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2021년 7월 11일 15시 02분 등록

오늘 마음편지는 새로운 시도를 보여주는 좋은 예가 될 것이다



왜냐하면 아래 글은 예전에 새벽 기상에 성공하는 방법이란 주제로 내가 썼던 내용을 조금 업데이트 한 내용이다. 그리고 이 글의 맨 아래에는 이 글을 참조하여 만든 유튜브 영상이 있다



잘 알겠지만, 유튜브 영상도 기획이 매우 중요하다. 그래서 원고가 필요하다. 나는 이 글을 참조하여 유튜브 원고를 썼고 영상을 제작했다. 하지만 이 글과 유튜브 영상 원고는 제목도 다르고 전개도 다르고 말투도 다르다. 그 차이를 느껴 보는 것 또한 새로운 시도라고 나는 생각한다. 만약 이 글을 읽는 독자 중에 당장은 아니더라도 나중에 유튜브를 제작하려는 사람이 있다면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자 그럼 새벽 기상에 성공하는 방법이란 오리지널 글부터 만나 보자.

 




당신은 새벽에 일어나서 무언가 새로운 도전을 해 본 경험이 있는가? 만약 새벽 기상을 해 본 경험이 있는 사람들은 얼마나 지속적으로 새벽에 일어나는 것이 힘든지 알 것이다. 나도 처음 2016 2월부터 습관을 본격적으로 실천하면서 출근하기 전에 누구도 침범하지 못할 2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새벽 430분에 일어나려고 계획을 세웠다. 처음 몇 개월은 열정도 뜨거웠고 무엇보다 습관이란 콘텐츠를 제 2의 경력으로 삼게 되면서 새벽에 설레는 마음으로 벌떡 일어 날 수 있었다. 뜨거운 동기, 설레임, 새벽 기상 그리고 책을 읽고 글을 쓴 다음의 성취감을 느끼고 출근하는 선순환이 영원히 지속될 것 같았다.




하지만, 삶은 그리 호락호락 하지 않았다. 회식 때문에 과음을 하거나, 아이들이 잠 안자고 우는 날은 잠을 늦게 자는 바람에 알람 소리를 못 들어서 새벽 기상에 실패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알람 소리를 못 들어서 새벽 기상에 실패한 날은 그나마 양심의 가책을 느끼는 시간이 길지는 않았다. 하지만 나를 더 심하게 괴롭힌 경우는 새벽에 알람 소리를 듣고도 실패한 날들이었다. '어서 일어나야지 뭐하고 있어?'라고 다그치는 마음과 '오늘은 피곤하니 그냥 자자' 라는 달콤한 유혹의 마음 이 서로 줄다리기를 하는 날에는 여지없이 실패하곤 했다.




그런데 왜 몸이 피곤하고 스트레스 받은 날에는 '오늘만 그냥 좀 더 자자'라는 뇌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 늦잠을 잤던 것일까? 멜 로빈스가 쓴 <5초의 법칙>을 읽어보면, 커다란 2가지 이유를 찾아 볼 수 있다.




첫째는 변화에 필요한 초기의 힘인 <활성화 에너지>가 그 운동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평균 에너지 양보다 훨씬 많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둘째는 우리가 우리의 감정에 지배당하기 때문이다. 첫 번째 이유인 활성화 에너지의 사전적 의미는 최초 화학반응을 일으키는데 필요한 최소한의 에너지를 말한다. 그런데 중요한 사실은 바로 첫 화학반응을 일으키는 활성화 에너지의 양이 그 화학반응을 계속 유지하는데 필요한 평균 양보다 훨씬 많다는 사실이다.




달리 말해서, 새벽에 기상하기 위한 최초의 활성화 에너지가 기상 이후의 활동들, 독서라든가 신문읽기 보다 더 많은 양의 에너지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렇게 초기 활성화 에너지가 더 많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만큼 우리가 새벽에 일어나기 힘들었다는 사실을 알고 나니 위로가 좀 되지 않는가?




두번째 이유는 바로 우리가 우리의 감정에 지배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두뇌의 마법사'라고 불리는 미국의 신경학자인 안토니오 다마시오에 따르면, 95%의 사람들은 감정에 따라서 결정을 내린다고 강조한다. 예를 들어서, 직장인들의 최대 고민 거리 중 하나인, '오늘 점심으로 뭐 먹을까?'라고 묻는 것도 실제로는 생각을 묻는 것이 아니라 감정을 묻는 것이라고 한다. , '오늘은 뭐 먹고 싶은 기분일까?'라고 묻는 셈이라고 한다. 그 기분에 따라서 점심 메뉴를 선택하게 된다는 의미다.




