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어니언
  • 조회 수 663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21년 2월 4일 08시 41분 등록

 초등학교 6학년 마지막 겨울방학이 되기 전 며칠은 수업이 없어, 반 전체가 같이 공포영화를 보곤 했습니다. 무서운 것을 싫어하는 제가 그나마 몇 편 정도 본 것은 이런 특수한 기회가 있었던 덕분(?)이었습니다. 그중에서 영화 은 아직도 몇 가지 충격적인 장면이 떠오르는 공포 영화입니다.


 링은 1991년에 스즈키 고지가 출판한 소설이 원작입니다. 총 세 권짜리 장편소설 중 영화화된 1권이 가장 유명합니다. 우연한 기회에 이 원작 소설을 보게 되었습니다. 사실은 이렇게 무시무시한 이야기가 담긴 책을 집에 놓고 싶지 않았지만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서 잠을 줄여가며 읽었습니다. 재밌었습니다.


개인적으로이 뇌리에 깊게 박혀 있는 이유는치명적인 반전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스토리가 기억나지 않는 사람들도 링 영화의 거의 마지막에 나오는 대사류지(죽은 사람)은 하지 않고, 나는 한 일이 뭐지?’는 기억하실 겁니다. 억울하게 죽은 사다코의 원혼을 달래주면 죽음을 피할 수 있을 거라는 주인공의 믿음이 산산이 부서지는 순간이죠. 또한 자신이 살아남으려면 다른 사람에게 비디오를 복사해 줘야 한다는 새로운 규칙을 알게 되는 순간입니다. 그리고 이 장면은, 그때까지 안전하게 스크린 너머로 영화를 보던 관람객들에게로 공포의 찜찜함을 확산시키는 순간입니다. (그 당시엔 보통 비디오를 빌려서 영화를 봤으니까요)


 반전은 무장해제를 시켰다가 주인공(과 독자들)이 생각하지도 못했던 결말로 이야기를 끌고 갑니다. 예상할 수 있는 반전은 효력이 약해집니다. 현실에서의 예측불가는 사람을 무력하게 만들지만 콘텐츠에서는 강력한 매력입니다. 어쩌면 우리의 머리는반전이라는 자극에 적극적으로 반응하도록 되어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현실에서는 즐거운 반전만 있으면 좋겠습니다. 충격 결말이 드러나고 시간이 좀 흐르면 마음의 여유가 생겨서 다양한 각도로 있었던 일을 돌아보게 될 텐데, 돌이켜보았을 때 지나간 순간을 웃으면서 이야기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IP *.187.144.242

프로필 이미지
2021.02.08 20:42:10 *.52.45.248

창의적인,,, 그래도 공감이 가는... 그래서 기발한  .... 몇 몇 단어들이 떠오르는군요...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52 재능은 꽃피우는 것 [1] 어니언 2021.03.25 827
3751 스승과 같은 산의 말 [1] 장재용 2021.03.23 1190
3750 [화요편지] 할 수 있는 만큼이 최선임을 믿는 힘 [2] 아난다 2021.03.23 922
3749 [변화경영연구소] [월요편지 51] J 수석의 고민, 이놈의 회사 당장 옮기던지 해야지 [1] 습관의 완성 2021.03.21 899
3748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첫번째 편지 [4] 알로하 2021.03.21 626
3747 [용기충전소] 어떤 마음으로 '그 일'을 하고 있나요? [4] 김글리 2021.03.19 861
3746 결정의 순간 [2] 어니언 2021.03.18 706
3745 둘러갈 것 [2] 장재용 2021.03.16 735
3744 [화요편지] 아이를 기다리는 시간 in YOGA [4] 아난다 2021.03.16 417
3743 [월요편지 50] 부장 진급에 떨어졌습니다 [6] 습관의 완성 2021.03.14 787
3742 <알로하의 두번째 편지> 그리고 이년 후에…_마지막 편지 [6] 알로하 2021.03.14 555
3741 [용기충전소] 결핍은 삶의 이정표 [3] 김글리 2021.03.12 926
3740 유머의 힘 [2] 어니언 2021.03.11 866
3739 아, 나는 지금 너희에게 가지 못한다 [4] 장재용 2021.03.09 671
3738 [화요편지]기쁨의 뷔페레스토랑에서 생긴 일 [2] 아난다 2021.03.09 603
3737 [월요편지 49] 노력은 어떤 식으로든 자취를 남긴다 [1] 습관의 완성 2021.03.07 950
3736 <알로하의 두번째 편지> 2029년 2월, 하와이에서 [4] 알로하 2021.03.07 903
3735 [용기충전소] 분노는 나의 힘 [1] 김글리 2021.03.05 965
3734 [목요편지] 새로운 시선으로 만날 수 있는 친구 [1] 어니언 2021.03.04 1050
3733 지나간 봉우리는 잊어라 [3] 장재용 2021.03.02 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