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한명석
  • 조회 수 2956
  • 댓글 수 8
  • 추천 수 0
2010년 5월 10일 14시 34분 등록

 

서른여섯 살에 처음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사람이 있다. 경제학과를 나오고 10년간 대기업에서 회사원 노릇을 했다고 한다. 그즈음 아내와 헤어졌고, 그리고 그림이 그에게 들어 왔다.  자칭 스몰 a형이라는 그는 오피스텔에 파묻혀 눈에 보이는 대로 그리기 시작했다. 손톱깎기와 녹즙기와 크래커, 가스스토브를 그렸다. 그 때의 그림을 보면 누구나 그릴 수 있는 수준이다. 그 뒤로 그는 날마다 그림을 그렸다. 블로그에 올린 그의 그림은 1년 만에 책으로 묶여 나왔다. 2006년에 나온 그의 첫 책 ‘비정규 아티스트의 홀로그림’에는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수준의 그림들이 가득하다.


그의 그림을 폄하하는 것이 아니다. 그 시절만 해도 그가 우리처럼 보통 사람이었음을 말하고 싶은 것이다. 꽃과 하트, 나뭇잎과 모니터와 우주인을 주로 그리는 그의 그림은 그때만 해도, 그림에 조금만 소질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릴 수 있는 수준이었다. 그리고 5년여, 그는 ‘밥장’이라는 브랜드를 가진 신세대 일러스트레이터로 확고한 자리를 구축했다. 5000명이 그의 글을 구독하는 파워블로거요http://blog.naver.com/jbob70/, 두 권의 책을 더 펴냈으며, kb카드 tv광고나 국립현대미술관의 달력 같은 굵직한 작업을 해내는 전문가로 우뚝 선 것이다. 그의 그림도 완연하게 탄탄해졌다. 월계수잎과 모니터, 우주인 같은 모티브를 무수히 연결해서 그리는 스타일은 여전한데, 그동안의 훈련으로 ‘밥장’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발산하고 있다. 근엄한 ‘강단’ 예술가가 보기에는 여전히 장난 같을지도 모를 그림을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지, 그의 작업은 일러스트와 포스터, 티셔츠와 화장품 등으로 거침없이 확장되고 있었다.


그는 한 번도 제대로 그림을 배워본 적이 없다. 그림을 좋아하긴 했지만 그림으로 무엇을 할 수 있으리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런데 그림이 모든 것을 해결해 주었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먹고 살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을 즐겁게 해 준다는 희열을 맛보고, 공동작업을 하면서 수많은 후의와 관심에 접한다. 그림을 즐기는 ‘소녀떼’도 만났다고 한다.^^ 그는 블로그 문패에 ‘결국 그림이 모든 걸 해결해 주네’라고 쓰는 것으로도 모자라, 어느 포스트에서는 ‘진짜 그림이 모든 걸 해결해 준다’고 새삼 감탄하고 있다.


“그림을 잘 그리려는 생각은 좀 나중에 해도 됩니다. 일단은 자신의 다양한 경험과 감정을 그림에 투영해 보세요. 그림에 공감하는 관객이 생긴다면 그것이 곧 잘 그린 그림 아닐까요.”


그의 말은 그대로 글쓰기에도 적용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글쓰기에 대한 오해와 자기검열로 무장한 나머지, 글쓰기라는 소중한 친구를 영접하지 못하고 있다. 글쓰기는 재능으로 쓰는 것이라는 오해, 가만히 앉아서  내면에서 샘물 솟듯 글이 퐁퐁 솟아나기를 기대하는 착각, 남들이 내 글을 보면 어떻게 생각할까 하는 자의식이 그런 것들이다. 순수문학이라면 타고난 재능이 좌우할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내 마음을 드러냄으로써 스스로를 위로하고, 다른 사람에게 손을 내밀기 위한 도구로서의 글은 누구나 쓸 수 있다.  윌리엄 진서나 스티븐 킹의 책에는 하도 고쳐서 누더기가 된 원고가 나온다. 전문가들조차  일단 쏟아낸 초고를 무수히 고친 끝에 쓸 만한 글이 탄생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은 내가 생각하는 것만큼 나에게 관심이 없다. 내 글이 말이 되든 안 되든, 조금 준비가 덜 되었든 말든 상관하지 않는다. 내가 그런 것처럼 그들도 온통 자기 생각에 빠져 있다.


