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한명석
  • 조회 수 2408
  • 댓글 수 3
  • 추천 수 0
2010년 2월 9일 23시 53분 등록
 

김연아 선수의 연기력은 정말 놀랍지요.  수줍은가 하면 황홀경에 빠진 모습, 때로 도발에 이르기까지 자신 있게 감정을 표현하는 그녀를 보면 저절로 감탄이 나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어린 시절의 김연아는 아주 내향적이었다고 하네요. 공연을 할 때 웃느라고 웃었는데도, 좀 웃으라는 소리를 숱하게 들었다고 합니다. 그런 소리를 듣고 다시 실황을 보면 정말 표정이 굳어있었다구요.


그런 김연아의 연기력을 획기적으로 바꿔놓은 데에는 안무가와 코치의 힘이 컸던 것 같습니다. 자료화면을 보다가 안무가인 데이비드 윌슨의 말에 깜짝 놀랐습니다.


“훈련을 끔찍하다고 생각하면 성취감이 적어서 오래 가지 못합니다. 큰 성취를 이루려면 즐거워야 해요. 처음 연아를 만났을 때,  훈련보다도 연아를 웃기는 데 집중했습니다.”


김연아를 지도하는 윌슨의 표정과 동작은 거의 신들린 사람처럼 과장되어 있었습니다. 여기에 발맞추어 브라이언 오서 코치역시, 표현하는 데 부끄러움을 없애기 위해 주력했다구요. 이런 드림팀과의 훈련을 통해 오늘날 김연아의 명품연기가 탄생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글쓰기가 두렵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저 내 식대로 꾸려나가면 되는 블로그에서도 망설여진다거나, 글을 써 보면 참 좋겠다 싶은데도 시작하는데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봅니다. 이들에게 어떤 말을 해 줄까 곰곰 생각해 보았습니다. 두 가지가 떠올랐습니다.


첫째, 일기나 모닝페이지, 부치지 않을 편지 등을 쓰면서, 자기를 표현했을 때의 즐거움을 맛보라는 것입니다. 하고 싶은 말을 다 토해냈을 때의 쾌감과, ‘어! 내가 어떻게 이런 멋진 표현을 했지?’ 하는 경이로움을 맛본다면 글쓰기가 점점 즐거워질 것입니다.


둘째, 자기표현 수위가 높으면서 만족하게 사는 사람들을 접해보자는 것입니다. 주위에서 직접 만날 수 없다면, 글을 통해 찾아보는 것도 좋겠지요. 내가 신뢰할 만한 사람 중에서 자기 자신을 솔직하게 드러냄으로써 기꺼이 행복하고, 나날이 성장해가는 사람을 접한다면, 나의 표현력에도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적극적으로 나의 드림팀을 찾는 것이지요.


무슨 일이든 두려움보다 즐거움이 커야 오래 갈 수 있습니다. 김연아가 스케이팅에서 만족감을 못 느꼈다면 13년간의 훈련을 거쳐 세계 정상에 우뚝 설 수 있었을까요? 오서코치가 지은 책 제목처럼 ‘한 번의 비상을 위한 천 번의 점프’를 할 수 있었을까요? 만일 글쓰기나 그림이 즐겁지 않다면 우선 그 이유를 찾아서 수정해 보기 바랍니다. 저는 ‘천재란 자기가 하는 일이 좋아서 오랜 세월 몰두한 사람’이라는 말을 믿습니다.

IP *.209.239.32

프로필 이미지
동건친구
2010.02.10 05:47:31 *.180.96.4
제 생각에도
"남이 알아주던 말던 스스로 느끼는 자아도취적 즐거움"이란 게 있어야 글이던 뭐든 몰입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 블로그에 방문하신 흔적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남이 읽어주면 또 한 번 즐겁죠. ㅋㅋ
프로필 이미지
동건친구
2010.02.10 22:56:14 *.180.96.4
아, 제 닉네임이 말입니다.
말하자면 "간절히 원하는 꿈은 이뤄진다"..는 의미입니다.
저희 꿈벗 동기(23기)들은 다들 아는 의미인데요. 왜냐면 10대 풍광에 그 이유가 있거든요. ㅋㅋ
하여간 여기서 밝히긴 좀 거시기 하여... 여기까지만요. 헤헤..
프로필 이미지
명석
2010.02.10 09:38:46 *.209.239.32
저는 한동안 제가 너무 '자기중심적'인 것 같아서 민망했는데요.
동건친구님이-그러고보니 닉네임이 좀 특이하네요, 무슨 뜻일지요?
말씀하신 대로 꼭 필요한 영역이더라구요.
바로 그것이, 아이들이 모두 시인인 이유이기도 하구요.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6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19- 전략가의 조건, 면후심흑(面厚心黑... [3] crepio 2010.01.27 5046
395 낭만적 밥벌이는 없다. [5] 맑은 2010.01.30 2496
394 1인 기업의 생산라인. 맑은 2010.02.01 2398
393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20-전략가의 조건, 面厚心黑 II [5] crepio 2010.02.01 2482
392 Warming up! 숲속나무 2010.02.01 2306
391 <라라1>앵무새가 욕부터 배우는 이유 file [4] 한명석 2010.02.03 2658
390 <라라2>작가란 오늘 아침에 글 쓴 사람이다 [6] 한명석 2010.02.05 2509
389 일단은 자발성 훈련을 선택했습니다 [1] 청보리 2010.02.05 2474
388 나만 그런가? 싸이 2010.02.08 2334
387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21- 면후(面厚), 그 냉철한 不動心 I [5] crepio 2010.02.08 2670
386 <라라3>글쓰기의 고통은 과장되었다 [6] 한명석 2010.02.08 2444
» <라라4>즐겁지 않으면 오래 가지 못한다 [3] 한명석 2010.02.09 2408
384 삶은 언제나 선택을 요구한다. [2] 숲속나무 2010.02.10 2540
383 <라라5> 저와 잠깐 결혼해 주시겠어요? [3] 한명석 2010.02.10 2482
382 <라라6> 직관을 따르라 [2] 한명석 2010.02.11 2438
381 <라라7> 미안하다, 쓰면서 생각하겠다 [5] 한명석 2010.02.12 2321
380 Simply the best 숲속나무 2010.02.13 2426
379 노사 재취업 센터 [1] 맑은 김인건 2010.02.13 2885
378 작가는 쓰는 사람이 아니다. [1] 맑은 김인건 2010.02.14 2554
377 재미있는 전략이야기22-면후, 그 냉철한 부동심 II [4] crepio 2010.02.15 2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