나의 경우에 대비해봐도, '오늘은 정말 피곤한데 새벽에 일어나야 할까?'라고 생각을 묻는 것인 줄 알았는데, 실제로는 '오늘은 정말 피곤한데 새벽에 일어나고 싶은 기분일까?'라고 묻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새벽 기상에 성공할 확률을 높일 수 있을까? 첫 번째 이유였던 활성화 에너지에 대한 해답에 대하여 <5초의 법칙>의 저자인 멜 로빈스의 조언을 들어 보자



목표를 향해 행동하고 싶은 본능이 생기는 순간, 5,4,3,2,1 숫자를 거꾸로 세고 몸을 움직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머릿속에서 방해할 것이다. 숫자를 5부터 1까지 거꾸로 세는 일은 변화에 필요한 강력한 초기 에너지를 만드는 준비 과정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렇게 숫자를 세는 동안 우리의 뇌는 변명 찾기에서 관심을 돌려 새로운 방향으로 움직이는데 집중하도록 돕게 된다.




두 번째 이유인 우리의 감정에 지배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행동 우선 전략을 사용해야 한다. 왜냐하면 행동을 하면 우리의 감정도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행동이 어떤 감정을 일으킨다는 제임스-랑게 이론(James-Lange Theory)은 행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1884년 미국 심리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윌리엄 제임스(William James)는 「감정이란 무엇인가」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논문에서 그는우리는 곰을 보고 무서워서 도망간다고 생각하는데, 사실은 도망가기 때문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비슷한 시기에 덴마크 심리학자 랑게도 같은 학설(“울고 있기 때문에 슬픔을 느낀다”)을 제안해 제임스-랑게 이론이 완성되었다. 이 이론의 요지는실행이 우선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어떤 행동을 하면 감정도 그에 따라 변한다는 것이다. 흔한 예로, 기분이 좋아서 미소 짓는 것이 아니라 미소 지으면 기분이 좋아진다는 말도 있듯이 말이다. 또한 동일한 만화를 보고도 볼펜을 코와 윗입술 사이에 물게 한 그룹(얼굴을 찡그리는 모양)보다 위 아래 어금니에 물게 한 그룹(웃는 모양)이 더 재미있었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는 '안면 피드백 가설'도 좋은 예다.




나도 비슷한 경험이 있었다. 나는 직장 상사에게 질책을 당한 날은 감정이 엉망이고 우울해서 팔굽혀 펴기 5회라는 습관을 실천할 마음도 생기지 않았다. 심지어 팔굽혀 펴기 1개도 할 힘도 의욕도 없게 되었다. 그런데 막상 팔굽혀 펴기 1개를 하고 나면 뇌도 관성의 법칙을 따르기 때문에 2개를 하고 10개를 하고 20개까지 하게 되는 경험을 종종 하게 되었다. 관성의 법칙이란 우리 뇌는 1개를 하고 멈추는 에너지나 1개를 더 실천하는데 소비되는 에너지는 동일하기 때문에 하던 일을 계속 하려는 경향을 일컫는다. 결국 팔굽혀 펴기 1개에서 멈추지 않고 20 30개까지 하게 되니 습관을 실천하기 전에 할까 말까 고민하던 우울한 감정은 사라지고 기분이 한결 좋아지는 경험을 종종 했다.




이처럼, 열정이 식은 후에 새벽 기상에 자주 실패하는 사람들은 '5,4,3,2,1 일어나자' 라고 말하며 강력한 초기 활성화 에너지를 만들어 보면 좋을 것이다. 그리고 어떤 행동을 하면 감정도 그에 따라 변하기 때문에 알람 소리를 듣고 무조건 몸을 반 바퀴만 돌려 보라. 그러면 관성의 법칙을 따라서 한 바퀴를 돌게 되고 두 바퀴 정도 도는 행동이 일어나기 싫은 감정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 그리고 지금 일어나서 창문만 열고 다시 자자라고 우리 뇌에게 역 제안을 해 보자. 그럼 뇌의 입장에서는 다시 잠을 잘 수 있기 때문에 그 전보다 저항이 줄어 들 것이다. 이렇게 창문을 열기 위해 일어나면 일단 행동했기 때문에 침대 속으로 다시 들어가기 보다는 화장실로 들어가서 세수를 하고 양치를 하는 다음 행동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날이 더 많아지게 되었다.




