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김지혜
  • 조회 수 3119
  • 댓글 수 9
  • 추천 수 0
2007년 5월 22일 18시 04분 등록
3주 전에 단식을 결심하고 오늘 시작하였습니다.
물론 단식을 결심한 가장 큰 계기는
구본형 선생님과 몇분의 연구원 분들의 글이었습니다.
나를 재료로 한 실험에 동참할 수 있게 되어
기쁘기 그지 없습니다.

단식일기를 공개하는 것은
글을 읽는 분들의 응원과 격려를 기대하는 것도 있지만
저 자신과의 약속에 책임감을 더하기 위해서입니다.
스스로에게 잘 엄격하지 못한 편이라,
중간에 자신과 타협하는 순간이 있을 것입니다.
그럴 때 나 자신을 비롯하여 많은 눈이 지켜보고 있음을 기억하고
끝까지 초심을 잃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단식이 끝난 후의 내 모습을 상상해 봅니다.
상상만으로도 즐겁고 나를 더욱 사랑하게 됩니다.
7일간의 기본 계획을 무사히 마치고
며칠 더 연장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 << 단식 시작배경 및 준비과정 >> =======

<< 2007년 4월 22일 >>

점심을 굶었다. 요즘 몸이 무겁고 나른한 게 기분이 영 불쾌해서 그냥 한번 굶어 봤다. 사실 굶어야지 작정한 게 아니었기 때문에 오후가 반이나 지나가고 나서야 점심을 굶은 것을 알았을 뿐이다. 한끼 건너 뛰었을 뿐인데, 졸음이 덜 찾아온다. 위가 편하거나 몸이 날쌘돌이처럼 가벼워진 것은 아니지만 만족스런 성과다. 최근 한달 이상 단식 하신 분들의 단식일기를 몇편 접하게 되었다. 단식을 해버리고 싶은 충동도 생기고, 한달은 못 버티지..하는 걱정도 하면서, 머릿 속으로는 이미 단식 몇번 한 셈이다. 짧은 단식을 몇번 해보아야겠다. 그리고 좀 자신감이 붙을 때, 그리고 명확한 목표가 생길 때 시도해 보련다.

<< 2007년 5월 2일 >>

구본형 선생님을 비롯해 단식을 실천한 몇분의 수기를 본 후로 단식에 대한 생각이 머리를 떠나지 않는다. 몸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장기의 기능을 회복하고 몸과 마음을 가벼이 하게끔 해주는 단식은 작년부터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휴가기간을 이용해서 1주일간 단식원에 들어갈까도 고민했었는데, 이미 예약이 차서 실행하지는 못했다. 그런데 비싼 비용 내지 않고 혼자서도 단식을 할 수 있도록 구본형 선생님이 매뉴얼을 작성해 두셨으니 자꾸 의식이 그쪽으로 쏠린다. 단식을 했을 때 나의 모습을 상상하게 되고 언제 하는 게 좋을지 달력을 보게 된다. 그래서 어제 센터링을 하다가 결정했다. 나 곧 단식한다. 1주일을 계획하고 시작하지만, 할만하면 10일~15일도 할 수 있으리라. 5월 3째주에 시작할 계획이다. 벌써부터 떨린다.

<< 2007년 5월15일 >>

다음주에 시작할 단식을 준비하느라 맘이 좀 바쁘다. 아침부터 도서관에서 책을 훑어 본다. 건강, 의학 쪽 책을 한 20권도 넘게 훑어 본 것 같다. 나에게 가장 도움이 될만한 책을 2권 골라냈다. 물론 구본형 선생님의 ‘낯선 곳에서의 아침’을 기본교재로 하겠지만, 몸에 대해 좀더 이해를 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책 두권을 읽고 보니 1주일 단식을 별로 어렵지 않게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감과, 단식을 통해 내가 얻을 유익이 더욱 확실해졌다. 나에게 단식은 단순히 음식을 끊는 것이 아니다. 애써 배고픔을 참는 것도 아니다. 단식은 비움의 가치를 극단적으로 실천함으로써 내 몸의 원래 상태를 회복하는 것이다.

<< 2007년 5월 16일 >>

요가학원 원장선생님이 흔쾌히 나의 단식 일정을 점검해 주신단다. 아무래도 처음 하는 단식이다 보니 바로 옆에서 도움을 줄 전문가가 있었으면 했는데, 이렇게 가까이 계셨다. 노트에 정성들여 스케쥴표를 그리고, 참고한 책들을 몽땅 들고 선생님을 찾았다. 수련시 하시는 말씀을 들어보면 의식의 수준이 꽤나 높으신 분이라 짐작은 했는데, 대화를 나눠 본 후 그 분에 대한 믿음이 더욱 커졌다.

