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2006년 8월 31일 07시 07분 등록
<단식은 시작되고>
실은 어제가 단식 첫날이었다.
예상치못하게 어제 오전, 숯가루가 도착한데다
미처 몰랐는데 책에 보니, 오후 5시부터 시작하라고 나오길래
얼결에 하루 빨리 시작하게 되었다.
오전은 책읽고,
오후는 단식 물품을 사러 다녔다.
관장기부터 포도, 레몬, 노트!
하나하나 신경써 고르느라 시간이 좀 걸렸다. (4시간)
그렇게 지친 몸을 이끌고 집에 오니 7시다.
헉~부랴부랴 숯가루 한숟갈 먹고, 체중을 재고는 피곤해서 누워버렸다.

아침, 점심은 간단히 먹어주고 저녁 한끼 굶었을 뿐인데도
가장 절박한 것이 보이기 마련인가.
거리를 걸어다니는 동안 어찌나 온통 먹을 것만 보인다.
이렇게 먹을 게 많았던가 싶다.
옆을 봐도 앞을 봐도 온통 좌판과 음식점 뿐이요, 먹는 사람들이다.
'그래, 난 굶는 게 아니다. 단지 밥대신 숯가루와 포도를 먹을 뿐이지.'
속으로 위안했다. 위로는 되었지만 왠지....처량하다.
한편 저렇게 많은 먹거리들이 사람들을 유혹하고 그러면서도
살빼기를 강요하고...몸을 대상으로 한 상업주의에 사람들의 영혼만 피폐해지는게 아닌가 싶다. 내 생활방식을 바꾸려 하니, 사람들에게 자연히 관심이 간다.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 하나하나 유심히 관찰한다. 저들은 무얼 하고, 무얼 먹고, 무슨 생각을 하며 살아갈까?

생각보다 배고픔이나 상실감이 크지 않다. 첫날이기도 하려니와 숯가루라도 먹어준다는게 생각보다 위안이 된다. 다만, 약간 구역질 난다는 거~(커억)
포도와 레몬과 숯가루를 쌓아두고 있는 나에게 언니들의 관심이 지대하다. 무슨 사이비에서 배워온 거냐고 웃는다. 내일은 레몬즙만들어서 북한산 갈거라고 하니, 아주 박장대소를 한다. 흥.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말로 하는 설명보다 몸으로 보여주는 것이 가장 빠르다. 몸에 긍정적 변화가 생기길... 바란다.
먹지 않고도 살 수있다는 게 부끄럽다. 그동안 내가 참지 못하고, 혹은 별 생각없이 입으로 가져갔었던 수많은 '것'들. 그러면서 나는 얼마나 나의 행위에 대해 합리화를 했던가! 내 몸을 내 몸에 돌려주고 싶다. 나의 몸에 귀 기울일 것을 다짐해본다. 새로산 노트에 간만에 나의 느낌들을 적어가니 기분이 좋다.
보다 건강해지고, 보다 아름다워지고, 보다 여유로워지고, 보다 믿음스런 모습으로.... 호주에 이어 이번을 나의 제 2 변태기로 삼을 테다.



<오늘의 일상>
6시 기상
7시 108배..를 하려다 55배만 함 (30분 소요)
8시 아침식사; 밥2/3공기 +청어 반마리+ 김치
10시 복숭아 1개+ 바이오거트 1개

1시 우동 1그릇
3시~7시 쇼핑 (포도알 2알 시식)

7시 숯가루 한숟갈
8시 20분 숯가루
9시 30분 숯가루
10시30분 숯가루
11시30분 숯가루

12시 20분 취침

*애로 사항
1. 숯가루를 처음 먹을 땐 느낌이 좋았다. 그러다 한 숟갈 한숟갈 먹어갈 수록 먹기가 힘들어진다. 마지막엔 구역질이 나려 했다. 세상에 쉬운게 없다. ㅡ.ㅡ
2. 양치질을 맹물로만 하려니 느낌이 이상하다.
IP *.145.125.146

프로필 이미지
당당한그녀
2006.08.31 07:39:50 *.239.80.137
아자!
프로필 이미지
부지깽이
2006.08.31 07:55:59 *.116.34.206
매일 빠지지 말고 단식일기를 올리도록 해라.
* 3시간 간격으로 포도 먹되 10 알 이상 먹지마라.
*관장이 매우 중요하니 요령을 잘 익혀라. 그리고 배변 상황을 잘 기록해 두어라.
* 몸에 이상 징후가 오면 꼭 알리도록 해라.

