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김글리
  • 조회 수 587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21년 5월 7일 08시 07분 등록

경험이 없어서 할 수 있는 것들


뭘 하고 싶은데, 막상 시작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흔히 하는 말이 있습니다.

“내가 아직 경험이 없어서...”

“준비가 덜 돼서...”

“경험이 없고 잘 모르니까, 뭣부터 해야 할지...”


경험이 없어서 시작하기가 어렵다는 겁니다. 대학 다닐 때, 많은 이들이 제게 이렇게 조언했습니다. “최소한 2년은 조직에 들어가 박박 기면서 일을 배워야 해. 경험을 먼저 쌓아. 그리고 나와서 뭐든 해.” 열이면 열, 그렇게 말했습니다. 경험도 없고 별다른 대안도 없던터라 그 조언을 따랐습니다. 2년을 채우려고 얼마나 노력했는지 모릅니다. 늘 맞지 않는 옷을 입은 느낌으로 5년을 버티고 버텼습니다. 지금 와서 생각해봅니다. 그 시절 누군가 다른 이야기를, 해줬더라면 어땠을까?


“경험 없이도 할 수 있는 방법이 많아. 네가 잘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 너만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 라고.


지인 중 하나는 조직 경험이 거의 전무한 채로 20대를 보냈습니다. 정규직으로 취업하려 했지만 계속 실패했습니다. 세상에 자신이 들어갈 수 있는 빈 자리는 없어 보였습니다. 그러다 취업과는 무관했지만 한 비영리 단체에서 디지털 도구 강의를 시작했습니다. 콘텐츠가 유익했다고 피드백 주는 사람들을 보며, 그는 커리어에 대한 새로운 시야를 얻게 됩니다. ‘아, 직장이 아니라 ‘콘텐츠’로 커리어를 만들 수도 있겠구나.‘ 그는 자신이 가진 것들을 콘텐츠로 다듬기 시작했습니다. 제안서를 만들어 대학과 기관 등에 보냈습니다. 하나 둘 연결이 되면서 강의를 시작했습니다. 계속해서 자신만의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했습니다. 그리고 아예 스스로를 ‘콘텐츠 코치’로 규정했죠. 그는 수 년 동안 직장이 아니라 콘텐츠로 자신의 커리어를 만드는데 집중했고, 그 이야기를 담아 <회사 말고 내 콘텐츠>라는 책을 펴냈습니다. 서민규 작가의 이야깁니다.


사람들은 ‘경험이 없으면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맞는 말입니다. 경험치가 쌓여야 판단의 근거도 생기고, 일머리도 생깁니다. 하지만 경험이 없기 때문에 완전히 다른 시각으로 접근 할 수 있습니다. 경험이 많은 자들은 생각지도 못한 방식으로 말이죠. 또 다른 젊은이의 이야깁니다. 


하루는 젊은이가 선생님에게 조언을 구했습니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돈도 벌 수 있나요?” 


그럴 수 있답니다. 그런데 마흔이 되기 전까지는 어려울 거라고 했습니다. 경험치를 쌓을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었죠. 헌데 젋은이는 27살이었고, 마흔이 될 때까지 13년이나 남았습니다. 그때까지 기다릴 수 없어서 당장 해보기로 마음먹습니다. 뭘 할까 하다, 자신이 잘하는 걸로 시작해보기로 합니다. 웹사이트를 열어 자신이 가장 잘하는 ‘글쓰기’를 팔았습니다. 웹사이트에 “주 5일 매일 글을 보내줄테니, 한달 구독료로 1만원을 내라”는 공고를 올렸죠. 누가 신청할까 싶었지만, 첫 달에만  수 백명의 사람들이 몰렸습니다. 그는 자신의 글을 이메일로 연재하며 돈을 벌었습니다. 기대 이상으로 벌었죠. 덕분에 2,500만원에 달하는 학자금도 갚고, 책도 몇 권 내고 세상에 명성도 쌓았습니다. 경험은 없지만 자신이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시작했습니다.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요. 스스로 ‘연재 노동자’로  칭하는 이슬아 작가 이야깁니다. 



새로운 방식, 또 다른 가능성으로 접근하기


경험이 없으면 잘 모른다는 생각에 주눅들기 쉽습니다. 전문가가 아니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그런데 독일의 젊은 예술가 '사이먼 프로인트Simon Freund'는 자신이 모른다는 것을 당당하게 받아들입니다. 아이디어는 있지만 그를 구현하지 못할 때, 할 줄 아는 사람을 찾아나섭니다. 경험도 부족하고, 전문 지식도 부족하지만 그렇다고 쫄지 않습니다. 책 <노마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저는 특정한 분야의 공부를 하거나 배우지 않았기 때문에 전문적으로 잘 하는게 없어요. 그 말을 뒤집어보면 전 언제나 제가 하고 싶은 것들에 대해 완전히 열려있고,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죠.” 


모르기 때문에 오히려 완전히 열려있을 수 있다는 부분에서 무릎을 쳤습니다. 저는 ‘경험이 없으면 못한다’는 사람들의 말을, 더이상 따르지 않기로 결심했습니다. 그리고 경험은 없지만, 꼭 한번 하고 싶었던 일에 도전했습니다. 바로 책을 제작하는 일이었죠. 


