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알로하
  • 조회 수 428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21년 4월 25일 07시 30분 등록



DzFJYb6zuc+AAAAAAElFTkSuQmCC


그림 출처: https://www.fluentu.com/blog/educator-english/esl-conversation-lessons-for-adults/

 

지난해부터 코로나로 해외 여행을 하는 것이 어려워졌습니다. 그 전에는 중학생이나 초등학생도 방학 때 어학연수를 가는 걸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방학 뿐 아니라 아예 한학기나 1년을 갔다 오는 경우도 간혹 있었지요. 같은 반의 친구가 어학 연수를 갔다 와서 프리 토킹을 아주 잘 하게 되었다며, 자기도 가고 싶다고 조르는 자녀를 보내야 할지 고민하는 부모들도 종종 있었습니다. 이런 고민을 들을 때 저의 답은 여유가 있다면 보내는 건 좋지만 큰 기대는 하지 말라입니다.

2~3개월, 또는 한 학기를 다녀와서 말을 술술 잘 하게 되었다면 그 학생은 그 전부터 영어 공부를 많이 했고 잘 하던 학생이었을 확률이 높습니다. 단지 실제로 말을 할 기회가 부족해서 닫혔던 말문이 어학연수를 계기로 트였을 겁니다. 영어를 잘 못하거나 그저 그랬던 학생이 몇 개월의 해외 생활로 자유롭게 말을 하게 될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유 있으면보내라는 건 영어에 대한 인식이 바뀌기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즉 하기 싫고 어렵지만 어쩔 수 없이 해야 하는 공부로만 여겼던 영어가 의사소통의 수단이란 걸 깨닫게 되기를 기대하는 것이지요.


물론 국내에서도 TV나 온라인으로 다양한 영어 콘텐츠와 학습도구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가상 현실이 아니라 몸으로 부딪히며 영어를 사용하는 환경에 노출되는 건 다른 이야기 입니다. 외국인과의 대화가 처음에는 부담스럽고 입이 안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의 말을 알아 듣고, 또 그들이 나의 말을 알아들어서 원하는 걸 얻게 되는 건 차원이 다른 경험이지요. 한 발 나아가 친구를 사귀게 되면 또 다른 세상이 열립니다. 손짓, 발짓, 알아 듣기만 하면 되는 게 아니라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대화를 하고 싶어 집니다. TV나 영화를 보며 줄거리만 이해하는 게 아니라 그들의 농담을 이해하며 함께 웃고 싶어 지기도 하지요. 영어를 쓰는 홈스테이 가정에서 지내게 되면 효과는 더욱 커집니다.

하지만 아직 어린 초등학생이, 그것도 영어를 잘 못하는 어린이가 말이 전혀 안 통하는 사람들에 둘러싸여 몇 달을 보내는 건 어려운 일입니다. 그래서 초등학생 어학연수의 경우에는 한국인 보호자가 있는 가정에 지내거나 한국인 가이드가 운영하는 기숙사에서 지내는 경우가 많지요. 이럴 경우에는 효과가 없는 걸까요?


몇 년 전 겨울 방학에 조카가 캐나다의 학교에 갔다 왔습니다. 현지 학교에 단기 위탁 교육 형식으로 다녔다고 하는데요. 얘기를 들어보니 한국 학생들이 한 반에 5~6명 씩 들어가 현지 학생들과 함께 공부를 했다고 합니다. 캐나다 학생들과 짝을 이루어 같이 공부도 하고 박물관 등을 견학하기도 했다네요. 겨울에 갔으니 스키 캠프도 빼놀 수 없었겠지요. 한국 학생 여러 명이 한 반에 있다 보니 현지 학생들보다는 한국 어린이들과 보내는 시간이 많았다고 합니다. 연수가 끝났을 때는 생각만큼 영어가 늘지도 않았고요. 실망한 동생에게 조카는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엄마, 스키 캠프가 너무 재미있었어요. 그런데 영어를 못 해서 새치기하는 애들에게 아무 말도 못해서 속상했어요. 영어를 잘 하고 싶어요.”


