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맑은
  • 조회 수 3455
  • 댓글 수 3
  • 추천 수 0
2008년 4월 3일 03시 48분 등록
'목숨 걸고 읽을, 그 한 권은 무엇인가? '

어제 방영된 '시사기획 쌈'(다시 보기 링크)에서는 인위적으로 만들어지는 베스트셀러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출판사와 대형서점간의 마켓팅은 공공연한 비밀이지만, 저 또한 그 마켓팅의 피해자입니다. 어느새 저의 독서는 깊은 성찰 보다는 표면적인 처세로. 긴 호흡으로 곱씹기 보다는 짧게 끝내버리는 이벤트가 되었습니다.

회의를 느끼며 서재를 정리합니다. 실용서와 경제서(베스트셀러)를 주로 읽어왔으나, 이제 그 많은 책들을 정리하고자 합니다. 앞으로는 빠르게 읽기 보다는 한 권이라도 정성을 다해 읽자고 다짐합니다.

'마지막 한 권'이라는 필터를 가지고 서점에 간다면 상당 부분이 목록에서 걸러집니다. 정말이지 이런 원칙을 세우지 않는다면, 수많은 책들과 교묘한 마켓팅에 휩쓸려 버릴 것입니다. 실용서, 재테크 책은 바로 리스트 아웃입니다. 제 인생의 마지막 책이 '재테크 독하게 하기'나 '실전 부동산 전략'이라면, 아름답지 못할 것 같습니다.

인문책은 독자의 경험을 건드리는 촉매제 역할을 합니다. 비슷한 경험을 끄집어내서 치유하거나, 반성하고 생각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방향을 수정할 기회를 줍니다.

평생 쓰지도 못할 방법들(실용서)을 입력하느라고, 항상 시간이 없었습니다. 마지막 한 권은 '나'입니다. 닥치는 대로 읽는 독서습관에서 그나마 건진 것은 독서는 비단 종이 책만을 읽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서점에 가서 한바퀴 도는 것도, 주위에서 벌어지는 일들에 주위를 기울이는 것도, 상대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는 것도 독서라고 생각합니다. '독서 개념 확장'이 제 독서의 성과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나를 읽습니다. 일상에 온몸을 던져서, 그 피드백을 느낍니다. 마지막 한 권은 '나'라는 책입니다.

님들의 '마지막 한 권'은 무엇입니까? 무덤까지 가지고 싶은 단 한 권의 책 말입니다. 모아서 도서목록을 만드는 것도 의미 있겠습니다.



(책의 내용을 영화의 타이틀 시퀀스처럼 만들고 싶습니다. 영화' 세븐'의 인트로 처럼 말입니다. 북세미나에서 처음에 프로젝터로 상영한다면, 마치 영화처럼 관객을 본론으로 바로 데리고 갈 수 있습니다.위 책들은 지금도 저에게는 소중한 책입니다.)
IP *.207.136.220

프로필 이미지
김지현
2008.04.03 15:54:18 *.67.52.207
실용서가 나쁜 것이 아니라 그러한 책들이' 우리의 욕망과 현실을 보여주는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또한 실용서들이 우리의 불안감을 보여주는 창이되기도 합니다.
출판사는 시류에 맞게 책을 내야 돈을 벌고 개인은 실존적 불안감으로 인해 그러한 책들을 보고 상황은 앞이 어딘지 뒤가 어딘지 구별이 안되는 상황으로 변해가고 개인은 오히려 더 정신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 계속 됩니다.
자기계발, 경쟁, 경제, 경영, 재테크 이러한 단어들을 보니 피곤해집니다.
프로필 이미지
써니
2008.04.04 01:04:44 *.36.210.80
감히 좋은 변화라고 말씀드려도 될까요? 사부님께서는 올해 새로운 연구원 과제에서는 단 몇 분의 책을 심도 있게 파는 작업을 하셨습니다. 님의 독서 방법도 의미가 있었겠지만 새로이 제안 하시는 사부님의 방법도 남 다른 의미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어쩐지 님의 글이 이전보다 깊어진 느낌을 받으며...
프로필 이미지
맑은
2008.04.04 21:05:34 *.207.136.220
며칠전에도 실용서 사서 읽었습니다. 단칼에 읽지 않을려고 하니까, 허전하네요.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