참고로, 나는 두 가지 방법을 모두 활용하는 편이다. 먼저 5초의 법칙을 이용해 보고 효과가 없으면 두 번째로 몸을 반 바퀴 돌리기 시작해서 창문을 열고 나면 새벽 기상에 성공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




결국, 새벽 기상에 성공할 수 있는 가장 근본적인 원동력은 바로 새벽에 일찍 일어나는 것 자체에서 오는 미션 수행이 아니라 그 새벽에 일어나서 나를 흥분시키는 일(Task)을 하며 내 꿈의 밭을 경작한다는 성취감에 달려 있다는 사실이다. 미라클 모닝의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힘들게 일어나서 책상에 앉았지만오늘은 무얼 하지?’라고 고민하다가 인터넷 서핑을 한다거나 유튜브 시청을 하면서 어렵게 마련한 나만의 소중한 새벽 시간을 낭비한다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



따라서, 우리가 새벽에 일찍 일어나야 하는 강력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 나를 가슴 뛰게 만들어 주는 목표가 있어야 새벽 기상의 의미가 사라지지 않는다. 그래야 지속할 수 있다



하지만 새벽 기상이라는 핵심 습관이 초반에 잘 정착하게 하려면 위에서 언급한 2가지 방법, 5,4,3,2,1을 거꾸로 세면서 뇌가 우리를 유혹하는 순간을 차단하거나, 몸의 관성의 법칙을 이용하여 침대에서 옆으로 반 바퀴 만이라도 움직이는 방법을 사용하는 것도 좋은 시도라고 생각한다.  




 

자 이젠 유튜브 영상을 만나보자. 위의 글을 읽은 독자라면 아래 유튜브 영상의 원고와 다른 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50살 내가 5년 동안 새벽 기상에 성공한 3가지 기술]

https://youtu.be/lXu6CGLxDNY

 





IP *.130.27.184

프로필 이미지
2021.07.18 17:12:07 *.52.45.248

선수촌 생활을 오래 했기 때문에 늘 아침 6시에 일어나는 습관이 있습니다. 

몇 분 늦어서 저한테 혼나는 선수들이 있었지요, 이부자리에서 꿈지럭거리다가 늦어서 그런거니까 ,

하지만 가끔씩 아예 못 일어나는 선수가 있지요 !  그럴 때는 뒷통수 극적이는 녀석들에게 혼내지 않고 묻지요 "무슨일 있냐?"  고  

그 큰 기상 음악소리에도 일어나지 못할 정도라면 오버트레이닝 됐든지 뭔가 개인사정이 있어 잠 못 이루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이런 경우에는 화내고 혼내서 되는 일은 아니라고 생각했거든요.  

저도 5초 법칙처럼 음악소리 들리면 "바로 일어나 화장실가라' 고 시키곤 했습니다. ^^  비장한 각오한다고 일어나지는 것은 아니니까요 ! ^^ 

프로필 이미지
2021.07.18 23:39:00 *.37.90.49

음악 소리 들리면 바로 일어나서 화장실로 가라 아주 좋은 방법이네요. 선수들도 실제로 효과를 보는 방법인지 궁금합니다. 소중한 댓글에 늘 감사드립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81 [월요편지 74] 놀라운 예외, 카우아이 섬의 비밀 [1] 습관의 완성 2021.09.05 518
3880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구슬을 보배로 만드는 법 [2] 알로하 2021.09.05 566
3879 [용기충전소] 내가 잘 될 수 밖에 없는 이유 [1] 김글리 2021.09.03 854
3878 인간성의 조건 [1] 어니언 2021.09.02 407
3877 나는 나를 본 적 없다 [1] 장재용 2021.08.31 363
3876 [화요편지]통찰은 어떻게 일상이 되는가? [1] 아난다 2021.08.31 496
3875 [월요편지 73] 이 남자는 왜 나체로 주방에 앉아 있는 것일까? [1] 습관의 완성 2021.08.29 615
3874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어른이 된 어린 왕자 알로하 2021.08.29 439
3873 [용기충전소] 잡초에게 배우는 생의 전략 김글리 2021.08.27 384
3872 능력에 대하여 어니언 2021.08.26 472
3871 길은 묻지 않는다 [1] 장재용 2021.08.24 511
3870 [화요편지]자신을 재료로 신화를 만들어내야 하는 작은 영웅들의 시대 아난다 2021.08.24 380
3869 [월요편지 72] 쌀국수 한 그릇 팔면 얼마 남아요? [2] 습관의 완성 2021.08.22 1127
3868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어린 왕자 and ...... 알로하 2021.08.22 349
3867 [용기충전소] 오만가지 생각을 다루는 법 [1] 김글리 2021.08.20 290
3866 첫 발을 내딛는 용기 [1] 어니언 2021.08.19 360
3865 그 모든 헛발질이 나의 길이었으니 장재용 2021.08.17 420
3864 [화요편지]세상에서 가장 친절하고 부드러운 혁명 아난다 2021.08.17 394
3863 [용기충전소] 변화무쌍한 파도를 타는 법 [1] 김글리 2021.08.13 375
3862 세계 랭킹 1위를 이기는 법 [1] 어니언 2021.08.12 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