쉰 살에 처음으로 글을 쓰기 시작한 여자가 있다. 산만하나마 꾸준히 해 온 독서로 해서 글쓰기가 낯설지는 않았지만, 글을 써서 무엇을 할 수 있으리라는 생각은 해 본 적이 없다. 그녀는 항상 독특하게 살고 싶었다. 성실하지만 밋밋하기 그지없는 부모님처럼 사는 것 말고 다르게 사는 길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것이 어떻게 사는 것인지를 몰랐다. 그래서 예전의 그녀는 대충 살았다. 지금 여기 말고 꼭 다른 생이 있는 것처럼 데면데면하게 굴었다. 다른 생이 있는 것은 사실이었다. 갖은 시행착오를 하며 살았는데도 또 한 번의 생이 남아 있었다. 인생이 길어졌고, 그녀가 글쓰기를 시작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제 글쓰기는 그녀의 삶의 구심점이다. 하루에 마음에 드는 글 한 편을 쓰면 기분이 좋다. 두 편을 쓰면 날아갈 것 같다. 반대로 글을 쓰지 못하면 어깨에 맷돌을 올려놓은 것처럼 몸이 무겁고, 머릿속이 텅 비어버린 듯 무력감을 느낀다. 쓸 만한 글감을 하나 떠올린 순간, 빠르게 키보드를 두드리는 순간, 심장에서 시작한 전율이 격하면서도 잔잔하게 전신으로 퍼진다. 이만한 희열을 이 ‘선한 중독’외에 어디에서 또 얻으랴.


그녀는 지금 두 번째 책을 쓰고 있고, 3기 강좌를 시작했으며 드물게나마 강의 의뢰를 받고 있다. 글쓰기가 고요하면서도 힘찬 자기만족 외에, 사람들을 만나는 고리가 되어 주었을 뿐만 아니라, 밥을 벌어주기 시작한 것이다.  3기 강좌에는 여섯 분이 모였다. 그 중에는 그림을 아주 잘 그리면서도 자기 그림의 가치를 알지 못하는 사람이 있고, 겨우 30대 초에 늦은 것은 아닌가 싶다가 나에게서 에너지를 얻고 싶다는 사람이 있다. 항해사 출신으로 여행서를 쓰고 싶다는 분처럼 관심사도 점점 다양해진다. 그 밖에도 여러분들과의 만남을 통해 내 삶이 풍부해지고, 관계성이 훈련된다. 누군가를 도울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서 한껏 크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4주 강의에 15만원을 받는다. 내년에는 6주에 30만원을 받으려고 한다. 열 명만 모여도 주 1회 일하는 수입으로는 괜찮다. 한두 군데 고정 강의를 하고 1년에 책 한 권씩을 펴낼 수 있다면 좋겠다. 책이 잘 팔리지 않더라도 공부를 계속 하는 가운데 필살기가 연마될 것이고, 강의료도 올라갈 것이다.^^  어느 정도 입지를 굳힐 수 있다면 ‘50대에 전문가 되기’ 트랜드의 진원지가 되고 싶다. 고령화시대의 꽃인 50대를 재조명하고, 제2 제3의 삶을 살 수 있도록 부추기는 것이다. 당위적인 이론으로만 말하는 것이 아니라, 나의 삶으로 증거할 수 있다면 또 다른 만남과 기회를 맞이하여 내 삶은 더욱 확장될 것이니, 나또한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결국 글쓰기가 모든 것을 해결해 주었다고.


@ 글쓰기의 첫 발을 떼고 싶은 그대를 기다립니다.
글쓰기를 통한 삶의 혁명 카페
http://cafe.naver.com/writingsutra

IP *.108.80.69

프로필 이미지
한정화
2010.05.10 17:34:11 *.72.153.59
"글쓰기가 모든 것을 해결해 주네."
참 좋은 말입니다.
저도 '그림이 모든 것을 해결해 주네'라는 말이 마음에서 나올 수 있기를.
프로필 이미지
명석
2010.05.11 08:45:32 *.254.7.146
전에 밥장을 알고 있었는지?
이처럼 정화와 비슷한 영역에서, 비정규적인 경로를 통해 브랜드를 획득한 사람은
그림과 브랜딩 과정을 꼼꼼하게 분석해 보는 것도 도움이 될 것 같은데?
전공자도 아니고, 불과 5년 사이에 확실하게 정돈된 그의 그림은
모든 훈련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좋은 사례가 될 것 같아 두고두고 인용할 것 같아
프로필 이미지
맑은
2010.05.10 18:17:51 *.129.207.200
밥장님도 아픔이 있으셨군요. 꼬물꼬물....

