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crepio
  • 조회 수 2498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10년 4월 28일 12시 46분 등록
어제, 오늘 기온이 뚝 떨어지고 비가 오락가락 합니다. 사실은 월요일 오후부터 비가 내렸었지요.
월요일 저녁에는 변경연 식구들 모임에 참석하느라 세검정 상명대 앞에 갔었습니다. 약속 시간을 기다면서 근처 소박한 샌드위치 가게에서 커피를 시켜 놓고 비 내리는 세검정 삼거리를 무심히 바라보았죠...

한 때 그곳에 젊은 제가 있었습니다. 아침마다 고함으로 지르며 체조도 하고 닭싸움도 하던 제가 있었죠. 저는 전두환 정권시절에 수도방위사 경호경비단에 입대를 했었습니다. 경복궁과 북악산 자하문쪽이 제가 소속된 중대의 경계지역이었습니다. 그 때 새벽에 상명여대까지 구보를 하던 일이 자연스레 생각이 났습니다.  벌써 20년이 훌쩍 지난 일입니다.  누구는 서울 한복판에 있어 편했겠다고 하는 분들도 있었지만 군사정권의 서슬이 시퍼런 하늘 아래서 수방사는 특히 험한 부대였습니다. 그래서 저의 어머님은 지금도 제가 무사하게 제대한 것을 하느님에게 가장 고맙게 생각하시죠. 

그 때는 몰랐습니다. 아무리 험한 군대라도 저만 똑똑하고 강하면 무사히 제대하는 것이다... 이렇게만 생각했지요.
저도 계급이 하사였는데, 천안함과 함께 운명을 같이한 열아홉, 스므 살의 어린 하사들을 보니 어머니의 그 마음이 얼마나 절실했을지 이제야 알 것 같습니다. 

그 어린 하사들을 포함한 46명 戰士들의 명복을 빕니다. '
아마도 계절을 잊은 이 봄비는 그들의 죽음을 슬퍼하는 민족의 눈물인 것 같네요....  

------------------------------------------------------------------------------------------------------------------------------------------------------

 
번째로는 강요된 시간이다. 이는 단기간의 시간을 공격무기로 활용하여 적이 대응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상대방을 서두르게 하거나, 페이스를 잃게 하거나, 시간관념을 왜곡시켜 타이밍을 잡지 못하게 하는 것이 강요 시간의 핵심이다. 꾸준히 인내심을 가지고 상대방의 타이밍을 무너뜨리면 나에게 타이밍을 잡을 기회가 생길 것이고, 그러면 이미 절반은 승리한 것이나 다름 없는 것이다.

사람들을
기다리게 하는 것은 타이밍을 빼앗는 강력한 방법이다. 다만 사람들이 당신의 향후 행보를 눈치채지 못하게 해야 한다. 당신이 타이밍을 좌지우지해 사람들이 혼란에 빠져 이성을 잃으면 당신이 치고 나갈 기회가 생긴다. 처음에는 천천히 시작하다가 갑자기 압박을 가하면 사람들은 모든 일이 한꺼번에 닥친 것이라고 생각하고 우왕좌왕하다 실수를 하게 된다. 상대방에게 데드라인을 설정해 줌으로써 이런 효과를 거둘 있다.  칭기즈칸은 바로 이런 강요된 시간 달인이었다. 상대방이 상상도 하지 못할 정도의 빠른 기동력을 갖춘 칭기즈칸의 군대는 항상 적이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 나타나 적에게 항복을 한다면 선처하여 살게 것이나 저항한다면 모든 사람들을 죽일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던지고 마감시한을 정해 준다. 지난 전투에서 칭기즈칸이 자신의 약속을 그대로 실천했다는 것을 이미 들어서 알고 있는 적은 심한 갈등에 시달리게 되고 대부분 칭기즈칸의 기대대로 쉽게 성을 내주곤 했다.

마술사들도
이러한 강요된 시간 전문가들이다. 1900년대 유럽에서 탈출 마술로 유명한 후디니는 수갑은 분만에 풀면서도 탈출 묘기에서는 시간이나 끌었다. 정해진 시간이 다가올수록 관객들은 긴장으로 후끈 달아 오를 밖에 없었다. 마술사들은 이렇게 페이스를 늦추는 것이 시간 감각을 바꾸는 가장 좋은 방법임을 알고 있었다. 긴장감을 조성하면 좀처럼 시간이 가지 않는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이렇게 상대방이 고민할 틈을 주지 말고 단도직입적으로 몰아 부치는 것이 강요된 시간 핵심이 것이다. 

