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장재용
  • 조회 수 798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21년 4월 27일 17시 37분 등록


첨단의 변증법


 


세상이 나를 작아지게 만들어도 그럴수록 높은 곳을 봐야 한다. 높은 곳은 어디인가? 산의 꼭대기인가, 조직의 사다리 맨 윗자리인가, 일인지하 만인지상의 관료 끝머리인가? 아니다. 그런 곳들은 내가 죽어도 누군가가 끊임없이 오르고 다시 내려오고 또 누군가 오를 수 있는 영원의 자리다. 생명의 자리가 화끈한 자리가 아니다. 첨단의 높은 곳은 우리 자신의 꿈이다. 각자의 꿈이 실현되는 자리다. 직선으로는 닿을 수 없는 곳, 내가 아니면 그 누구도 이를 수 없는 곳, 애를 쓰고도 이르지 못할 수도 있고, 바로 눈 앞에 보이지만 여지없이 둘러가야 할 때도 있는 곳이다. 내 마음 속에 그 곳이 있는가? 내가 기어이 이르고 싶은 나의 모습이 있는가?


 


니체는 선악의 저편에서 그곳에 가 기다리고 있다고 말한다. 그곳 정상에서 황금으로 만든 탁자에 천연히 앉아 는 나를 기다린다고 암호 같은 시를 끝맺는다. 알베르 까뮈는 니체의 정상을 두고 삶을 온전히 느끼며, 몰락을 두려워하지 않고 기꺼이 자신을 던지고, 담금질해야 이를 수 있는 다 사는 것으로만 닿을 수 있다고 해석했다. 이것은 일종의 이상적 자신의 모습을 상정하는 일이면서 미래로 먼저 가 본 뒤 다시 돌아온 자의 삶의 자세를 설명하는 것 같다. 자기혁명의 변화경영사상가 구본형은 꿈을 찾아내는 방법론으로 자기 미래의 ‘10가지 아름다운 풍광을 묘사하라는 명령으로 가장 까다로운 암호인 를 해독하는 실마리를 얻는다. 그는 미리 본 나를 북극성으로 비유한다.


 


높은 정상에서 황금탁자에 앉아 나를 기다리는 니체의 나는 구본형의 북극성이다. 이로써 지금의 나는 북극성이라는 가능태의 현실태가 된다. 가능태는 언젠가 현실태가 될 수밖에 없고 현실태는 가능태의 실현이므로 이 둘은 다르지 않다. 그러나 다르다. 정상의 나와 지금의 나는 같은 나지만 다른 것처럼. 그러니까 삶은 나로부터 시작해 결국 나로 옮아가는 자기경멸, 자기살해, 자기극복의 과정이다. 이 과정의 총체적 요약이 까뮈의 다 사는 것으로 설명되고 그것이 이른바 삶을 꼭 붙들고 삶 속에서 자신을 구하는 자기구원의 메커니즘이다.


 


우리는 북극성에 닿을 수 없다. 그러나 북극성은 나침반의 끝을 떨리게 한다. 닿을 수 없지만 내 삶을 떨리게 만드는 삶에 북극성 하나를 상정하는 일은 지루한 삶을 중단시킨다. 계획은 사무적이고 목표는 가깝고 목적은 전략적이다. 꿈은 어떤가, 손에 잡히진 않지만 가슴 뛰게 만든다. 주위 사람들은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흘려듣거나 웃음거리로 여기는 첨단 하나를 간직한 나는 월납 백만 원짜리 보험보다 든든하다. 삶은 나침반처럼 부들거리며 끊임없이 흔들리지만 바늘은 오직 꿈으로만 향한다. 비록 우리는 땅을 기어 다니는 수평의 삶을 죽을 때까지 버리지 못하겠지만 수직의 첨단을 향하는 꿈은 아무도 말릴 수 없다.


 


평범한 사람이 어느 날 어느 순간 거북목을 꼿꼿이 그리고 천천히 척추도 세워 첨단을 바라본다. 오래된 서류가방을 스스로 던지고 피켈로 바꾸어 잡는다. 잘 차려진 밥상 대신에 거친 코펠 밥을 나누어 먹고 죽지 않기 위해 필요한 것들만 넣은 단출한 배낭을 둘러매고 바람이 부는 방향을 향해 고개를 든다. 갈기 같은 머리가 휘날린다. 첨단에 이를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비로소 삶은 우리를 떨리게 한다.



IP *.161.53.174

프로필 이미지
2021.05.06 21:13:20 *.52.45.248

다음 주에 저도 가족과 함께 떠나 볼려고 계획 세웠습니다. 

어린 시절 외가 마당에 깔린 멍석 위에서 모깃불 너머 하늘로 보이던 은하수 보러 갑니다. ^^   

프로필 이미지
2021.05.07 11:49:50 *.161.53.174

아, 부럽습니다.

별, 봄 바람, 시골 냄새 스멀스멀 풍기는 아름다운 밤. 

아, 그립습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33 세상이 낸 수수께끼 [2] 어니언 2021.07.01 666
3832 [화요편지]여한없이 사랑을 나누고 나면 저절로 알게 되는 것 [2] 아난다 2021.06.28 720
3831 [월요편지 65] 내 아이의 인성과 공부습관, 이것에 달려있다 [1] 습관의 완성 2021.06.27 582
3830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왜 나의 영작은 콩글리시가 같을까? [3] 알로하 2021.06.27 719
3829 [용기충전소] 인생의 갈림길에 선 당신에게 [1] 김글리 2021.06.25 631
3828 불완전한 한 걸음 [1] 어니언 2021.06.24 502
3827 틀려도 괜찮다 잘하고 있으니 너무 애쓰지 마라 [1] 장재용 2021.06.22 534
3826 [화요편지]익숙한 것과 결별하기 전 반드시 챙겨야 할 것 [2] 아난다 2021.06.22 852
3825 [월요편지 64] 시력을 점점 잃어간다는 것 [1] 습관의 완성 2021.06.20 1207
3824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험난한 글쓰기의 여정이 시작되다 [2] 알로하 2021.06.20 701
3823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험난한 글쓰기의 여정이 시작되다 알로하 2021.06.20 583
3822 [용기충전소] 기회를 만드는 질문 하나 [1] 김글리 2021.06.18 1012
3821 마음에 드는 그림을 그리는 법 [1] 어니언 2021.06.17 778
3820 그의 장도壯途에 부쳐 [2] 장재용 2021.06.15 534
3819 [화요편지]요가는 어떻게 삶이 되는가? [2] 아난다 2021.06.15 525
3818 [월요편지 63] 아내는 외계인 [1] 습관의 완성 2021.06.13 838
3817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영어가 제일 싫다는 아이들 [2] 알로하 2021.06.13 824
3816 [용기충전소] 극심한 스트레스에서도 올바른 결정을 내리는 법 [1] 김글리 2021.06.11 531
3815 우정 권하는 사회 [1] 어니언 2021.06.10 530
3814 이제 돌아오라 [2] 장재용 2021.06.08 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