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김글리
  • 조회 수 386
  • 댓글 수 3
  • 추천 수 0
2021년 7월 2일 06시 56분 등록

이게 진정으로 내가 원한 삶이었나?


마케팅의 구루라고 불리는 세스 고딘이 이런 말을 한적이 있습니다.

“다음 휴가까지 며칠 남았는지 날짜만 세지 말고, 탈출하지 않아도 될 인생을 만드는 게 낫지 않을까?”

 

한창 회사가 재미없을 때 그 말을 듣고, 피가 끓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대체 탈출하지 않아도 인생은 뭘까? 다른 누군가가 필요가 없고, 도피처가 필요 없는 삶일 겁니다. , 정말 원하는 삶이겠죠.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게 뭘까? 저는 인생에서 소중한 것들을 잊지 않기 위해, 가끔씩 삶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집니다. '이게 진짜 내가 원한 것이었나?' 솔직하게 물어보는 거죠. 이때 하기 좋은 활동이 있습니다. 바로 <내가 살지 않은 > 써보는 겁니다이는 '조안 셀쩌' <내가 살지 않은 >에서 영감을 받았는데요, 새로운 관점에서 삶을 바라보는데 좋습니다

 

보통 내가 원하는 무엇인지 찾기위해 <버킷리스트> 많이 쓰시죠. 그것도 좋습니다만, '원하는 '에만 초점을 두다보면 생각이 피상적으로 흐를 때가 많습니다. 정말 중요한 것이라기 보다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것들' 쓰게 되는 경우도 많거든요. 저는 버킷리스트를 13살때부터 써왔는데요, 그것도 효과적이긴 했지만 마음을 솔직하게 들여다보는 데엔 방법이 좀  좋더군요. 버킷리스트보다는 가볍게, 하지만 새롭게 내가 지나온 삶을 바라볼 있습니다. '내가 살지 않은 ' 무엇인지 생각하다보면 그간 내가 하지 않았던 것들, 하고 싶었지만 잊고 있었던 것들, 못했던 것들이 하나씩 떠오릅니다.

 

이를 혼자 써도 재밌지만, 같이 쓰면 재밌습니다. 얼마전 함께 글쓰는 '수상한 북클럽' 모임에서 '내가 살지 않은 ' 주제로 글을 적이 있었습니다. 공통적으로 나온 것이 '마음껏 여행할 것을'이었습니다. 좀더 엉망진창으로 살아도 되는데, 너무 살려고 너무 인정받으려고 했던 시간들이 오히려 후회가 된다는 겁니다. 내가 살지 않은 삶은, 이를테면 이런 것들입니다.

 

사람들의 기대를 아주 대놓고 져버릴 것을

운운하지 말고 아주 하찮게 살아볼 것을

회사를 그만두고 세계여행을 떠났을 것을

결혼을 하지 말거나 아이를 덜 낳을 것을

내가 좋아하는 일에 더 광적으로 열중하고 다른 일에는 덜 신경 쓸 것을

천문대를 더 자주 찾아가 밤하늘을 구경할 것을

착하다는 대신 이기적이라는 소리 들으며 것을

의리연애 따위 하지 말고 달에 한번씩 남자친구를 바꿀 것을

결혼전에 한번쯤 혼자 살아볼 것을, 동거도 해볼 것을

해뜨는 보러 많이 산으로 바다로 다녀볼 것을

걱정할 시간에 놀기나 것을

대책 없이 한번 저질러 것을

무작정 해외로 떠나 방랑자처럼 살아볼 것을

눈치 따위 보지 말고 엉망진창으로 것을

빨리 탈선할 것을, 빨리 망해버릴 것을

친구에게 많은 시간을 것을,

개또라이라고 손가락질받으며 살아볼 것을,

부모님과 자주 통화하고, 맛난 것도 먹고, 여행도 많이 다녀볼 것을,

 

여러분은 '내가 살지 않은 ' 생각할 , 어떤 떠오르시나요살지 않은 삶들을 떠올리다 보면, 그렇게 살지 않아서 아쉬운 것도 있고 오히려 다행인 것도 있고, 이제부터라도 그렇게 살아보고 싶은 삶이 있습니다. 눈앞의 일에 연연하다보면, 중요하지만 종종 잊게 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내가 놓치고 있는 없는지 잊지 않기 위해 가끔 해보면 좋은 활동입니다. 이번 주말에 시간 되실 한번 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저는 1년에 한번씩 주기적으로 해보려고요.  