그 후 조카의 영어 실력이 일취월장 한 건 아닙니다. 다만 영어를 제일 싫어하던 아이가 이제는 스스로 영어 책을 찾아 읽을 정도 입니다. 초등학생을 방학동안 해외에 보낼 때는 딱 이정도의 효과만 기대하는 것이 좋습니다. 글로벌 리더가 되는 꿈을 갖게 되거나, 외국 친구를 여러 명 사귀어 지속적인 연락을 하느라 영어 실력이 쑥쑥 늘어난다면 정말 좋겠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않습니다. 그저 영어에 대한 흥미가 생기고 왜 영어를 대하는 태도만 바뀌어도 성공했다고 할 수 있지요. 그런데 이 정도의 변화에 수백만원을 써야 하는 걸까요? 다른 더 효율적인 방법도 있지 않을까요? 맞습니다. 초등학생, 중학생의 해외 영어 연수는 그닥 가성비가 좋지는 않습니다. 그러니 옆집 아이가 갔다는 이유로 우리 아이도 보낼 필요는 없습니다. “여유가 있다면보내도 괜찮다고 했지요. 이 때 여유는 경제적 여유 뿐 아니라 부모의 마음의 여유도 포함됩니다. ‘그렇게 큰 돈을 썼는데 왜 이것 밖에 안 돼?’라고 꾸짖지 않을 여유 말입니다.

비용, 시간 대비 효과를 볼 때 바람직한 해외 연수 시기는 고등학교 졸업 이후인 것 같습니다. 그이유는 다음 시간에 저의 경험을 통해 나누겠습니다.

 

갑자기 추워지더니 또 갑자기 더워졌네요. 곧 여름이 오려나 봅니다.

이번주도 건강하고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

 




IP *.226.157.137

프로필 이미지
2021.04.25 08:42:50 *.52.254.111

크게 공감이 갑니다.  전 늘 언어를 혼자 배워야 했기 때문에 문제가 있었습니다. 

영어도 중국어도...   그래도 한 가지는 분명한 것 같아요. ! 꼭 배우고 싶다는 절실함이 있으면 가능하다는... 그런 ^^





프로필 이미지
2021.05.03 03:09:46 *.226.157.137

지금도 가능하십니다.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12 [월요편지 62] 나의 4번 째 습관 [2] 습관의 완성 2021.06.06 931
3811 [용기충전소] 제 최고의 친구를 소개합니다 [4] 김글리 2021.06.04 615
3810 격리의 세상에서 생각하는 알피니스트 단상 [1] 장재용 2021.06.01 490
3809 [화요편지]책, 읽을 땐 모르던 것들, 비우며 알게 된 그 것. [2] 아난다 2021.06.01 413
3808 [월요편지 61] 처제가 건물주가 되었다 [2] 습관의 완성 2021.05.31 754
3807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재미로 외국어를 배우는 사람들 [2] 알로하 2021.05.30 689
3806 [용기충전소] 내가 만난 가장 큰 행운 [7] 김글리 2021.05.28 542
3805 이름에 하늘을 담은 자 [1] 장재용 2021.05.25 414
3804 [화요편지] 막막한 워킹맘에서 살림명상 안내자까지 [2] 아난다 2021.05.25 514
3803 [월요편지 60] 이번 생은 포기했던 유튜브를 다시 시작하는 이유 2가지 [1] 습관의 완성 2021.05.23 595
3802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나를 자유롭게 하는 글쓰기 [2] 알로하 2021.05.23 645
3801 [용기충전소] 시간을 내 편으로 만드는 법 [6] 김글리 2021.05.21 810
3800 마음을 열면 알게 될 거야 [2] 어니언 2021.05.20 450
3799 [화요편지] 빗 속의 화양구곡에서 생긴 일 [4] 아난다 2021.05.18 861
3798 [월요편지 59] 146만 유튜버 신사임당이 알려주는 돈 버는 방법 [2] 습관의 완성 2021.05.16 854
3797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한글보다 재미있는 영어로 글쓰기 [2] 알로하 2021.05.16 571
3796 [용기충전소] 달리기를 말할 때 이야기하고 싶은 것들 [1] 김글리 2021.05.14 587
3795 웃음의 힘 [1] 어니언 2021.05.13 538
3794 벚꽃이 그 주인을 만나니 얼굴이 붉어지더라 [1] 장재용 2021.05.11 333
3793 [화요편지] 스승이 그리운 시간 [2] 아난다 2021.05.11 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