약간 속이 미식거리고 머리가 아픈 듯 한 것은 늘 있는 일이다. 오늘 북한산은 너무 많이 오르지 마라. 위험하지 않은 곳을 길게 걸어 땀을 내면 레몬액 마시기가 좋다. 그러나 몸이 무리하지 않도록 많이 쉬며 걷고, 힘들지 않게 해라.
프로필 이미지
경빈
2006.08.31 08:40:03 *.99.185.254
재밌겠다...
꿈 프로그램 가서 3일간 단식한 생각이 난다. 그 이후로 식사량이 줄고, 함부로 식탐을 부리지 않게 되었다. 과음이나 과식으로 인한 정신적 낭비도 줄일 수 있었고.
아마 귀자는 마흔이 되기전에 득도할 지도 모르겠다.^^*
프로필 이미지
원아이드잭
2006.08.31 10:30:44 *.140.145.80
귀한 자식이여.. 그대는 혼자가 아니다.. 그대를 지켜보며
격려하는 이들의 온정이 느껴지는가.. 나도 동참하고 싶다..
그런데 용기가 부족하다.. 자발적 단식이라니..

그대가 성공적으로 마치게 된다면 릴레이 바톤을 받는
심정으로 한번 도전할 마음이 생길 것도 같다. 그래서 응원한다.
바로 나의 일처럼..

선생님 말씀 잊지말고 꼬박꼬박 경과보고 해주기를.. 화이링~~
프로필 이미지
야옹이
2006.08.31 18:44:33 *.56.151.106
전 여지껏 남자분인줄알았는데..ㅎㅎ. 홧튕임돠~!
프로필 이미지
귀한자식
2006.09.01 10:11:43 *.145.125.146
네..귀한자식은 귀자의 애칭이구요.저는 여자입니다.^^
아,모두 감사드립니다. 아주 큰 힘이 되고 있어요.
매일매일 수행하는 기분으로 일기 올리겠습니다. 아자아자!! ㅋㅋ
프로필 이미지
그후
2006.09.03 17:50:15 *.122.96.4
홈페이지에 들러 좋은글 읽고만 가다가 댓글 처음 올립니다.
자신과의 싸움을 시작하신 귀한자식님의 용기에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화이팅!!!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6 자신을 찾자 이태용 2004.01.06 3343
» [行]단식일기 첫째날 [7] 귀한자식 2006.08.31 3347
254 생소한 직업 '재능세공사' 사용후기 (2) 이기찬 2008.10.22 3350
253 68세 목사님이 빨간양복을 입는 이유 이기찬 2008.11.09 3352
252 콘텐트 단식 [1] 맑은 2008.04.06 3357
251 베토벤 바이러스, 훌륭한 선생 vs 위대한 스승 [1] 이기찬 2008.10.24 3359
250 아티스트웨이와 그 효과 [2] 맑은 2007.11.15 3361
249 어떻게 변화를 주도할 것인가 : 변화경영 모델의 이해 [... [7] 홍승완 2004.04.12 3365
248 나를 움직이게 하는 힘 1탄 [1] 김나경 2006.11.11 3365
247 [Human transition] 3. 너는 누구냐-2 홍승완 2003.06.05 3372
246 나를 움직이게 하는 힘 2 [1] 김나경 2006.12.03 3372
245 [훌륭한 기업의 조건] 두번째 조건- 규율과 신뢰의 문화 [1] 홍승완 2004.11.26 3374
244 참나찾기 단식일기 ① - 시작배경과 상세계획 [9] 김지혜 2007.05.22 3379
243 관심과 응시라고 생각합니다. loveislife 2004.01.13 3380
242 지옥의 포도 단식(3) [1] 삐걱 줌마 2007.11.02 3380
241 재미있는(?)전략이야기-전략의 어원, Strategus [1] crepio 2009.09.14 3396
240 -->[re]포기할 수 있는 용기 [3] 유동성 2004.01.16 3400
239 변화가 어려운 이유 [1] 청보리 2010.02.21 3404
238 제가 살아온 과정 중 직업과 관련된 부분과 특이하게 능력... [1] 김기원 2004.01.10 3414
237 나는 어떻게 배우는가? [5] 맑은 2008.01.23 3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