언젠가 한번쯤 직접 책을 만들어 세상에 유통시키고 싶었어요. 그런데 뭘 아는 게 있어야죠. 그래서 아는 사람을 찾았습니다. 그가 운영하는 출판워크숍에 참가해 전체프로세스를 먼저 익혔습니다. 그리고 컴퓨터 학원을 다니며 편집 툴인 인디자인과 포토샵을 배웠죠. 하다 모르는 건 인터넷을 찾아보고 업자들을 찾아다니며 지식을 쌓아갔습니다. 인쇄작업은 알아야 할 게 많아서 까다로웠습니다. 그러는 동안 눈이 빠져라 글을 써서 원고를 마쳤습니다. 이후 두 달 동안 하루 10시간씩 컴퓨터를 붙잡고 배운 걸 활용해 편집과 디자인을 진행했습니다. 인쇄제작에 필요한 비용은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해서 감당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2020년 1월 책을 출판해 교보문고, YES24등에 판매하기 시작했습니다. 저의 4번째 책 <인생모험>은 그렇게 세상에 나왔습니다.  


뭔가를 하려고 할 때 정말 중요한 건 '해당 경험의 유무'가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그를 '해결할 방식을 찾아낼 수 있느냐'가 더 중요했죠. 혼자 고민하고, 내가 아는 것만 가지고 끙끙대면 답이 없습니다. 이미 세상엔 노하우와 지식과 기술이 넘쳐납니다. 해결하고 싶은 과제를 찾고, 외부의 인력과 지식을 투입해서 연결 시켜 나가면 됩니다. 이를 두고 ‘연결창의성’이란 말을 합니다. 책 <탁월한 아이디어는 어디에서 오는가>의 저자 스티브 존슨은 이렇게 말합니다. 


“뇌에 새로운 지식이 투입되면 뇌세포 사이에 새로운 네트워크가 형성되면서 창조가 일어난다. 좋은 아이디어는 자유로움이 아니라 연결, 융합, 재결합을 필요로 한다.”


지금은 인터넷의 발달로 그 어느때보다 ‘연결’이 쉬워졌습니다. 스티브잡스는 ‘창의성이란 연결하는 능력’이라고 말했죠. 관건은 경험이 없다고 주눅들지 않는 겁니다. 모르니까 열려있고, 모르니까 새롭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스스로에게 할 수 있는 자격만 부여하면, 세상의 지식과 세상의 경험들이 내게 달려올 겁니다. 그걸 연결하면 됩니다. 경험이 없기 때문에 다르게 보고, 오히려 새롭게 만들 수 있습니다.


오늘 하루, 내가 모르는 것을 찾아 다른 것들에 연결해보면 어떨까요? 

저도 오늘 생각해봐야겠습니다 :)

IP *.181.106.109

프로필 이미지
2021.05.07 16:22:06 *.52.254.239

저도 크게 공감합니다. 완전히 창조적인 것은 이질감을 느낀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공감하는 창의성은 그것이 내 안에 어떤 형태로든 존재한다고 봅니다.

그리고 문제 해결에 있어서 저도 그랬거든요, 많은 사람들이 제게 말했습니다.

방법이 없습니다.”

길이 없습니다.”

저는 그들에게 그렇게 말하곤 했습니다.

방법이 없는 것이 아니라 못 찾은 것이겠지요

길은 사람이 가야 나는데 아무도 안 갔으니 당연히 없지요!”

그럼 어떻게 해야 하나요?”

지금, 목적지를 향해 출발하십시오! 목적지에 도달하면 그것이 길이 될 것입니다.” 

제가 사는 펜싱의 세계무대에서 그들이 말하는 ‘Kim’s tactics’도 서양의 검술에 동양적 사고를 통합한 것입니다. 곧 창의적인 연결을 통해 만들어진  변형에 불과한 것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21.05.14 06:23:24 *.181.106.109

Kim's tactics 이라고 불리는 군요. 멋집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12 [월요편지 62] 나의 4번 째 습관 [2] 습관의 완성 2021.06.06 931
3811 [용기충전소] 제 최고의 친구를 소개합니다 [4] 김글리 2021.06.04 615
3810 격리의 세상에서 생각하는 알피니스트 단상 [1] 장재용 2021.06.01 490
3809 [화요편지]책, 읽을 땐 모르던 것들, 비우며 알게 된 그 것. [2] 아난다 2021.06.01 413
3808 [월요편지 61] 처제가 건물주가 되었다 [2] 습관의 완성 2021.05.31 754
3807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재미로 외국어를 배우는 사람들 [2] 알로하 2021.05.30 689
3806 [용기충전소] 내가 만난 가장 큰 행운 [7] 김글리 2021.05.28 542
3805 이름에 하늘을 담은 자 [1] 장재용 2021.05.25 414
3804 [화요편지] 막막한 워킹맘에서 살림명상 안내자까지 [2] 아난다 2021.05.25 514
3803 [월요편지 60] 이번 생은 포기했던 유튜브를 다시 시작하는 이유 2가지 [1] 습관의 완성 2021.05.23 595
3802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나를 자유롭게 하는 글쓰기 [2] 알로하 2021.05.23 645
3801 [용기충전소] 시간을 내 편으로 만드는 법 [6] 김글리 2021.05.21 810
3800 마음을 열면 알게 될 거야 [2] 어니언 2021.05.20 450
3799 [화요편지] 빗 속의 화양구곡에서 생긴 일 [4] 아난다 2021.05.18 861
3798 [월요편지 59] 146만 유튜버 신사임당이 알려주는 돈 버는 방법 [2] 습관의 완성 2021.05.16 854
3797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한글보다 재미있는 영어로 글쓰기 [2] 알로하 2021.05.16 571
3796 [용기충전소] 달리기를 말할 때 이야기하고 싶은 것들 [1] 김글리 2021.05.14 587
3795 웃음의 힘 [1] 어니언 2021.05.13 538
3794 벚꽃이 그 주인을 만나니 얼굴이 붉어지더라 [1] 장재용 2021.05.11 333
3793 [화요편지] 스승이 그리운 시간 [2] 아난다 2021.05.11 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