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아난다
  • 조회 수 996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21년 9월 14일 07시 31분 등록

오늘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무작정 미래에서 성공을 빌려 오지 마라.

거짓 희망은 우리를 속인다.

판도라의 상자 속에 담겨 있던 모든 불행과 함께 섞여 있던 것이

바로 '희망'이었던 것을 기억하는가!

단지 시간이 지나면 좋아질 것이라고 믿지 마라.

그것은 미래로부터 너무나 많은 것을 차용해 오는 것이다.

그런 사람은 미래가 와도

그 미래 역시 텅 비어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미래는 이미 와있고, 지금 만들어지기 시작하는 것이다.

오늘에 걸려 넘어진 사람은 반드시 오늘을 딛고 일어서야 한다.

구본형의 < 나에게서 구하라 > 중에서

한두 번의 호흡만으로도 긴장이 일어난 바로 그 자리에서 반응이 일어나며

나를 다시 물결, 파동, 깃털같이 가벼운 움직임으로 이끈다.

한두 번 더 호흡하면

이러한 긴장을 고삐풀리듯 풀려나가며 눈처럼 녹아내린다.

아름다움 가운데 즐거움, 삶에 대한 경이가 나를 휘감으면,

또 한두 번의 호흡으로

내 안의 공간을 확장해 감사함과 즐거움을 고양시킨다.

리사 카파로의 <소마지성을 깨워라>중에서

'성공'이 외적인 성취인 줄 알았던 시절에 스승의 글은 저를 조급하게 만들었습니다.

비어있는 미래는 떠올리기만 해도 진저리가 처지는 악몽이었으므로

오늘을 가만히 내버려 둘 수가 없었습니다.

쉬지 않고 무언가를 하는 것이 스승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굳게 믿었습니다.

미래를 위한 필사적인 분투 덕분이었을까요?

다행히도 저를 텅 빈 미래에서는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너무 많은 것들로 꽉 차서 숨 쉴 틈조차 찾을 수 없는 그것은

과연 '성공'이었을까요?

책, 강의, 세미나, 자격증 등등

'지혜와 평화'에 대한 갈망이 유난했던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했고,

도저히 할 수 없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도 어떻게든 해내보려고 안간힘을 썼습니다.

그렇게 애씀의 흔적들이 쌓여갈 때마다

아주 잠깐 '성취감'이라는 안도가 찾아오긴 했습니다.

그렇지만 그것이 '지혜와 평화'는 아니었습니다.

수많은 것들로 꽉 차 있으나 정작 원하는 그것은 없는 미래.

저는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미친 듯 열심히 살아온 결과가 그토록 두려워하던 '텅빈 미래'였다는 것을요.

저는 자신을 용서할 수가 없었습니다.

입밖에 낸 적은 없지만 스승에 대한 원망도 결코 얕지 않았습니다.

그후로도 상당한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리고 다시 만나는 스승의 글은 전혀 다르게 읽히네요.

지금 여기의 나를 기쁘게 할 수 없으면서

미래의 어느 날 그럴 수 있을 거라고 믿지 말라는 이야기였음을 이제야 이해합니다.

오늘의 행복은 한두 번의 호흡처럼

마음만 먹으면

누구라도 지금 당장 선택할 수 있는 것이다.

나를 행복하게 하는 선택을 할 수 있는 힘이 이미 내게 있음을 기억하라.

그리 기대하는 미래도 실은 '지금 여기'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지금 여기의 나에게 가장 친절하고 편안한 선택을 할 수 있는 힘.

그것이 제가 찾던 '지혜와 평화'를 얻을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온전히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IP *.70.30.151

프로필 이미지
2021.09.14 17:12:38 *.169.227.25

저는 아직도 과거로 상처 받은 오늘 그리고 미래로 인해 쫓기는 오늘을 살았던 것 같습니다.

마치 전쟁을 하는 것처럼 말입니다.  아난다님의 글을 읽으면서  자주 깨닫습니다.   

그 크기는 다르기는 해도 다가오는 새로운 깨달음으로 다른 시야를 갖게 되곤 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2021.10.05 07:18:07 *.70.30.151

깨어있기만 해도 쉬는 숨결이 다르니까요.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27 다 사는 것 [1] 장재용 2021.11.09 757
3926 [화요편지]몸으로 겪어낸 경험의 힘 [2] 아난다 2021.11.08 711
3925 [월요편지 80] 나다운 삶을 사는 방법 [1] 습관의 완성 2021.11.08 918
3924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AI를 이기는 영어 배우기 [1] 알로하 2021.11.07 843
3923 [용기충전소] 왜 내 경험은 쓸모가 없을까 생각이 들 때 [2] 김글리 2021.11.05 971
3922 나의 기준 [1] 어니언 2021.11.04 765
3921 알피니즘에 관하여 장재용 2021.11.02 568
3920 [화요편지]100% 실패를 받아들이고 나자 생긴 일 아난다 2021.11.02 578
3919 [월요편지 79]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1] 습관의 완성 2021.10.31 643
3918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이번주 쉽니다 [1] 알로하 2021.10.31 757
3917 위대한 일은 언제나 작은 것들의 합 [4] 김글리 2021.10.29 810
3916 산과 미운 나 [2] 장재용 2021.10.26 592
3915 [화요편지]우리는 '비움'을 위해 '살림'을 쓰지 않습니다. [2] 아난다 2021.10.26 718
3914 [월요편지 78] 회사 다니며 유튜브 해도 괜찮아요? 습관의 완성 2021.10.24 800
3913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노인과 바다, 뒷이야기 (Afterward or Back?) [1] 알로하 2021.10.24 736
3912 [용기충전소] 한계가 가능성이 되는 순간 [1] 김글리 2021.10.22 722
3911 세상은 넓지 [1] 어니언 2021.10.21 589
3910 두 선생님 이야기 [1] 장재용 2021.10.19 892
3909 [화요편지] 당신에게 '아름다움'이란? [2] 아난다 2021.10.19 1007
3908 [월요편지 77] 이 놈의 회사, 언제까지 다닐 수 있을까? [3] 습관의 완성 2021.10.17 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