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알로하
  • 조회 수 904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21년 2월 28일 13시 52분 등록


성공은 형편없는 선생님이다. 이것은 똑똑한 사람들이 자신은 절대 잘못될 리가 없다고 믿도록 유도한다.

- 빌 게이츠


출처: https://www.freepik.com/premium-photo/adorable-little-girl-ballerina-looking-grumpy-sitting-alone-floor-ballet-school_7892442.htm

 

다음날 오후, 시험장으로 꾸민 학원에 들어갔습니다. 이미 시험을 마친 지혜씨와 선미씨 그리고 다른 학원에서 온 사람들이 편한 얼굴로 옷을 갈아입고 있었습니다. 두 시간 뒤에 시험을 마친 나의 얼굴도 저렇게 편해지겠지, 생각하며 시험을 준비했습니다.

먼저 필기시험. 어려운 문제는 없었으나 시간이 좀 부족했네요. 너무 여유 있게 풀었나 봅니다. 겨우 시간에 맞춰 다 풀었지요. 바로 결과가 나왔는데 다행히도 다 맞았다고 합니다. 주관식 마지막 문제의 답을 아주 짧게 썼는데 너그럽게 점수를 매긴 것 같았습니다.

이제 본격적인 시험인 실기 테스트. 평소에 어려워하던 협회장 한 명만 심사위원으로, 그것도 바로 눈 앞에 두고 테스트를 받으려니 심장이 쿵쾅거리기 시작했습니다. 평소 자타공인 시험이 체질이라 할 정도로 연습 때 보다 늘 시험 결과가 좋았던 저의 시험운을 믿고 기대할 수밖에 없었지요.

워밍업, 기본동작 콤비네이션, 강사 안무 2개 중 하나 그리고 개인 안무의 순서였습니다. 워밍업을 시작할 때만 해도 얼굴이 굳어 있었는데, 너무 잘 짰다며 웃으며 따라하는 심사위원 덕에 긴장이 풀리고 몸도 풀렸네요. 콤비네이션이야 워낙에 자신 있었던 거라 잘 넘어갔습니다. 강사 안무는 연습한 두 가지 중 하나를 제비뽑기로 하는 거였는데, 제게는 특별히 선택할 수 있도록 해줬습니다. 하나(1)는 좀 짧고 쉬운 안무인 대신에 다양한 감정 표현이 필요한 안무였습니다. 다른 하나(2)는 매우 길고 안무가 복잡하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웃기만 하면 되는, 감정 표현이 단순한 안무였지요. 우리는 연습하는 내내 ‘1번이 걸렸으면 좋겠다고 했을 정도로 2번은 꺼렸습니다. 마지막날까지 안무를 못 외우는 친구도 있었고요. 원장이나 심사위원도 제가 당연히 1번을 고를 거라 생각했나 봅니다. 제 생각은 좀 달랐습니다. 감정표현은 저의 가장 큰 약점이기 때문에 1번을 표정 없이 춘다면 감점이 있을 것 같았습니다. 오히려 어려운 안무인 2번을 틀리지 않고 잘 마친다면 더 높은 점수를 받을 것 같았지요. 끝부분이 약간 헷갈리긴 했지만 2번은 너무 길어서 끝까지 가는 경우가 거의 없고, 중간에 음악을 끈다고 원장님이 언질을 주기도 했고요.

저는 2번을 골랐고, ‘정말 2번이 맞냐?’고 확인까지 마친 후에 2번에 맞춰 춤을 추었습니다. 원장님의 언질과는 달리 음악은 중간에 멈추지 않았고, 5분 가까이 되는 안무를 모두 마쳐야 했습니다. 중간에 한 두 번 헷갈린 곳이 있었지만 티 안 나게 잘 넘어갔을 정도로 짧은 순간이었습니다. 다만 쉬는 시간 없이 바로 개인 안무를 해야 돼서 좀 힘들긴 했지만요.

마지막 개인안무야 말로 저에게 맞춘 안무라 별로 어려울 것도 없고 순서를 잊을 것도 없는 가장 자신 있는 항목이었습니다. 역시 틀린 부분 없이 잘 넘어갔고 합격을 확신했습니다. 원장과 심사위원도 수고했다며 합격을 내비치는 말을 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두 심사위원의 동영상 심사가 있어야 하니 공식적인 결과는 다른 사람들과 함께 월요일에 발표하겠다며 시험을 마쳤습니다.


오랜만에 연습없이 주말을 편히 쉬었습니다. 월요일 오후가 되어도 원장의 연락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당연히 합격이라 생각했기에 아무 생각이 없었지요. 월요일 저녁에 일을 마치고 전화기를 보니 원장님으로부터 몇 통의 부재중 전화가 와 있었습니다. 왠지 데자뷰가 느껴지며 불안해졌습니다. ‘합격이라면 그냥 문자로 남겨도 될텐데, 왜 굳이 통화를 하려고 하지? 아냐, 그럴 리가 없어. 기쁜 소식을 목소리로 직접 전해주고 싶어서일거야.’ 떨리는 손으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여보세요.”

