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어니언
  • 조회 수 1145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21년 4월 15일 09시 04분 등록

지난 며칠 동안 저는 여러 갈래로 갈라진 갈림길 앞에서 한참을 서있었습니다. 십 년간 일해온 조직이 없어져 새로운 회사 중 하나를 선택하게 된 것입니다. 이미 앞장서서 한참 걸어가는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물어보기도 하고, 같이 갈림길에 서있는 사람들과 가장 괜찮은 길에 대해 토론하기도 하고, 전혀 상관없는 사람들에게 의견을 구하기도 했습니다. 모든 길이 다 햇빛이 들고 아름답게 보여서 고르기가 어려웠습니다.


무엇보다 저는 두려웠습니다. ‘잘못된 선택을 하면 어떡하지? 하나를 선택했는데, 몇 달 뒤 그 선택을 후회하며, 다른 갈림길로 갈걸..’하고 쓰라린 패배감을 맛보며 끔찍한 월요일을 맞이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었습니다.


직장 생활을 10년쯤 하면 제가 무엇을 잘 할 수 있고, 무엇을 하고 싶어 하는지가 좀 더 선명하게 보일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내 적성에 맞는 일이라는 게 있어서 그것을 찾아내기만 하면 적은 노력만 들여도 훌륭한 성과를 낼 수 있는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막상 제가 일을 선택해야 하는 입장에서 적성이란 것을 곰곰이 생각해 보니, 내가 가지고 있는 적성이 뭔지 구체적으로 말하기가 어려웠습니다. 거기다 회사를 그만두고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게 아니라, 다른 회사로 이직을 하려니 또 다른시키는 일을 하게 될 거라는 관점에서 가장 괜찮은 하나를 고르는 작업이 쉽지 않았습니다.


 이런 고민을 하고 있을 때 봤던 애니메이션이 몇 달 전 개봉한 디즈니의 소울입니다. 중학교 밴드부의 담당 선생님으로 일하고 있는 조 가드너는 어느 날 꿈에 그리던 재즈 뮤지션과의 무대에서 연주할 기회를 따냅니다. 기쁨에 들떠 귀가하던 중 발을 헛디뎌 죽고 맙니다. 그가 다시 지구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곧 태어날 영혼 ‘22’의 멘토가 되어 22가 가지고 있는 지구행 티켓을 대신 받는 수밖에 없습니다. 22와 좌충우돌 모험을 하던 중 잠깐 지구로 돌아온 두 사람은 조의 이발사 데즈를 만나게 됩니다.


 22와 조는 데즈를 만나기 전까지 운명적 직업을 찾아낸 영혼만이 지구에 갈 수 있다고 믿고 있었습니다. 데즈는 태어날 때부터 이발사가 될 운명을 타고난 사람일 거라고 생각했었죠. 하지만 사실 데즈는 수의사가 되고 싶었습니다. 해군을 제대하고 수의사 학교에 가려 했지만, 딸이 크게 아팠고 학교 학비가 더 저렴한 미용학교에 지원할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여기서 데즈의 길이 크게 달라지게 됩니다. 그런데도 데즈는 행복합니다. 22와 조는 삶이 운명처럼 단순하지 않음을 깨닫습니다.


결국 지난 월요일 하나의 길로 결정을 내렸습니다. 저는 생각보다 제 자신을 과소평가했던 것 같습니다. 어떤 일을 하면 그것 때문에 완전히 불행해질 수도 있다고 말이죠. 그러나 어디에 있든 전적으로 불행했던 적은 없었습니다. , 가서 일해보고 진짜 잘못된 선택이라는 확신이 들면 그때 다시 새로운 선택지를 찾아 고민해 보면 될 일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진로 고민을 하고 있을 때 변화경영연구소 연구원 선배인 유재경 언니와의 상담이 큰 도움이 되었는데, 언니와의 통화를 마치고 나자 문득 아빠가 쓰셨던 구절이 생각났습니다.

 

‘신이 나를 어디에 데려다 놓든 그곳이 바로 내가 있어야 할 곳

위대함은 무엇을 하느냐에 달려있는 것이 아니며 무엇을 하든 그것에 사랑을 쏟는 일이니

- 『미치지 못해 미칠 것 같은 젊음』 서문 중에서

 

전에는 다른 싯구가 더 눈에 띄었는데 이번에는 이 부분이 가슴을 무찔러 들어오네요. 앞으로의 새로운 길이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됩니다

IP *.187.144.242

프로필 이미지
2021.04.16 15:08:46 *.52.45.248

모든 사람,  당신 생애의 모든 사건들은  당신이 그것들을 거기에 끌어다 놓았기 때문에  거기에 있는 것이다.

 당신이 선택하는 것과 그것들과의 관계는 당신에게 달려있다.          -리하르트 바흐 -


선택의 갈림길에 서 있을 때 시간이 멈추어 선 그 순간에 오직 하나의 질문에 답할  수 있으면 충분하다 

'이 길에 마음을 온전히 담았느냐?'  그렇다면 그 길은 옳은 길이고 그렇지 않다면 무의미한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선택에 대한 갈등의 순간이 오면 끝까지 가라!  그러면 진정으로 당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될 것입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33 세상이 낸 수수께끼 [2] 어니언 2021.07.01 666
3832 [화요편지]여한없이 사랑을 나누고 나면 저절로 알게 되는 것 [2] 아난다 2021.06.28 720
3831 [월요편지 65] 내 아이의 인성과 공부습관, 이것에 달려있다 [1] 습관의 완성 2021.06.27 582
3830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왜 나의 영작은 콩글리시가 같을까? [3] 알로하 2021.06.27 719
3829 [용기충전소] 인생의 갈림길에 선 당신에게 [1] 김글리 2021.06.25 631
3828 불완전한 한 걸음 [1] 어니언 2021.06.24 502
3827 틀려도 괜찮다 잘하고 있으니 너무 애쓰지 마라 [1] 장재용 2021.06.22 534
3826 [화요편지]익숙한 것과 결별하기 전 반드시 챙겨야 할 것 [2] 아난다 2021.06.22 852
3825 [월요편지 64] 시력을 점점 잃어간다는 것 [1] 습관의 완성 2021.06.20 1207
3824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험난한 글쓰기의 여정이 시작되다 [2] 알로하 2021.06.20 701
3823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험난한 글쓰기의 여정이 시작되다 알로하 2021.06.20 583
3822 [용기충전소] 기회를 만드는 질문 하나 [1] 김글리 2021.06.18 1012
3821 마음에 드는 그림을 그리는 법 [1] 어니언 2021.06.17 778
3820 그의 장도壯途에 부쳐 [2] 장재용 2021.06.15 534
3819 [화요편지]요가는 어떻게 삶이 되는가? [2] 아난다 2021.06.15 525
3818 [월요편지 63] 아내는 외계인 [1] 습관의 완성 2021.06.13 838
3817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영어가 제일 싫다는 아이들 [2] 알로하 2021.06.13 824
3816 [용기충전소] 극심한 스트레스에서도 올바른 결정을 내리는 법 [1] 김글리 2021.06.11 531
3815 우정 권하는 사회 [1] 어니언 2021.06.10 530
3814 이제 돌아오라 [2] 장재용 2021.06.08 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