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장재용
  • 조회 수 383
  • 댓글 수 0
  • 추천 수 0
2019년 11월 27일 20시 28분 등록


예지 쿠크츠카

 

우리 사는 지구에 예지 쿠크츠카’ (1948~1989) 라는 사나이가 있었다. 폴란드 사람이고 불멸의 산()사람이었다. 세계에서 가장 높다는 열네 개의 봉우리를 짧은 기간 내에 올랐다. 1979년 로체봉에서부터 1987년 시샤팡마까지 단 8년 만에 세계에서 두 번째로 14좌를 오른 사나이였다. 나는 그를 높은 산을 올랐기 때문에 좋아하진 않는다. 더군다나 그 험난한 봉우리들을 빠른 시간 안에 올랐기 때문에 좋아하는 건 더더욱 아니다. 그는 사람들이 말하는 8천미터 이상(以上)의 산, 14좌중 10개 봉우리를 남이 가지 않은 새 루트로 올랐다. 나머지 4개 봉우리 또한 일기가 불안정한데다 상상조차 하기 힘든 혹한의 계절, 겨울에 올랐다. 세계에서 가장 오르기 힘들다는 3대 난벽(難壁, 에베레스트 남서벽, 안나푸르나 남벽, 로체 남벽) 중 하나인 안나푸르나 남벽에 인류가 한번도 가보지 못한 길을 뚫어낸 사람도 그였다. 나는 훗날 내 딸이 태어난다면 예지라는 이름을 붙여줄까 생각했던 적이 있었다. 비록 그렇게 하진 못했지만 나는 예지 쿠크츠카를 좋아한다.

 

쿠크츠카는 로체 남벽에 없는 길을 내다 죽었다. 2천미터를 수직으로 추락했다. 그의 죽음은 안타깝지만 그는 진정 자유로웠을 것이다. 그보다 조금 빨리 14좌를 오른 사내 라인홀트 메스너는 말한다. “정상이란 반드시 산의 꼭대기가 아니다. 하나의 종점이고 모든 선이 모여 있는 곳이다. 이 지점은 적어도 한 세계가 ()’로 바뀌는 곳이다. 모든 것이 완결되는 끝이다. 에베레스트를 오르는 것은 정복이 아니라, 존재를 위한 것이다.”

 

30년 전 오늘 예지 쿠크츠카는 죽었고 지금 내 나이와 같았다. 그는 단 한 번도 자신의 존재를 세상에 내어준 적이 없다. 오늘도 나는 세상에 나를 모두 내어주면서 살아 있기나 한 건가 묻는다. 죽은 그가 나에게 묻는다. 너의 주인은 누구인가? 예지 쿠크츠카를 추모한다.

 

혼자 가는 사람 (예지 쿠크츠카) 

                                   - 이성부 

사람들은 그대가 아깝게 사라졌다고 하나 

내가 가는 산길에서는 

그대가 날마다 새로 태어난다 

가난도 벗어버리면 

햇볕 아래 빛나는 몸뚱어리뿐 아니더냐 

지친 모습 비틀거리며 걸어와서 

내 앞에 내 거들먹거리는 발길 앞에 

다가서는 그대 내 뺨을 때린다 

무엇보다도 그대가 살고 일하고 다다랐던 하늘이 

예사 사람들이 하던 것과는 다르다 

다른 사람과 다르게 사는 사람은 

어째서 그 삶이 외롭게 만들어지는가를 안다 

스스로 만드는 삶이 고단하여 등 돌려도 

그대는 결코 

두려워하거나 피해 가는 법이 없다 

외로움뿐이므로 

몸에 익은 가난뿐이므로 

그 두려움 온몸으로 껴안아 힘을 얻는다 

예지 쿠크츠카 

그대는 한번도 무릎 꿇지 않아 향기롭고 

한번도 비켜 가지 않아 늘 부활이다 




IP *.161.53.174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29 [화요편지]주어진 삶에서 원하는 변화를 만들어 내는 법 [1] 아난다 2021.11.16 384
3928 나의 시간을 가치있게 쓰기 위한 고민 [1] 어니언 2021.11.25 385
3927 목요편지 -그 꽃 운제 2018.11.08 386
3926 [화요편지]4주차 워크숍_사랑하는 나에게 file 아난다 2019.08.13 387
3925 산과 미운 나 [2] 장재용 2021.10.26 387
3924 목요편지 - 어린시절 두 장면 운제 2018.10.11 391
3923 [용기충전소] 개인사정으로 오늘하루 쉽니다 김글리 2021.10.01 391
3922 [월요편지 85] 가짜 곰, 진짜 곰 [1] 습관의 완성 2021.12.13 394
3921 [월요편지 79]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1] 습관의 완성 2021.10.31 395
3920 [용기충전소] 불편함의 가치 [8] 김글리 2021.11.12 395
3919 마지막까지 길에 있으라 [2] 장재용 2021.11.16 395
3918 [일상에 스민 문학] - 뉴욕에서의 한 가을 날 정재엽 2018.10.31 396
3917 가족처방전 - 명절에 시댁에 가지 않습니다, 열네 번째 이야기 제산 2019.09.30 396
3916 [금욜편지 62- 기질별 인생전환 로드맵- 1번 완벽주의자- 로드맵] 수희향 2018.11.09 397
3915 목요편지 - 빼지마라 운제 2019.07.19 397
3914 [화요편지]우리는 '비움'을 위해 '살림'을 쓰지 않습니다. [2] 아난다 2021.10.26 397
3913 가족처방전 – 명절에 시댁에 가지 않습니다, 다섯 번째 이야기 [1] 제산 2018.11.05 398
3912 [수요편지] 이것은 있는 것인가, 없는 것인가 [2] 장재용 2019.05.22 398
3911 [금욜편지 89- 21세기에 프로로 산다는 것은] [4] 수희향 2019.05.24 398
3910 목요편지 - 2019년 후반전을 위하여 운제 2019.06.27 3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