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오늘의

마음을

마음을

  • 장재용
  • 조회 수 540
  • 댓글 수 1
  • 추천 수 0
2021년 10월 19일 18시 25분 등록

두 선생님 이야기

 

두 사람의 프랑스인에 관해 말해 보려 한다. 먼저 소피.

 

너희 나라 놀이문화를 다 알게 됐다. 재미있었다. 나도 해보고 싶더라. (하늘 위로 담배 연기를 후 뱉으며) 너도 어릴 때 그런 놀이하며 놀았니?

 

한국 드라마가 전 세계에 유행이라지만 체감하진 못했는데 아내와 동네 맥주집을 어슬렁거리며 갔다가 우리 주위를 애워싸는 프랑스 아지매들은 오징어게임에서 나오는 놀이들을 진심으로 알고 싶어 했다. 그 중 소피가 단연 천진하게 물었다.

 

달고나만들 줄 아니? 나 가르쳐 주면 안 될까?

 

소피는 앞 집에 산다. 그녀는 자유분방하다. 소싯적부터 술과 담배를 즐겼고 이 세계는 기쁘기 위해 사는 것이라는 확고한 믿음이 있다. 언제나 자신을 자랑스러워하고 어디서나 당당하다. 누구와의 대화도 스스럼없다. 얼마전 그녀는 교수법에 관한 자신의 책을 출간한 뒤 당당하게 우리집 마당 의자에 긴 치마를 촥 펄럭이며 앉아 커피한잔 부탁한다며 슬로 모션으로 담배를 피워 물었다. 내 봐도 간지가 쩐다. 잡기에 능하고 동양 무술과 가라오케를 즐긴다. 책 출간에 대한 자신의 노고와 자랑스러움을 한참을 얘기하고 돌아가는 그녀에게 나는 다음 책은 유럽인을 위한 호치민 가라오케 투어 A to Z 를 써보는 게 어때?’ 했더니 호탕하게 웃으며 비쥬를 한다.

 

그렇다, 나는 그녀로부터 볼과 볼을 부비고 쪽, 쪽 소리를 내며 인사하는 비쥬를 배웠다. 오그라드는 그 인사법을 도무지 따라 할 수 없었는데 나는 그녀가 비쥬를 하려 달려들 때 짐짓 딴채 하며 몇 번이고 외면했던 것이다. 무안해하는 그녀의 눈빛에 자책하며 뒷머리를 긁적이며 어쩔 수 없이 내 볼을 조심스레 대줬던 것이 이젠 제법 자연스럽게 쪽 소리를 낸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닭살이 돋지만, 비쥬를 알려준 소피에게 경의를 표하는 바다.

 

그녀는 내 인생 최초로 타로점을 봐준 여인이기도 하다. 점이라는 걸 당최 본적도 없고 볼 일도 없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처음 타로점을 본 사람이 프랑스 아지매로부터였다는 것도 아이러니이기도 하다. 타로점을 본 그날, 아내와 나는 여신과 같이 하늘하늘한 원피스를 입고 나타난 소피 앞에 두 손을 양 무릎 위에 공손하게 얹고 앉았던 것이다. 점을 본 후 10개월 지난 지금에 와서야 말이지만 그녀가 봐준 점괘는 90% 정확도에 오차범위가 10% 미만이다. 올랄라.

그녀의 딸은 아직 9살이지만 자신의 휴대폰을 가지고 있다. 아이에 대한 어떠한 제한이나 금지는 없다. 참 그녀의 직업은 초등학교 선생님이다. 어린 아이들을 집에 두고 밤새 밖에서 가라오케를 즐긴다. 교문 밖에서 고등학생들과 격 없이 맞담배를 즐긴다. 일반적인 프랑스인의 자유분방함과 자부심에 찬 유럽인의 모습을 소피에게서 본다.

 

또 한 명의 선생님, 사라 시스몽디. 그녀는 고등학교 선생님이다. 그녀의 딸이 내 딸과 절친이어서 자주 왕래하다 식사 초대를 받아 갔었다. 그녀는 파리 토박이다. 호치민에 오기 전, 그녀는 초등학교에서부터 대학에 이르기까지 늘 수재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싱어송라이터인 남편 실방과 파리의 한 성당에서 성당 오빠, 동생으로 만나 이곳까지 함께 했다고 했다. 마른 체형에 몰디브 바다 같은 푸른 눈에 갈색 점처럼 찍혀 있던 그녀의 눈동자를 나는 뚫어지게 봤더랬다. 아름답다기보다 신기했다.

