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아난다
  • 조회 수 387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8월 13일 16시 40분 등록
1단계 : 내 마음의 디톡스
4주: 가지 않은 길을 걸어보다


안녕하세요? <아이를 기다리는 시간> 애독자 여러분~^^ 지난 한주는 어떻게 보내셨나요? 내 안에서 가장 서럽게 울고 있는 그녀와 함께하는 과거여행은 잘 다녀오셨나요?


만일 그 때 그 일이 일어나지 않았더라면, 그때 다른 선택을 할 수 있었더라면 내가 지금 여기서 이렇게 주저앉아 울지 않아도 될 텐데...하는 원망과 후회의 지점으로 되돌아가 인생을 새로 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니.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두근거리셨다구요?


‘내 인생의 갈림길 3’이라는 주제를 받았지만 도저히 3가지 선택을 되돌리는 것으로는 만족하실 수 없으신 분들도 계셨을 겁니다. 실제로 함께 하셨던 분들의 상당수가 과제로 나간 3가지를 훌쩍 넘는 선택의 지점들을 돌아보는 작업을 자처하셨습니다. 물론 저도 그랬구요. 마음이 흡족해 질 때까지 할 수 있는 모든 실수를 복구해보고 싶었으니까요.


그렇게 일주일을 보낸 지금, 어떤 마음으로 이 편지를 읽고 계신가요? 3주차에 몸 안에 쌓여있던 서러움으로 어지럽던 마음날씨에는 어떤 변화가 있었나요?


신기한 일이었습니다. 서로 다른 삶을 살면서, 각자의 패턴에 의한 선택들을 거듭해 오던 우리는 일주일이 지날 무렵 모두 비슷한 지점쯤에 도달해 있다는 것을 알아차리게 되었습니다. ‘후회’, ‘원망’이라는 금기를 풀고 있는 힘껏 후회하고 원망하는 시간을 갖고 나자 뜻밖의 일이 일어나 있었습니다. 누가 뭐래도 지금의 나는 주어진 환경에서, 내가 가진 자원으로 만들 수 있는 최선의 작품이었음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여기에 이르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흘러나오는 말이 있습니다.


“그동안 고생 많았어. 수고했어. 그것도 모르고 구박만 해서 미안해. 지금껏 잘 버텨줘서 고마워. 진짜 사랑해.”


정말 신기한 일은 이제부터입니다. 마음만 먹었다면 언제든 할 수 있었던 이 말을 입밖으로 내는 순간 내 마음이 반응하기 시작합니다. 벌겋게 벌어져 진물이 줄줄 흐르던 상처가 아물어가는 그 경이로운 느낌. 직접 체험하지 않았다면 도저히 믿을 수 없었을 겁니다. 나도 모르게 ‘이제 다시 살아봐야겠다!’ 다짐하게 됩니다. 마치 새 사람이 된 듯한 느낌입니다. ‘정화’란 이런 느낌을 표현하기 위한 말이라는 것을 도무지 의심할 수가 없어집니다.


이 느낌을 잊지 않기 위해 우리는 편지를 한 통 써보기로 했습니다. 


‘사랑하는 나에게’ 


그리고 함께 말할 수 없이 행복해졌습니다. 그 느낌을 우리를 닮은 당신과 나누고 싶습니다. 오글거리게 뭐 그렇게까지 해야하냐구요? 압니다. 하지만 말씀드렸잖아요. 나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치유제를 갖고 있는 사람은 온 우주에 오직 한 사람 나 자신뿐입니다. 딱 10분이면 됩니다. 종이나 컴퓨터에 ‘사랑하는 나에게’라고 써놓고 손가락으로 흘러나오는 이야기를 받아 적어 봅니다. 장담합니다. 후회없으실 겁니다.


4주차 워크숍.JPG



※ 치유적 존재로서의 스스로를 재발견해가는 엄마들의 이야기( http://www.podbbang.com/ch/11670 )를 들으며 자신안의 치유력과 생명력에 접속해 봅니다.





