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이기찬
  • 조회 수 2702
  • 댓글 수 5
  • 추천 수 0
2007년 9월 2일 22시 32분 등록

절대로 정양수님이 아래의 글에서 자극을 줘서 이 글을 쓰게된 것이 아니라고 변명하고 싶지만 사실 그렇다. 이 자리를 빌어서 게으른 나를 다시 小食의 세계로 귀환시켜 준 정양수님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벌써 小食을 시작한지가 한달이 다 되어간다. 지금까지 스코어를 솔직하게 이야기하자면 50점 정도를 줄 수 있을 것 같다. 체중은 최초 단식을 통해서 얻었던 3kg에서 1kg 정도 추가 감량이 있었고 그 이후부터는 답보상태다.

두번째 글에서 밝힌 것처럼 문제는 밖에서 식사를 해야할 때와 호동이 출산에 따른 스트레스 회복을 빙자한 식사량의 회귀다. 장모님과 본가 어머님 모두가 나의 소식 프로젝트를 전혀 의식하지 않은 상태에서 하나가득 밥을 퍼주고 당연히 깨끗히 비어주기를 기대했다.

나름대로 이전의 생활과는 달리 첫째 아이 청빈이를 책임지고 돌봐야 하는 최근 2주간의 상황이 나의 小食 의지에 균열을 일으켰고 최근 며칠간은 小食 이전의 식사량으로 저항한번 제대로 해보지 못하고 복귀해 버렸다.

당연히 밖에서 식사하는 경우가 많아졌고 그럴수록 식탐은 다시 점령군이 되어서 나를 지배한다. 다행스러운 것은 이런 헛발질에도 불구하고 체중은 아직 원상복구되지 않았다는 것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아마도 그렇게 되는 것은 시간문제가 아닐까 싶다.

이 글을 쓰면서 최근에 희미해졌던 小食에 대한 의지를 다시 다져 본다. 문제는 한시적인 실패가 아니라 그 실패를 딛고 어떻게 다시 시작해서 내 소중한 몸에게 小食을 체득시킬 수 있느냐이다. 다시 시작해 보련다. 모두들 응원해 주시라. 혹시 아는가. 오랜만에 출사한 나의 모습을 보며 여러분들이 신선한 충격을 받게 될지..^^
IP *.165.37.22

프로필 이미지
한희주
2007.09.03 07:55:32 *.233.198.88
단박에 성공하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흔들리면서 목표치를 향해 가시는 것도 좋다고 생각해요.
소식에 대한 의지가 확실하니 다시 실행할 수 있으실 거예요.
프로필 이미지
김지혜
2007.09.03 16:31:33 *.187.230.101
아직 이 주제를 놓지 않았다면,
그냥 처음 시작하는 마음으로 하시면 될 것 같은데요?
실패니..성공이니..그런 거 다 잊고,
처음 소식을 시도해 본다 생각하시구요.
어떻게 되든 간에, 저는 단장님을 존경하고 응원합니다!!
그리고 시간이 얼마가 걸리든간에,
단장님은 소식의 일상화에 꼭 성공하실 거라고 믿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다인
2007.09.03 17:49:35 *.117.214.189
ㅋㅋ 오빠의 소식일기가 언제 올라오나 했는데..
그러셨군요.
소식..이건 뭐 평생 가는거니~쉬엄쉬엄가시죠.
저도 제 리듬에 맞는 '적게먹기, 그러나 충분히 즐기기'로 습관들이려고 노력중입니다.
그런 말이 있어요.

어차피 평생에 먹는 양은 정해져 있답니다.
과식하는 사람은 짧은 시간에 많이 먹으니 그만큼 일찍 가는 거고
소식하는 사람은 조금씩 먹으니 그만큼 길~게 간다네요.
가끔 이말이 떠오르면 많이 못먹어요.^^
아...오늘 저녁에 맛있는거 먹으러 가기로 했는데..
페이스 잘 유지해야지.

식사때마다 기도하려고 기도문 만들었어요.
"오늘도 먹을 수 있는 기쁨을 주셔서 고맙습니다.
천천히 꼭꼭 씹어먹고, 좋은 에너지로 쓰겠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김지현
2007.09.04 19:57:11 *.180.46.120
운동 많이 하시면 오히려 식사량이 주는데요....
운동은 적당히 하는 게 제일 좋구요.
실제로 그런다는 애기 입니다. 절대 시도하지 마십시요.
지난번 모임에만 참석하고 계속 참석 못했네요.
그럼 안녕히계세요. 홧팅~~ 소식만세 ^^
프로필 이미지
송경남
2007.09.15 10:45:18 *.36.235.182
기찬씨.. 오랫만이구려....
ㅋㅋㅋ.. 소식이라.. 조만간 만날때엔 훌쭉 들어가 배가 부러워보이겠구먼.. 그 비결 좀 살짝 귀뜸!!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