 

영국의 유명한 극작가였던 조지 버나드 쇼가 자기 묘비명을 이렇게 써두었다고 하죠.

"우물쭈물 살다가 이렇게 끝날 알았지!"

 

그렇게 되지 않으려면, 죽을 후회를 남기지 않으려면,

결국 하나뿐입니다.

 

지금 하거나 하지 않거나.

 

여러분은 하나 밖에 없는 소중한 인생으로, 오늘 무얼 해볼 작정인가요

IP *.181.106.109

프로필 이미지
2021.07.02 10:26:19 *.52.254.45

부척 공감이 가요 ! 

세스 고딘의 표현을  이런 식으로 표현하면 어떨까요 ? 

'하나를 깊이 있게 해서 모든 것을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글리님의 창의적인 생각은 선수들의 심리적인 측면을 다룰 때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아요 ! ^^ 

제 게임 대천 원칙  세가지  

1. 망설이지 않는다.  2. 기회가 오면 선제한다. 3. 정면으로 승부한다.

프로필 이미지
2021.07.03 06:25:11 *.181.106.109

백산님은 모든 걸 '경기'와 '선수'들로 이어서 생각하시네요. 전공분야는 못 속이나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21.07.05 16:25:53 *.52.45.248

전 저에게 주어진 한계가 많았기 때문에  한계내에서의 효율성에 초점을 맞추게 되었습니다. 

전문성을 확보하는 것이 핵심이었기 때문에 제 생각은 늘 폭 넓게가 아니고  깊이 있게 였습니다. 

하지만 깊어갈수록 어느 정도의 폭도 있어야 했습니다.   주변의 연관된 학문과의 연계 같은.... 

후에는 통합과 전체성으로 발전하기는 했지만... 초기에는 그랬습니다.

최근에 홍승완 작가가 그의 저서에서 말하는 사숙이라는  단어가 조금은 낯설지만 

그 의미에 크게 공감하는 것도 그 때문인 것 같습니다.

 저로서는 사사받는 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기 때문에 

책과 주위의 사람들의 지식을 통해서 사숙하는 그래서 늘 만약에 이것을~ 펜싱에 적용한다면... 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변경연은  저 한테 최고의 학교이고 그 안의 사람들은  최고의 스승들입니다. ^^ 

늘 개인적으로 자긍심을 갖고 있습니다.  이곳의 일원이라는 것을...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81 [월요편지 74] 놀라운 예외, 카우아이 섬의 비밀 [1] 습관의 완성 2021.09.05 518
3880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구슬을 보배로 만드는 법 [2] 알로하 2021.09.05 566
3879 [용기충전소] 내가 잘 될 수 밖에 없는 이유 [1] 김글리 2021.09.03 854
3878 인간성의 조건 [1] 어니언 2021.09.02 407
3877 나는 나를 본 적 없다 [1] 장재용 2021.08.31 363
3876 [화요편지]통찰은 어떻게 일상이 되는가? [1] 아난다 2021.08.31 496
3875 [월요편지 73] 이 남자는 왜 나체로 주방에 앉아 있는 것일까? [1] 습관의 완성 2021.08.29 615
3874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어른이 된 어린 왕자 알로하 2021.08.29 439
3873 [용기충전소] 잡초에게 배우는 생의 전략 김글리 2021.08.27 384
3872 능력에 대하여 어니언 2021.08.26 472
3871 길은 묻지 않는다 [1] 장재용 2021.08.24 511
3870 [화요편지]자신을 재료로 신화를 만들어내야 하는 작은 영웅들의 시대 아난다 2021.08.24 380
3869 [월요편지 72] 쌀국수 한 그릇 팔면 얼마 남아요? [2] 습관의 완성 2021.08.22 1127
3868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어린 왕자 and ...... 알로하 2021.08.22 349
3867 [용기충전소] 오만가지 생각을 다루는 법 [1] 김글리 2021.08.20 290
3866 첫 발을 내딛는 용기 [1] 어니언 2021.08.19 360
3865 그 모든 헛발질이 나의 길이었으니 장재용 2021.08.17 420
3864 [화요편지]세상에서 가장 친절하고 부드러운 혁명 아난다 2021.08.17 394
3863 [용기충전소] 변화무쌍한 파도를 타는 법 [1] 김글리 2021.08.13 375
3862 세계 랭킹 1위를 이기는 법 [1] 어니언 2021.08.12 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