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한명석
  • 조회 수 2318
  • 댓글 수 4
  • 추천 수 0
2010년 2월 19일 15시 57분 등록
100218-0003.jpg
 

이번 주에는 먹을 것이 너무 많다.  명절 지난 후 제일 천덕꾸러기는 전이 아닐까. 동태전이든 꼬치든 뜨거울 때 한 두 개 집어먹는 맛이지, 그 뒤로는 줄어들지가 않는다. 재빨리 한 뭉치를 얼렸어야 했는데, 타이밍을 놓치면 그것도 못한다. 식욕이 사라진 음식을 얼리는 것을 싫어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먹는 만큼 먹고 조금 버릴 수밖에 없다. 다행히 어제 전을 잔뜩 넣고 정체불명의 섞어찌개를 해서 많이 먹었다. 오늘 목표는 남은 만두속을 먹는 것이다


만두속이 대접으로 딱 하나 남았다. 아주 어정쩡한 양이다. 찌개에다 넣어도 되지만 부꾸미처럼 부쳐 먹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떠올랐다. 요리라고 부를 형편은 못되고 조리를 할 때에도 똑같은 음식을 싫어하는 기질 탓이다.  이런! 밀가루반죽이 너무 묽어서 만두속을 감쌀 수가 없다. 안그래도 잡탕인 만두속에 뭉개진 반죽이 섞여 요란하다. 여기서 말 수는 없지! 아예 만두속을 팬에 좍 깔고 그 위에 묽은 반죽을 부어버렸다. 전부 먹을 것만 넣었는데 설마 못 먹을 음식이 나오겠나 하는 배짱이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아들하고 나한테만. 아들은 아주 맛있게 먹어준다. 나도 나쁘지 않다. 어차피 정체불명의 음식이 된 김에 치즈가루를 뿌려보니, 퓨전요리가 따로 없다.  도우 없는 피자요, 쌀 없는 리조또요, 되다만 또르띠야라고나 할까. 퓨전요리에 와인이 없을 수 없지. 마침 마트에서 세일하길래 사다놓은 와인이 한 병 있다.  저가와인의 대표선수인 빌라M이다. 색깔변하기 시작한 바나나와 오래된 오징어도 불려나왔다. 졸지에 술판이 벌어졌다.


‘와인은 왜 이렇게 성공하기가 어렵냐’고 투덜대며 아들은 조금만 마신다.  ‘싼 거만 사니까 그렇지’ 속으로 말하고 만다.  와인은 마지막 잔이 맛있다. 싸구려 와인이라도 마지막 잔은 향기롭기 그지없다. 그 사이 공기에 접하여 맛이 변한 건지,  취해서 내 입맛이 변한 건지 알 수 없지만 말이다.


알딸딸하게 좋아진 기분으로 마지막 와인을 아껴가며 책을 읽는다.  ‘스누피의 글쓰기완전정복’이다. 전에 분명히 읽은 책인데 새롭게 만난다. 내용과 형식이 고스란히 내 안으로 들어와 ‘내 인생의 책’에 한 권을 추가해 준다. 연신 킬킬거리며 아이들에게 재미있는 부분을 읽어 주는데, 나의 퓨전요리에 퇴짜를 놓은 딸이 만든 요리를 들고 온다. ‘생크림을 넣지 않고 크림스파게티를 만들었다’고 한다.


알고 보니 원래 목표는 알리올리오-아무런 소스를 넣지 않고 소금간만 해서 먹는 스파게티-였는데, 중간에 자신이 없어졌다고 한다. 아무도 좋아하지 않을까봐 걱정이 되어서 마요네즈를 조금 넣었고, 이어서 우유를 넣어보았더니 이게 또 성공한 거다. 기분이 좋아진 딸이 “Ya! My Family" 하며 소리친다.


“젓가락은 각자 확보하시길!”

설거지를 안해서 젓가락이 하나도 없었던 것이다.

“그건 요리사의 기본이 아니지.”

내가 받아쳐보지만 소용이 없다. 내 말발은 언제나 딸에게 밀린다.

“프리랜서는 그래도 돼!”


먹고 마시며 웃다보니, 이게 행복이겠구나 하는 생각이 슬며시 치고 올라온다. 이루어 놓은 것이 없어도 너무 없다는 생각에 요즘 살짝 우울했던 것이다. 적당히 풀어져서 게슴츠레해진 눈으로 앞날을 생각하는 시간이 좋다.

IP *.209.239.32

프로필 이미지
한명석
2010.02.19 15:59:32 *.209.239.32
요즘 너무 재미없는 글만 올리는 것이 저도 재미없어서
--약속인데 그만둘 수도 없고^^
일상의 한 장면을 잘라 올려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2010.02.19 17:03:24 *.106.7.10
선생님, 너무 재미있어요 ㅋㅋㅋ
"프리랜서는 그래도 돼!" 제일 짱입니다 ㅎㅎㅎ
<서양철학사>의 무게에 질려있다가 혼자 큭큭 웃고 갑니다 ^^
프로필 이미지
명석
2010.02.20 09:09:02 *.209.239.32
딸애의 어록은 화려할 정도인데요,
기록을 안하면 순식간에 사라지지요.
기록의 위력을 느끼면서도 번번이 놓치곤 한답니다.
나도 '서양철학사' 읽고 싶고 읽어야 하는데 안 읽어 진다는 거~~^^
프로필 이미지
한정화
2010.02.20 10:34:28 *.72.153.59
재미있어요. 퓨전 요리도 해드시고 크크킄.
우리 어머니께서는 어찌하고 계실지. 전은 전자렌즈로 잘 뎁혀 드실테고... 흐흐흐.

같이 먹는 밥이 맛이 좋은데 ^^* 엄청 부럽습니다.
에고 또 밥 먹을 시간 다가오네요. 흐흐흐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6 <라라8> 글이 써지지 않으면 시를 읽어라 file [2] 한명석 2010.02.17 2448
375 <라라9> 글이 아니라 말을 지어라 한명석 2010.02.18 2222
374 <라라10> 글쓰기의 최소원칙 [2] 한명석 2010.02.18 2347
373 노트북 지르기를 참으며. 맑은 김인건 2010.02.19 2106
» <라라11> 낮술 file [4] 한명석 2010.02.19 2318
371 <라라12> 만나야만 만난 것이다 [3] 한명석 2010.02.20 2171
370 변화가 어려운 이유 [1] 청보리 2010.02.21 3239
369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23- 면후, 냉철한 부동심 III crepio 2010.02.22 2453
368 <라라13> 나는 언제나 무조건 옳다 [5] 한명석 2010.02.23 2260
367 제 변화이야기! 강상수 2010.02.23 2098
366 <라라14> 단순막강한 글쓰기팁 하나 한명석 2010.02.25 2215
365 <라라15> 내 글을 내가 고칠 수 있을 때 한명석 2010.02.26 2095
364 <라라16> 글쓰기에 대한 책 10선 file [3] 한명석 2010.02.28 2707
363 감사 맑은 김인건 2010.02.28 2021
362 100일 창작 - 아름다운 몸 file [4] 한정화 2010.03.01 2373
361 <라라17> 대가들이 입을 모아 하는 말 [4] 한명석 2010.03.01 2090
360 정보가 용기다. [1] 숲속나무 2010.03.01 2200
359 콘텐츠와 시간 [1] 맑은 김인건 2010.03.02 2064
358 재미있는 전략이야기24- 심흑(心黑), 예측할 수 없는 비정형... [4] crepio 2010.03.02 2369
357 <라라18> 첫 책이 늦어져 초조한 그대에게 [4] 한명석 2010.03.03 2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