--- 변경연에서 알립니다 ---

1. [팟캐스트] 음식의 가치 - 서은경 작가 2부
70번째 팟캣스트 에피소드는 서은경 작가의 <음식의 가치> 2부로 음식에 대한 기본관념을 깨는 방송입니다. 지금까지 음식을 바라보는 태도가 가성비와 칼로리 보충이었다면, 음식도 뮤지컬이나 영화, 연극처럼 예술경험으로 바라볼 수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10여년간 활발히 활동했던 방송구성작가를 그만두고 육아에 전념하던 중 어떻게 전환을 이뤄낼 수 있었는지도 이야기 나눕니다. 김사장, 류, 묙이 함께하는 <음식의 가치> 2편 방송에서 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2. [알림] 나비프로젝트 5기 모집
나비앤파트너스 유재경 대표가 자신과 타인에 대한 깊은 성찰과 이해를 통해 나에게 꼭맞는 커리어 로드맵을 그리는 <나비프로젝트 5기> 과정을 진행합니다. 나는 누구인지 알아보는 자아탐구에서 커리어 SWOT분석을 해보는 커리어맵까지 총 4단계 과정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자신만의 경력계발 전략과 계획을 수립하거나 향후 5년 내 커리어 상의 변화를 계획하고 있는 2019년을 치열하고 의미 깊은 시간으로 만들고 싶은 분들을 기다립니다: 

3. [상시모집] 기질에 맞는 1인 지식기업가 로드맵 설계- 1대1 원데이
1인회사 연구소 수희향 대표와 1대1 개별맞춤형으로 진행하는 <기질에 맞는 1인 지식기업가 로드맵 설계> 원데이 워크숍 참가자를 상시 모집합니다. 앞으로 살아가야 할 시간이 훨씬 더 많이 남게 되는 저성장 고령화 시대에 자기다움을 펼치며 주체적으로 지속할 수 있는 길을 찾아보는 프로그램입니다. 자신의 기질에 맞는 1인 지식기업가의 길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찾고 싶은, 1인 지식기업가로 평생 셀프 고용하고자 하시는 분들의 관심과 참여 기다립니다: 
IP *.130.115.78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29 [화요편지]주어진 삶에서 원하는 변화를 만들어 내는 법 [1] 아난다 2021.11.16 384
3928 나의 시간을 가치있게 쓰기 위한 고민 [1] 어니언 2021.11.25 385
3927 목요편지 -그 꽃 운제 2018.11.08 386
3926 산과 미운 나 [2] 장재용 2021.10.26 387
» [화요편지]4주차 워크숍_사랑하는 나에게 file 아난다 2019.08.13 387
3924 목요편지 - 어린시절 두 장면 운제 2018.10.11 391
3923 [용기충전소] 개인사정으로 오늘하루 쉽니다 김글리 2021.10.01 391
3922 [월요편지 85] 가짜 곰, 진짜 곰 [1] 습관의 완성 2021.12.13 394
3921 [월요편지 79]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1] 습관의 완성 2021.10.31 395
3920 [용기충전소] 불편함의 가치 [8] 김글리 2021.11.12 395
3919 마지막까지 길에 있으라 [2] 장재용 2021.11.16 395
3918 [일상에 스민 문학] - 뉴욕에서의 한 가을 날 정재엽 2018.10.31 396
3917 가족처방전 - 명절에 시댁에 가지 않습니다, 열네 번째 이야기 제산 2019.09.30 396
3916 [금욜편지 62- 기질별 인생전환 로드맵- 1번 완벽주의자- 로드맵] 수희향 2018.11.09 397
3915 목요편지 - 빼지마라 운제 2019.07.19 397
3914 [화요편지]우리는 '비움'을 위해 '살림'을 쓰지 않습니다. [2] 아난다 2021.10.26 397
3913 가족처방전 – 명절에 시댁에 가지 않습니다, 다섯 번째 이야기 [1] 제산 2018.11.05 398
3912 [수요편지] 이것은 있는 것인가, 없는 것인가 [2] 장재용 2019.05.22 398
3911 [금욜편지 89- 21세기에 프로로 산다는 것은] [4] 수희향 2019.05.24 398
3910 목요편지 - 2019년 후반전을 위하여 운제 2019.06.27 3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