더 이상 들을 필요도 없었습니다. 첫마디에서 떨어진 걸 알 수 있었습니다. 각각의 점수가 어떻고, 심사위원의 평가가 어떻고 구구절절한 설명이 이어졌고, 너무 아깝게 1점 차이로 떨어졌다고 하지만 결론은 떨어졌다는 거였지요. 뭐 그럴 수도 있지요. 다른 사람들의 결과도 물어봤습니다. 선미씨도 안타깝게 떨어졌다고 하네요. 지혜씨는 다행히도 가까스로 합격점을 받았다고 합니다. 같이 고생한 사람 중에 한 명이라도 붙었으니 기뻐해야 하는데 기쁘지가 않았습니다. 아니 화가 났습니다. 그럴 리가 없었습니다. 1번 춤의 안무를 잘 못해서 제가 같이 해주고, 2번 춤의 안무를 못 외워서 포기했던기본 콤비네이션을 못 짜서 원장님이 대신 짜줬던 지혜씨도 합격을 했는데, 제가 못 했다니요?? 화가 나는 걸 너머, 논리적으로 이해가 안 되어 결과를 인정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지요. 원장님도 저의 반박에 일부 수긍했지만, 저의 영상을 본 심사위원들의 의견은 달랐다고 합니다. 영상으로는 동작들이 작게 표현되어 무슨 동작을 하는지 알 수 없는 것들도 꽤 있었다고 합니다. 반면에 안무를 헷갈려 얼버무리는 부분은 눈에 확 띄어서 점수를 깍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하네요. 가장 자신 있었던 개인 안무는 너무 활기가 없어서 점수를 주기 어려웠다고 합니다. 마지막에 하느라 힘이 빠진 상태에서 했는데 영상으로는 그 부분이 특히 거슬렸다네요. 실제로 봤으면 전혀 그렇지 않았을 텐데, 너무 아쉽다는 원장님의 위로가 전혀 위로가 되지 않았습니다. 다시 화가 솟구쳐 오르며 그냥 다 그만두고 싶을 뿐이었습니다.

 

벌써 내일이면 3월이네요. 이번주도 행복하고 건강한 한 주 보내세요. ^^

 


IP *.226.157.137

프로필 이미지
2021.03.02 03:44:06 *.169.176.67

노력과 그에 따른 기대, 그것들에 의한 생각과 다른 결과, 

마음이 많이 아프고 속이 상했겠군요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52 재능은 꽃피우는 것 [1] 어니언 2021.03.25 827
3751 스승과 같은 산의 말 [1] 장재용 2021.03.23 1190
3750 [화요편지] 할 수 있는 만큼이 최선임을 믿는 힘 [2] 아난다 2021.03.23 922
3749 [변화경영연구소] [월요편지 51] J 수석의 고민, 이놈의 회사 당장 옮기던지 해야지 [1] 습관의 완성 2021.03.21 899
3748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첫번째 편지 [4] 알로하 2021.03.21 626
3747 [용기충전소] 어떤 마음으로 '그 일'을 하고 있나요? [4] 김글리 2021.03.19 861
3746 결정의 순간 [2] 어니언 2021.03.18 706
3745 둘러갈 것 [2] 장재용 2021.03.16 735
3744 [화요편지] 아이를 기다리는 시간 in YOGA [4] 아난다 2021.03.16 417
3743 [월요편지 50] 부장 진급에 떨어졌습니다 [6] 습관의 완성 2021.03.14 787
3742 <알로하의 두번째 편지> 그리고 이년 후에…_마지막 편지 [6] 알로하 2021.03.14 555
3741 [용기충전소] 결핍은 삶의 이정표 [3] 김글리 2021.03.12 926
3740 유머의 힘 [2] 어니언 2021.03.11 866
3739 아, 나는 지금 너희에게 가지 못한다 [4] 장재용 2021.03.09 671
3738 [화요편지]기쁨의 뷔페레스토랑에서 생긴 일 [2] 아난다 2021.03.09 603
3737 [월요편지 49] 노력은 어떤 식으로든 자취를 남긴다 [1] 습관의 완성 2021.03.07 950
3736 <알로하의 두번째 편지> 2029년 2월, 하와이에서 [4] 알로하 2021.03.07 903
3735 [용기충전소] 분노는 나의 힘 [1] 김글리 2021.03.05 965
3734 [목요편지] 새로운 시선으로 만날 수 있는 친구 [1] 어니언 2021.03.04 1050
3733 지나간 봉우리는 잊어라 [3] 장재용 2021.03.02 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