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아난다
  • 조회 수 809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21년 11월 8일 19시 54분 등록

가치를 만드는 사람만이 언제나 필요한 사람이다.

그러나 가치의 개념은 변한다.

변하지 않는 것은 '싫은 좋든 세상은 변하고 있다'는 사실뿐이다.

변화를 생활의 기본 원리로 받아들이는 것은

그러므로 매우 중요한 깨달음이다.

아울러 그 변화의 방향을 알고,

자신의 욕망과 그것을 연결시킬 수 있다는 것은

바로 기회를 만들어가는 것이다.

구본형의 < 익숙한 것과의 결별 > 중에서

비움이 곧 살림이다.

죽어야 산다.

가장 비우고 싶은 그것 안에

가장 살리고 싶은 것이 들어있다.

가장 소중한 것을 비우는 과정에서

더 소중한 것을 만나게 된다.

너무나 당연하다구요?

맞습니다.

서점에 가서 눈감고 아무 책이나 골라 읽기 시작해도

100페이지를 다 읽기 전에 비슷한 이야기를 발견할 수 있을 만큼

평범하기 이를 데 없는 깨달음이 맞습니다.

바로 여기가 핵심입니다.

이 당연한 것을 몸으로 겪어내는 과정에서

문자로는 도저히 담을 수 없는 감각들을 얻게 된다는 것입니다.

'빨주노초파남보'라는 표현이 무지개 색깔을 설명하기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일지는 모르지만

무지개가 품은 다채로운 빛깔들을 제대로 담을 수 없는 것과 정확히 같은 이치입니다.

더 짜릿한 것은

새로 깨어난 감각들이 그동안 의미도 모른 채

문자로 읽어대던 수많은 삶의 이야기들에게까지도

생명력을 불어넣기 시작한다는 것입니다.

최소한 '빨주노초파남보'를 알았다고

무지개를 알고 있다고 믿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깨닫고 나니

아침에 눈떠 만나는 그 모든 것들에 저절로 감각을 열게 되더라구요.

그렇게 감각을 열어놓는 것만으로

눈 앞의 존재가 오직 직접 체험한 자만이 할 수 있는

자기 이야기를 스스로 풀어놓아 주는 겁니다.

'빨주노초파남보'의 골격만 있던 자리가

한 존재가 몸으로 길어올린 총천연색의 빛깔로 빛나기 시작합니다.

삶의 맛이 이럴 수도 있다니!

매 순간이 경이와 감탄으로 가득 차오릅니다.

그러고 나니 저도 모르게 입만 열면 같은 이야기입니다.

아니 눈떠서 하는 모든 일들이 오로지 한 방향을 향해 정렬됩니다.

이 놀라운 변화가요, 이 신비로운 전환이요.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살아남은 소수의 선택받은 자들의 전유물이 아니라

지금 여기서 알아차리는 것만으로도 바로 경험할 수 있는 공기와 같은 것임을

당신께

말이 아닌 감각으로 전하는 것.

이보다 더 하고 싶은 다른 일을 도무지 찾을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걸 깨달아내는 데 10년이나 걸리지 않았냐구요?

지금부터 10년은 너무나 까마득하다구요?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당신께 이미 가득한 것들, 꼭 비워내고 싶은 그것의 역사가 10년만 되었을라구요.

그것들을 100일만 꾸준히 살펴보세요.

비우겠다는 마음조차 비우고 그저 정성을 다해 살펴봅니다.

그러면 반드시 이야기가 들려올 것입니다.

그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 보면

당신이 어딘가에서 애타게 구하고 있던 바로 그것을 얻을 수 있게 됩니다.

물리를 깨치는 차원을 달리하는 기쁨을

누릴 수 있게 됩니다.

IP *.70.30.151

프로필 이미지
2021.11.12 18:31:59 *.169.227.25

그것은 처음부터 끝까지 늘 거기에 있었다. 

그저 우리가 보지 못하고 알지 못했을 뿐이다. 라고...^^


프로필 이미지
2021.12.21 16:19:22 *.70.30.151

늘 곁에 있는 그것을 알아차리는 것이 그리도 힘든 일이었네요..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59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큰 성취로 이끄는 작은 성취들 [2] 알로하 2021.12.19 1154
3958 [용기충전소]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나요? [7] 김글리 2021.12.17 749
3957 돈이 아니라면 나는 무엇을 했겠는가? [1] 장재용 2021.12.14 740
3956 [화요편지] 조바심의 자격 [4] 아난다 2021.12.14 648
3955 [월요편지 85] 가짜 곰, 진짜 곰 [1] 습관의 완성 2021.12.13 718
3954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꿈에 이르는 길을 잃는다면… [2] 알로하 2021.12.12 913
3953 [용기충전소] 싫은 사람과 함께 하는 방법 [6] 김글리 2021.12.10 955
3952 나누는 즐거움 [2] 어니언 2021.12.09 770
3951 욕지 이야기 (2) [1] 장재용 2021.12.07 659
3950 [화요 편지] 그 일을 위해 태어난 사람 [2] 아난다 2021.12.07 744
3949 [월요편지 84] 누구나 언젠가는 사장이 된다 [4] 습관의 완성 2021.12.06 1089
3948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꿈꾸는 삶을 위한 지도 [4] 알로하 2021.12.05 791
3947 [용기충전소] 지루함을 견뎌야 하는 이유 [2] 김글리 2021.12.03 841
3946 나의 모든 아침 [2] 어니언 2021.12.02 741
3945 욕지 이야기(1) [2] 장재용 2021.11.30 669
3944 [화요편지]불확실성을 푸는 유일한 열쇠 [2] 아난다 2021.11.30 705
3943 [월요편지 83] 허튼소리, 작심삼일도 100번하면 습관이 된다 [1] 습관의 완성 2021.11.29 798
3942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영어로 찾는 나의 꿈 [1] 알로하 2021.11.28 912
3941 [용기충전소] 느슨한 관계의 힘 [6] 김글리 2021.11.26 810
3940 나의 시간을 가치있게 쓰기 위한 고민 [1] 어니언 2021.11.25 7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