 

오리지널 빠리지엥이었던 두 사람은 근래 봤던 프랑스인들 중 유일하게 공식 부부였다. 이곳에서 만난 대부분 프랑스 부부들은 공식 부부 사이가 아닌 사실혼? 동거? 그 사이의 관계가 대부분이었다. 식사는 실방 아저씨가 만들고 테이블은 두 아들이 차리고 설거지는 그녀가 했다. 훈남인 두 아들과 예쁜 두 딸과 함께였는데 프랑스식 풀코스 식사는 그때가 처음이었다. 그들이 내어준 식전 주, 밥 먹기 전 전채샐러드, 퓨전 카레라이스, 사라가 만든 후식 에피타이저 브라우니까지 그야말로 격식을 갖춘 식사였다.

 

식사를 하는 2시간 반 동안 고3인 큰 아들, 2인 둘째까지 대화에 합세하며 버라이어티하고 즐거웠던 시간이었다. 새로웠다. 내심 식사 전에 언어의 벽을 어떻게 넘을까 걱정도 됐지만 지구촌 사람들의 대화가 어디 말로만 하는가, 시간이 가는 줄 모르게 지나갔던 새로운 경험의 점심 초대였다. 참 사라는 학교에서 프랑스어를 가르친다. 그녀의 아이 중에 휴대폰을 가진 건 고3 큰 아들이 유일하다. 그 마저도 올해 들어 팬데믹으로 인해 친구 사이의 벽이 생겼음을 몇 번이고 호소한 끝에 어쩔 수 없이 샀다고 했다. 그녀는 컴퓨터 게임을 엄격하게 제한했고 유튜브나 SNS, 각종 영상으로부터 아이들을 단호하게 떨어뜨려 놓는다. 부부는 술과 담배를 하지 않고 아이들에게도 엄하게 금지한다. 아이들과 하루에도 몇 번씩 티격태격해야 하루가 간다고 한다는 데 동질감을 느끼는 같은 부모였다.

 

삶의 방식은 실로 다종다양하다.


 

IP *.161.53.174

프로필 이미지
2021.10.24 06:10:45 *.169.176.51

온갖 종류의 게임 운영 스타일 , 공격형,수비형,정석형,변칙형, .... 

하지만 그 모든 방식의 공통점이 있지요,   바로 ' 이기려는 목적이 그것'이죠


 일상을 사는 삶의 모든 스타일도 그렇지 않을까요

어떻게 살든 궁극의 목적은 '행복해지려는 것' 일거라는 생각입니다.

'행복에 대한 정의는 다르겠지만...'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산의 영혼 [1] 장재용 2021.10.05 397
82 새로 배우는 글쓰기 [1] 어니언 2021.10.07 363
81 [용기충전소] 행복은 선택이다 [1] 김글리 2021.10.08 612
80 讀書如遊山 [1] 장재용 2021.10.12 393
79 생활 속 명탐정 [1] 어니언 2021.10.14 415
78 [용기충전소] 행복을 씹는다 [2] 김글리 2021.10.15 418
77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질풍노도의 끝에서… [1] 알로하 2021.10.17 406
76 [월요편지 77] 이 놈의 회사, 언제까지 다닐 수 있을까? [3] 습관의 완성 2021.10.17 701
75 [화요편지] 당신에게 '아름다움'이란? [2] 아난다 2021.10.19 643
» 두 선생님 이야기 [1] 장재용 2021.10.19 540
73 세상은 넓지 [1] 어니언 2021.10.21 325
72 [용기충전소] 한계가 가능성이 되는 순간 [1] 김글리 2021.10.22 400
71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노인과 바다, 뒷이야기 (Afterward or Back?) [1] 알로하 2021.10.24 425
70 [월요편지 78] 회사 다니며 유튜브 해도 괜찮아요? 습관의 완성 2021.10.24 486
69 [화요편지]우리는 '비움'을 위해 '살림'을 쓰지 않습니다. [2] 아난다 2021.10.26 372
68 산과 미운 나 [2] 장재용 2021.10.26 379
67 위대한 일은 언제나 작은 것들의 합 [4] 김글리 2021.10.29 517
66 <알로하의 영어로 쓰는 나의 이야기> 이번주 쉽니다 [1] 알로하 2021.10.31 349
65 [월요편지 79]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1] 습관의 완성 2021.10.31 387
64 [화요편지]100% 실패를 받아들이고 나자 생긴 일 아난다 2021.11.02 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