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아난다
  • 조회 수 356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21년 11월 16일 07시 34분 등록

직장인의 정신적 불행은 일 속에 '내'가 없기 때문이다.

일 속에 자신이 들어있는지 자세히 살펴라.

충분히 길게 들여다보면 그 속에 '내'가 있다.

여기가 출발점이다.

넘어진 곳에서 일어서려면 우리를 넘어뜨린 그 땅을 짚고 일어서야 한다.

삶을 바꾸고 싶으면 지금의 삶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평생을 쓸 수 있는 필살기 하나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금 하는 일을 짚고 일어서야 한다.

현재의 직무 매일의 일상에서 반복되는 이 일,

지금 내가 하고 있는 바로 그 일, 이

속에 평생의 필살기를 마련할 수 있는 단초가 숨어있다.

구본형의 <필살기> 중에서

내가 가진 가장 싱그럽고 건강한 에너지를 아이들에게 먼저 주고 싶다는 열망을

자각할 수 있었던 것은 분명 축복이었습니다.

그러나 막상 일터를 완전히 떠날 결심을 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였습니다.

지금까지 ‘일’이 정체성의 거의 전부였던 나같은 사람이

일없이 살아가는 것이 가능할까?

운이 좋아 그리 할 수 있다 쳐도

아이들이 저마다의 세상으로 떠난 이후의 남은 삶을 감당할 수 있을까?

'어떻게든 되겠지.' 정도의 막연한 기대만으로는 도무지 안심이 되지 않았습니다.

마음놓고 아이들과의 시간에 집중하기 위해서라도

믿고 따라갈 수 있는 든든한 로드맵이 절실했습니다.

그때서부터 다시 새로운 연구가 시작되었습니다.

참을 수 없이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두려워 말고 그 일을 따라 나서라.

그 우주적 떨림을 거부하지 마라.

그 일 속에서 살아있음을 느낀다면

그 일이 곧 자신의 천직임을 알아야 한다.

그러나 아직 그런 떨림을 얻지 못했다면,

지금 주어진 일을 아주 잘 해낼 수 있는 즐거운 방식을 찾아야 한다.

그 방법을 알아내는 순간 매일 숙제처럼 목을 죄어오던 일상의 일들 중에

어떤 것들은 나의 타고난 적성에 잘 어울려

이내 즐거움으로 바뀐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나는 그 일이 내 천직으로 가는 입구라는 것을 믿게 되었다.

그 일에 통달하게 되면

죽을 때까지 먹고 살 수 있는 평생의 직업으로 변용될 것이다.

이것이 바로 직장인의 필살기 발굴의 원칙이다.

구본형의 <필살기> 중에서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버리지 않고,

재조합하고 재창조해 차별적인 전문직업으로 다듬어가는 스승의 필살기 창조 모델을

가정이라는 현장에 적용하면 승산이 아주 없을 것 같지 않았습니다.

가장 잘 할 수 있는 차별적 전문성, 스승은 그것을 ‘필살기’라고 불렀습니다.

‘필살기’는 승리의 급소를 걷어차는 죽여주는 기술입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죽여준다'는 것은 표현의 끝입니다.

'모든 것을 넘어서는 탁월함'에 대한 가장 서민적 표현인 거죠.

그러니까 이 표현에는 평범한 재능을 가진 보통 사람이

내일 죽을 듯이 오늘을 살아야 겨우 얻을 수 있는 경지의 기술이라는

인류 보편의 경험적 지혜가 담겨있는 셈입니다.

그래서 평범한 사람들에게 ‘필살기’는 현실보다는 ‘꿈’에 가까운 영역이며,

그 꿈을 현실로 만들어낸 이들을 우리는 ‘영웅’으로 칭송합니다.

‘필살기’를 얻게 될 때 비로소 열리게 된다는 業을 ‘하늘이 내린 직분’,

즉 ‘天職’이라 부르는 것도 같은 맥락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역시 엄마와 주부라는 역할을 소화하기에도 벅찬 나에게

‘天職’이란 도저히 ‘이룰 수 없는 비현실적인 희망’일 뿐인 걸까?