마지막으로는
마무리 시간인데, 이는 속도와 힘을 갖추어 계획을 실행시켜야 하는 경우를 말한다. 끈기 있게 절호의 순간을 기다려 행동에 나서고, 타이밍을 빼앗아 경쟁자들을 혼비백산시키면 게임에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한 것이라 있다. 하지만 마무리 짓는 법을 모른다면 절반의 승리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절호의 순간에 적을 가차 없이 치고 들어가는 강단이 없으면 시간 강요된 시간 등을 잡는다 해도 아무런 소용이 없을 것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일이 저절로 마무리될 때까지 기다릴 필요도 있겠지만 대부분의 경우 스스로 확실하게 매듭을 지어야 한다. 

이렇듯
時라는 것은 속성상 하늘이 내려주는 것이다. 물론 地와 形을 갖추고 있는 경우에는 언젠가 자신의 時인지를 명확히 있지만 그것은 단지 알아 있을 뿐이지 스스로 時를 만든다는 것은 아니다. 그러므로 時는 끈기 있게 기다릴 알아야 하고, 왔을 때는 확실하게- 마치 독수리가 지상의 먹이를 낚아 채듯 정확하게 - 잡을 있어야 한다. 
IP *.133.96.145

프로필 이미지
백산
2010.05.01 07:39:41 *.45.42.63
낛아채는 시간...
펜싱에서 동시 타격 가능시간 1/30~1/35 초,    최소 접족시간 15/10000  초
타이밍은 타격거리와 가격템포(빠르기)와 함께  단순한 움직임에 생명을 불어넣어
기술이 되게 하죠...^^
오래 하다보면 느낄 수 있죠...
'아~ 늦었다.'  아니면 '예-스!" 하는 그....   행동은 먼저하고 느낌은 나중에 오죠....

전술적인 센스는  상황파악(지에 해당하겠죠?) 과 기술적인 능력(형에 해당한다고 봐야죠) 그리고
의사결정(시라고 봐야죠)능력을 합쳐서 부르는 말이죠... ^^

그리고  잔인한 4월 이었죠...

프로필 이미지
crepio
2010.05.04 16:36:32 *.133.96.145
오랜만이시군요, 백산님.

아직도 이국만리에서 고생하고 계신가요?
저의 이론을 펜싱 시합에 적용하여 해설을 해주시니 오히려 제가 더 많이 배우는 것 같습니다.
이론도 더 구체화되는 것 같구요.
상황파악(地)-->기술적 능력(形)--> 의사결정(時)-->결정적 타격과 선제(勢)

언제나 백산님의 댓글을 고대합니다.
그게 더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 100일 창작 - 인물 드로잉 file [5] 한정화 2010.04.27 4731
295 잡지만들기와 현업. file [1] 맑은 김인건 2010.04.28 3775
294 [먼별2] - 필살기수련2 <올빼미는 이제 그만!> [4] 수희향 2010.04.28 2681
293 100일 창작 59일째 모임에서 - 성장 file [3] 한정화 2010.04.28 4105
»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32- 전략의 핵심요소 時 2 [2] crepio 2010.04.28 2498
291 어떻게 살아야할까? [6] 맑은 2010.05.01 2924
290 난 오늘도 꿈을 노래하네 날개달기 2010.05.02 2600
289 [꿈의 실현] 첫 번째 풍광이 현실로 이루어지다 file [24] 병진 2010.05.03 2618
288 <라라40> 공저의 진정한 목표 [6] 한명석 2010.05.05 2567
287 구체적 진로에 대한 단상. [6] 맑은 김인건 2010.05.06 2859
286 [꿈지기 1] 봄은 예~술입니다. [2] 이철민 2010.05.06 2477
285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33- 전략의 핵심요소, 勢 [2] crepio 2010.05.06 2560
284 100일 창작 - 소통 file 한정화 2010.05.07 3318
283 100일 창작 - '영웅의 여정' 시리즈 file [5] [5] 한정화 2010.05.07 4184
282 100일창작 - 영웅의 여정 시리즈(2) file [2] [5] 한정화 2010.05.09 4241
281 100일 창작 - 드로잉 수업(무엇을 그릴 것인가) file [1] [4] 한정화 2010.05.10 6026
280 <라라41> 결국은 글쓰기가 모든 걸 해결해 주네 [8] [5] 한명석 2010.05.10 2971
279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꿈을 품어라 날개달기 2010.05.11 2666
278 아마데우스 file [5] 날개달기 2010.05.11 2570
277 <라라42호> 글쓰기는 생각이다 [2] 한명석 2010.05.13 2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