니다. 작중 마녀들은 열세 살이 되면 독립해서 새로운 마을에 정착해야 합니다. 이것을 수련이라고 부릅니다. 바다가 보이는 마을에 정착한 키키의 고군분투를 지브리식으로 풀어낸 아주 아름다운 애니메이션입니다.


 그중 제가 가장 좋아하는 부분은 숲속에 사는 화가 친구 우르슬라의 집에 방문하는 에피소드입니다. 키키는 어느 날 갑자기 마법의 힘을 잃어버립니다. 일을 해야 하는데 빗자루를 타고날 수도 없고, 단짝 고양이 지지의 말도 알아들을 수 없게 됩니다. 소위슬럼프에 빠져버렸을 때 우연히 알게 된 소녀 화가 우르슬라네 집에 가게 됩니다. 숲속 작업실에서 우르슬라는 멋진 그림을 그리고 있었습니다. 전나무 숲 위로 별이 쏟아지는 밤하늘을 날개 달린 하얀 말과 황소가 날고 있고 주위에 까마귀들이 호위하듯이 함께 날고 있습니다. 천마의 말잔등에는 키키를 닮은 소녀의 옆얼굴이 환영처럼 어립니다.

 

 마법을 쓸 수 없게 되어 조언을 구하는 키키에게 우르슬라는 자신도 그림이 갑자기 그려지지 않았던 적이 있다고 말합니다. 전에는 생각하지 않아도 그림을 그릴 수 있었는데 돌연 어떻게 했는지 기억이 전혀 나지 않았다고 합니다. 자신의 상황과 너무 비슷해서 키키는 우르슬라에 게 어떻게 그 시기를 지나갔는지 물어봅니다. 우르슬라는 끊임없이 그림을 그리고 그리다가 그래도 안 될 때는 그림 그리는 것을 포기했다고 합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니 다시 그림이 그리고 싶어졌다고 합니다.


 또 우르슬라는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 그림이 갑자기 안 그려지고 정체되어 있다고 느꼈던 것은, 자신이 자신만의 그림을 그리고 싶다고 원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전까지는 누군가의 그림을 따라 했었다는 깨달음을 얻고, 자신만의 방식과 시선으로 나의 그림을 그리려 하니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작업이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당연히 헤맬 수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요즘 저의 가장 큰 목표는 회사일에 적응하는 것입니다. 보고서의 형태이긴 하지만 제가 공부하고 분석한 것을 리포트 형식으로 보고하는 부서에 들어오게 되어 하루빨리 제대로 된 글을 쓰게 되고 싶은데 생각보다 시간이 너무 빨리 흘러갑니다. 슬럼프라기 보다, 제 생각을 담고 방향이 있는 시각을 갖고 무언가 쓰기 위해서는 언제나 공부가 많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자꾸 조급한 생각이 들 때마다 우르슬라의 그림을 떠올리며 꾸준히 해나가는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IP *.187.144.242

프로필 이미지
2021.06.18 13:12:57 *.9.140.76

전 해외에 전지훈련이나 시합을 다녀오면 결과보고서를 써야 했는데 

형식이나 수치만 나열하지 않고 스토리텔링 형식을 빌려서 썻습니다. 

원래는 결과에 따른 과정에 대해 오래 기억하고 지도하는 데에도 

별도의 준비 없이 활용할 수 있기 위해서였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패턴화 된 수치나 건조한 결과 기록보다는 스토리가 있는 

감성적인 내용을 좋아하고 오래 기억하거든요.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52 [화요편지] 근원으로 이끄는 에너지 [2] 아난다 2021.07.27 324
3851 [월요편지 69] 중소기업 다니던 내가 삼성에 입사할 수 있었던 3가지 이유 [4] 습관의 완성 2021.07.25 727
3850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어떤 영어책을 읽어야 할까요? 알로하 2021.07.25 1801
3849 [용기충전소] 죽음은 특별한 게 아니었네 [1] 김글리 2021.07.23 353
3848 친구가 되어줄래요? 어니언 2021.07.22 261
3847 아니 간 듯 돌아오라 [2] 장재용 2021.07.20 427
3846 [화요편지]당신이라는 빛나는 '산책' [2] 아난다 2021.07.20 523
3845 [월요편지 68] 돈 많이 벌고 싶다면 이 글을 끝까지 읽어 보세요(feat. 돈 버는 순서) [1] 습관의 완성 2021.07.18 647
3844 전입신고 어니언 2021.07.15 384
3843 그 여름, 설악가 [1] 장재용 2021.07.13 262
3842 [월요편지 67] 50살 내가 5년 동안 새벽 기상에 성공한 방법 [2] 습관의 완성 2021.07.11 555
3841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시합은 나의 힘! 2 [1] 알로하 2021.07.11 471
3840 [용기충전소] 자신을 비웃을 줄 아는 능력 [4] 김글리 2021.07.09 372
3839 바라는 대로 이뤄지는 삶 어니언 2021.07.08 301
3838 아, 나의 지리산아, 나는 지금 너에게 못 간다 [1] 장재용 2021.07.06 327
3837 [화요편지]'어떻게 보여지는가?'와 '어떻게 느끼는가?' 아난다 2021.07.05 343
3836 [월요편지 66] 목표가 없으면 생기는 불행 [1] 습관의 완성 2021.07.04 397
3835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시합은 나의 힘! [2] 알로하 2021.07.04 400
3834 [용기충전소] 내가 살지 않은 삶 [3] 김글리 2021.07.02 341
3833 세상이 낸 수수께끼 [2] 어니언 2021.07.01 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