역시 내게 주어진 선택지는 일터와 가정을 오가며

어디에도 충실하지 못한 삶을 버티거나,

일과 아이 둘 중의 하나를 포기해야 하는 것 뿐인 걸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당연히 그럴 리 없습니다.

하지만 바로 그 지점에서 넘어져 한참을 일어날 엄두도 못 내고 망연자실해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습니다.

“필살기, 필살기, 죽이는 기술이란 말이지.

죽여주는 기술, 그런데 대체 누구를 죽여준다는 거지?

그래, 아마도 고객이겠지?

그렇다면 모든 것을 넘어서는 탁월함의 경지란 모든 고객,

다시 말해 모든 관계에서 먹힐 만큼 탁월한 ‘관계의 기술’이란 말이잖아.

정리하면 내가 그리 탐내는 ‘天職’도

결국은 나와 세상이 만들어낼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관계의 다른 표현이라는 결론!

그렇다면 천직수련이란 바로 ‘관계의 필살기’,

다시 말해 ‘사랑의 기술’을 연마해가는 과정에 다름이 아닌 거잖아!”

벌떡 일어서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내가 이미 그리도 원하던 천직수련을 위한 최적의 현장을 갖고 있었다는 것을

알아차렸던 겁니다.

다시 말해 나를 마음껏 꿈꾸지 못하게 하는 굴레라고만 생각하던

‘현실의 관계’들이야말로

가장 나다운 방법으로 세상을 여는 ‘사랑의 기술’을 갈고 닦을 수 있는

수련장이라는 것을 믿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IP *.70.30.151

프로필 이미지
2021.11.18 19:32:04 *.169.227.25

경계가 없어진 삶이란 어떤 것일까요 ? 


' 내가 나비인지 나비가 나인지 '

' 내가 그것을 살고 있는지 그것이 나를 살고 있는지 '

내가 하는 펜싱이 그들이 하는 펜싱과 다르다면...

'  내가 펜싱을 통해서 존재하는가 펜싱이 나를 통해서 존재하는가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83 [월요편지 90] 유튜브 구독자 3,000명이 되면 생기는 일 습관의 완성 2022.01.16 16
3982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끝나지 않는 나의 이야기(MeStory) 알로하 2022.01.16 36
3981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끝나지 않는 나의 이야기(MeStory) 알로하 2022.01.16 48
3980 [수요편지] 내려갈 때 보았네 [1] 불씨 2022.01.11 96
3979 시련의 빛과 그림자 [1] 어니언 2022.01.13 102
3978 [수요편지] 깨어남에 대해 [3] 김글리 2022.01.05 151
3977 전환기가 다가온다 [2] 어니언 2022.01.06 152
3976 화요편지 - 종종의 종종덕질 "무취미한 당신에게 필요한 것은 오디션 프로그램!" [1] 종종 2022.01.11 216
3975 [라이프충전소] 하나가 바뀌면 모든 게 바뀔 수 있다 [1] 김글리 2022.01.14 216
3974 [월요편지 89] 자녀 습관에 관한 부모의 흔한 착각 [1] 습관의 완성 2022.01.09 238
3973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2030년의 어느 날, 나의 하루 알로하 2022.01.09 261
3972 생존을 위한 친화력 [2] 어니언 2021.12.30 262
3971 [라이프충전소] 그냥 서툴게 시작해버려요 [1] 김글리 2022.01.07 278
3970 혁신에 속고, 열정에 울고 [4] 장재용 2021.12.21 292
3969 [화요편지]자신의 삶을 온전히 살아내는 것만으로도 [6] 아난다 2021.12.21 306
3968 크리스마스의 행복 [2] 어니언 2021.12.23 308
3967 욕지 이야기 (2) [1] 장재용 2021.12.07 318
3966 세상은 넓지 [1] 어니언 2021.10.21 324
3965 모든 책에는 제나름대로의 쓰임이 있다. 나처럼 [1] 어니언 2021.11.18 327
3964 알피니즘에 관하여 장재용 2021.11.02 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