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김글리
  • 조회 수 916
  • 댓글 수 8
  • 추천 수 0
2021년 4월 16일 07시 32분 등록
'알 이즈 웰', 이 말 들어본 분 많을 겁니다. 전 세계를 강타했던 인도영화 <세얼간이>에 나왔던 대사였죠. 주인공 '란초'가 사는 마을에 경비가 있었습니다. 경비는 밤마다 순찰을 돌면서 아무 이상이 없다는 뜻으로  "알 이즈 웰All is well" 이라고 크게 외쳤죠. 그런데 어느날 도둑이 드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 날도 물론 경비는 알이즈웰이라고 소리쳤고, 사람들은 마음편히 잠자리에 들었었죠. 그런데 알고보니 이 경비가 야맹증환자였다더군요. 밤에 잘 보이지 않는데도 습관처럼  ‘이상없다, 괜찮다'고 외쳤는데, 그 말을 들은 사람들은 정말 이상이 없는 줄 알고 마음 편히 잠들 수 있었다는 겁니다. 

여기에서 란초는 깨달음을 하나 얻습니다. 바로 ‘우리 마음은 겁쟁이기 때문에 속여줄 필요가 있다'는 것이지요. 마음은 바보에 겁쟁이라, 쉽게 주문에 매혹됩니다.  마음이 불안할 때마다 "알 이즈 웰"이라고 다독이면,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그래서 극중 '란초'는 "알 이즈 웰" 을 입에 달고 다닙니다. 

말에는 자기암시기능이 있습니다. 계속해서 같은 말을 하면 그 자체가 암묵적 지시나 신호체계가 되어 잠재의식 속에 입력됩니다. 많은 자기계발서가 '긍정적인 말을 하라'고 주문하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이죠. 특히 스스로에게 하는 말은 그 누구보다 자신에게 큰 영향을 끼칩니다. 

저는 스스로에게 굉장히 가혹한 편이었는데요, 어느 개떡같은 하루를 보내고 왜 이럴까 생각해본 일이 있었습니다. 문득, 제가 스스로에게 어떤 말을 하는지 궁금해지더군요. 시험삼아 제가 자신에게 하는 말을 모조리 글로 옮겨적었습니다. 그랬더니, 세상에나!  99% 부정적인 말이 아니겠습니까? 마녀도 아니고, 제가, 제 입으로 스스로에게 저주의 말을 퍼붓고 있었던 겁니다. 기가 막혔습니다. 그 날 이후, 저는  의식적으로 스스로에게 하는 말을 바꾸기 시작했습니다. 좋은 말을 발견하면 메모해두고 써먹기 시작했어요. 스스로에게 저주를 퍼붓는 대신, 격려하고 힘나는 '마법의 주문'을 걸기 시작한거죠. 

예를 들어 실수했을 때는 이렇게 중얼거립니다. 
"조금 실수한 거 가지고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들지마. 네가 좋아하는 걸 최대한 많이 하면 그걸로 된거야." 
책 <지구를 걷는 아이>에 나오는 말입니다. 쟈콥에게 아버지가 해준 이야기죠. 이 말엔 충분히 경험했으면 된거다, 배움을 얻었으면 된거다, 그런 뜻이 담겨 있습니다. 괜히 머리 복잡하게 생각할거 없이, 가볍게 털고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게 낫다는 걸 알려줍니다.  

한편 일이 잘 알풀리고 모르겠을 땐 이렇게 말해봅니다.
"역시, 내가 귀여운 탓인가?" 
이건 트위터에서 본 문구인데, 쓸 때마다 재밌습니다. 말하면서 한번 웃고 나면, 일이 좀 만만하게 느껴집니다.  일이 잘 안 풀린 건 역시 제가 귀여운 탓이였더군요.
 
또 큰 일이 생기거나, 부담이 일면, 크게 심호흡하고 이렇게 말합니다.
"아, 별일 아니다." 
이건 방송인 박경림이 해준 이야긴데요. 그가 힘들어할 때 선배 김국진에게 하소연을 많이 했답니다. 고민을 털어놓으면 김국진이 이렇게 말해줬습니다. "경림아, 심호흡을 하고 따라해봐, '아~ 별일도 아니다.'" 웃기게도 그렇게 말하고 나면 진짜로 별일이 아닌 것처럼 느껴졌다는 겁니다. 그 말을 듣고, 당장 써먹기 시작했습니다. 부담완화에 특효입니다.  