저에게 글은 촉매제 같아요. 일상을 더 열심히 살아가라는.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언제 먹고 사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 나누어요. 
프로필 이미지
명석
2010.05.11 08:50:04 *.254.7.146
ㅎㅎ 그의 그림은 세필로 꼬물꼬물...
맞아요. 글에는 그만한 힘이 있고말고지요.
정리함으로써 떠나보내고,
통찰력을 키워주니 삶의 본질에 들어설 수 밖에요.
내 강좌의 포인트 아닙니까?^^
프로필 이미지
수희향
2010.05.10 20:49:15 *.126.210.208

저도 글쓰기가 선배님의 모든 걸 해결해주리라 믿어요. 하모요! ^^
글이 날로 부드러워지고, 더 깊이있어져가고 있는데.. 더불어 선배님도요.
혹 모르고 계시는건 아니시죠..? ^^
선배님 알게 된지는 이제 불과 1년 조금 넘었지만 몰랐던 부분인지 새로운 부분인지는 모르겠지만
더 부드럽고 깊어지고 계세요. 보기 좋아요^^ 함께 공저하면서 더 가까이 알게 되어 감사해요, 선배^^

 

 

프로필 이미지
명석
2010.05.11 08:54:10 *.254.7.146
내가 집에서 애들하고 놀아서 또 동심을 간직하고 있어서
귀여운 부분이 없지 않다우. -- 뭐 딸도 그렇게 말하니까 ^^
ㅋ 엊그제 호랑이 때, 내가 잘 모르는 영역이라 입 다물고 있다가
질문 하나 만들어 통과시키고 어찌나 좋았든지
마침 화장실 갔다오느라 못 들은 쎄이에게 자랑했더니, 어리둥절해 하던 모습이라니! ㅎㅎ
프로필 이미지
재엽
2010.05.10 23:31:26 *.166.98.75
아! 밥장...! 얼마전에 밥장님이 쓴 글을 읽었는데, 글도 잘쓰시더라구요 ㅋ

늘 선생님 글을 열열히 지원하고 응원하지만, 특히 다음 글은 정말 다이어리에 기입해 놓고 싶습니다.
"나의 삶으로 증거할 수 있다면 또 다른 만남과 기회를 맞이하여 내 삶은 더욱 확장될 것이니, 나또한 말할 수 있을 것이다. " 정말 아름다운 삶의 증거가 되어 주세요.
프로필 이미지
명석
2010.05.11 08:59:43 *.254.7.146
밥장의 독서력이 굉장하더라구요.
라디오 책소개 코너를 1년 넘게 진행할 정도니까요.

'늦지 않았다' 말미에서도 내 주장들이 경험으로 뒷받침되지 못한 것을 서운해 했지요.
요즘 아주 조금씩이나마  '경험'이 생겨서 좋네요.
이 시대의 소신있는 late bloomer로서,
말이 아니라 존재로 말하는 그 날을 위하여!^^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 100일 창작 - 인물 드로잉 file [5] 한정화 2010.04.27 4703
295 잡지만들기와 현업. file [1] 맑은 김인건 2010.04.28 3760
294 [먼별2] - 필살기수련2 <올빼미는 이제 그만!> [4] 수희향 2010.04.28 2666
293 100일 창작 59일째 모임에서 - 성장 file [3] 한정화 2010.04.28 4080
292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32- 전략의 핵심요소 時 2 [2] crepio 2010.04.28 2489
291 어떻게 살아야할까? [6] 맑은 2010.05.01 2909
290 난 오늘도 꿈을 노래하네 날개달기 2010.05.02 2592
289 [꿈의 실현] 첫 번째 풍광이 현실로 이루어지다 file [24] 병진 2010.05.03 2610
288 <라라40> 공저의 진정한 목표 [6] 한명석 2010.05.05 2551
287 구체적 진로에 대한 단상. [6] 맑은 김인건 2010.05.06 2838
286 [꿈지기 1] 봄은 예~술입니다. [2] 이철민 2010.05.06 2466
285 재미있는 전략이야기 33- 전략의 핵심요소, 勢 [2] crepio 2010.05.06 2549
284 100일 창작 - 소통 file 한정화 2010.05.07 3291
283 100일 창작 - '영웅의 여정' 시리즈 file [5] [5] 한정화 2010.05.07 4154
282 100일창작 - 영웅의 여정 시리즈(2) file [2] [5] 한정화 2010.05.09 4219
281 100일 창작 - 드로잉 수업(무엇을 그릴 것인가) file [1] [4] 한정화 2010.05.10 6001
» <라라41> 결국은 글쓰기가 모든 걸 해결해 주네 [8] [5] 한명석 2010.05.10 2956
279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꿈을 품어라 날개달기 2010.05.11 2652
278 아마데우스 file [5] 날개달기 2010.05.11 2553
277 <라라42호> 글쓰기는 생각이다 [2] 한명석 2010.05.13 2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