사람 앞에 설 때, 발표할 때 자신감을 불어넣는 주문도 있습니다. 
"다 좆밥이다."
개그우먼 장도연이 방송할 때 쓰는 말이라고 소개해 화제가 되었는데요. 소탈하면서도 재치있는 개그맨으로 입지를 다진 그는 사실 성격이 소심한 편입니다. 평소 주눅도 잘  들고 눈치를 많이 본다고요. 그런데 방송을 하려면 자신감이 있어야 하잖아요. 특히 혼자 많은 사람을 상대로 할 때는 그야말로 기가 필요한데 그때마다 혼자 중얼거렸답니다. "다 좆밥이야." 소심한 그가 야생같은 방송에서 살아남은 힘이 된 것이죠. 이건 아직 안 써먹어봤는데, 대중강연을 할 때 써먹으면 효과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이런 말들을 통틀어 '셀프만트라'라고 부릅니다. 만트라는 반복해서 외는 문구, 일종의 자기암시입니다. 힘들 때 셀프만트라로 주문을 걸면 어느새 힘이 생겨납니다. 스스로가 더 좋아지는 효과도 생깁니다. 란초 말대로 마음은 겁쟁이에 바보가 틀림없습니다. 말 한마디로 온도가 확확 바뀌니까요. 이 마음을 떼놓고 살 수 없다면, 잘 다독이며 살아가는 지혜가 그래서 필요합니다. 힘들다고 마음이 칭얼대면 힘을 불어넣어주고, 두렵다고 하소연하면 용기를 충전해주어야죠. 아,  용기가 필요할 때 쓰는 저만의 '용기처방전'이 있습니다. 두려움이 슬며시 떠오르면 이런 생각들을 조합해서 합니다. 

"에라 모르겠다, 시발 4% + 되면 좋고 안되면 말고 11% + 이만하면 괜찮다20% +어차피 누구라도 힘들다 65%"

그러면 어느 순간 한발짝 떼어 볼 용기가 솟아나죠. 당 떨어질 때 사탕 먹듯, 용기가 떨어질 때  한번 써먹어보시길 권합니다. 효과 좋습니다. 
 
셀프만트라를 왼지 10여 년, 어느 때보다 제 삶에 감사하게 됐고 누구보다 스스로를 좋아하게 됐습니다. 오늘 하루도 저는 마음에 주문을 겁니다. 오늘의 주문은 란초의 '알 이즈 웰', 결국 모든 게 잘 될 거니까요. 오늘 하루도. 

IP *.181.106.109

프로필 이미지
2021.04.16 09:02:01 *.52.254.111

정말 공감가는 이야기입니다.  저는 행동의 근거가 되는 긍정적인 생각을 한다는 것이 선수들에게는 쉽지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많은 코치들은 상대적인 생각이 긍정적인 생각이라고 믿고 있거든요,  

'이길 수 있어!'는 질 수도 있다는 것을 전제하기 때문에  그 말보다는 '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할거야!' 라고 생각하기를 유도하는 것이죠.  

 

프로필 이미지
2021.04.19 09:39:03 *.202.250.214

선수들에게 그렇게 코칭을 하시는군요!

프로필 이미지
2021.04.17 06:51:39 *.165.197.200

잘 읽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ende gut, alles gut!

프로필 이미지
2021.04.19 09:40:18 *.202.250.214

All is well that ends well!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21.04.19 10:36:53 *.14.90.169

항상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 ^

프로필 이미지
2021.04.20 17:28:34 *.181.106.109

이렇게 댓글로 알려주시니 저도 힘이 나네요. 감사합니다. ^^

프로필 이미지
2021.04.23 15:01:10 *.156.196.28

뒤늦게 들러서 힘받고 위로받고 용기내고 갑니다.  

프로필 이미지
2021.04.24 13:25:11 *.181.106.109

힘받고 위로받고 용기내어 가신다니, 보람이 있습니다.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33 세상이 낸 수수께끼 [2] 어니언 2021.07.01 666
3832 [화요편지]여한없이 사랑을 나누고 나면 저절로 알게 되는 것 [2] 아난다 2021.06.28 720
3831 [월요편지 65] 내 아이의 인성과 공부습관, 이것에 달려있다 [1] 습관의 완성 2021.06.27 582
3830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왜 나의 영작은 콩글리시가 같을까? [3] 알로하 2021.06.27 719
3829 [용기충전소] 인생의 갈림길에 선 당신에게 [1] 김글리 2021.06.25 631
3828 불완전한 한 걸음 [1] 어니언 2021.06.24 502
3827 틀려도 괜찮다 잘하고 있으니 너무 애쓰지 마라 [1] 장재용 2021.06.22 534
3826 [화요편지]익숙한 것과 결별하기 전 반드시 챙겨야 할 것 [2] 아난다 2021.06.22 852
3825 [월요편지 64] 시력을 점점 잃어간다는 것 [1] 습관의 완성 2021.06.20 1207
3824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험난한 글쓰기의 여정이 시작되다 [2] 알로하 2021.06.20 701
3823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험난한 글쓰기의 여정이 시작되다 알로하 2021.06.20 583
3822 [용기충전소] 기회를 만드는 질문 하나 [1] 김글리 2021.06.18 1012
3821 마음에 드는 그림을 그리는 법 [1] 어니언 2021.06.17 778
3820 그의 장도壯途에 부쳐 [2] 장재용 2021.06.15 534
3819 [화요편지]요가는 어떻게 삶이 되는가? [2] 아난다 2021.06.15 525
3818 [월요편지 63] 아내는 외계인 [1] 습관의 완성 2021.06.13 838
3817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영어가 제일 싫다는 아이들 [2] 알로하 2021.06.13 824
3816 [용기충전소] 극심한 스트레스에서도 올바른 결정을 내리는 법 [1] 김글리 2021.06.11 531
3815 우정 권하는 사회 [1] 어니언 2021.06.10 530
3814 이제 돌아오라 [2] 장재용 2021.06.08 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