그런데 정작 내가 펼쳐놓은 단식스케쥴엔 별 관심도 없으시고, 이미 실천하는 사람들의 방식이라면 그냥 믿으면 된다고 하신다. 그리고 왜 단식을 하냐고 물으신다. 몸과 마음을 정화해서 마음의 평정을 찾고 싶다고 했다. 다시 물으신다. 그걸 통해 얻고 싶은 것은 무엇이냐고…모든 사건이나 사람을 품을 수 있는 수용적인 사람이 되고 싶다고 했다. 세번째 물으신다. 그래서 뭘 하고 싶냐고….흔들리지 않는 중심잡힌 존재가 되고 싶다고 했다. 이제 존경하는 사람을 물으신다. 크리슈나무르티, 한비야, 구본형 선생님, 정진우 박사님의 이름과 존경하는 이유를 나열하였다.

선생님 왈, ‘참나’를 찾으면 몸과 마음의 정화도, 평정도, 중심도, 수용성도 다 따라온다고 하신다. 그러니 참나를 찾는 것을 목표로 삼으란다. 머리를 한대 얻어맞은 듯 하다. 순수존재, 자기다움 등을 그렇게 원했는데, 실제 이번 단식에서 한번도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어느새 나는 나의 진짜 모습이 아닐지도 모르는 것들에 손을 뻗치고 있었던 것 같다. 그래, 목표 수정이다. 다소 추상적이긴 하지만 그것만 물고 늘어져야겠다.

생각과 관념이 없는 상태에 빠지면 ‘참나’에 접속할 수 있다고 하신다. 요가를 할 때 잘 느끼는 연습을 반복하다 보면 고요한 순간이 찾아오는데, 고요함을 미처 의식하기 이전의 고요함, 그때가 나의 참모습이란다. 참나를 찾는 여부는 나의 간절함이 크게 좌우한단다. 잠시 갸우뚱해진다. 나의 간절함은 몇 % 정도일까?

깨달음의 경지에 도달하신 성현을 접하라고 하신다. 크리슈나무르티도 좋고 정진우 박사도 좋지만, 핵심에 도달하기 위해선 성현의 말씀을 들어야 한다신다. 그러면서 불교경전을 권해 주셨다. 잘 번역된 반야심경 한권을 샀다. 그리고 1주일간은 하루에 요가를 3회 하기로 권하시길래 그러마 했다. 구본형 선생님이 알려주신 방법에 요가선생님이 권하신 방법을 조화시키니 최상의 스케쥴이 나온 듯하다.

오늘은 기분 최고다. 내가 원하는 것을 시도해 보고 이룰 수 있게 주변 환경이 모두 맞아떨어져 가는 듯하다. 끌림의 법칙이라 했던가. 긍정심리학이라 했던가. 뭣 때문인지는 아직 잘 모르겠지만, 주변이 모두 나를 지지해 주는 듯하다. 음식을 끊는 것은 별로 어렵지 않을 것이다. 참나에 얼만큼 가까이 다가설 수 있을지 그것만이 궁금하다.


======= << 단식 상세계획 >> =======


1. 목적

① 참나 발견

2. 목표

① 단식 (5월 22일~28일) 및 보식 (5월 29일~6월 4일) 원칙 철저히 지키기
② 반야심경 1독
③ 나의 느낌과 욕구 관찰 및 기록
④ 요가 및 센터링 매일 2회 이상

3. 기대

① 참나 살기
- 평정함 유지 (나의 생각과 감정 알아차리기)
- 센터링과 이완의 일상화
② 식습관 개선
- 소식 (평소의 80% 이하)
- 꼭꼭 씹어먹기 (식사시간 30분 이상)
- 인스턴트, 가공식품 중단
③ 몸 정화
- 노폐물/유해물질 배출
- 장기 기능 회복 (특히 소화 및 배변기능)
- 샴푸 등 화학물질 사용 줄이기
- 가슴 떨림 완화
④ 생활습관 개선
- 아침시간 2시간 (6시 ~ 8시) 확보
- 11시 전 취침
- 하루에 센터링 2회 이상

4. 단식중 갈만한 곳

① 서래섬
② 과천도서관
③ 과천미술관
④ 서점
⑤ 요가수련원

5. 단식중 할만한 것

① 독서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용기
- 무경계
- 의식혁명
- 뇌를 단련하다
- 코칭리더십
② 코칭공부
- 스터디 예습 및 참가
- ILCT 워크샵
- 전화수업
- 파트너와의 코칭대화
③ 동영상
- 거침없이 하이킥 (호호)
- KBS 특별 다큐멘터리 '마음'
- BBC 제작 '인체대탐험'
- KBS '신화창조의 비밀'
④ 산책
- 관악산 입구
- 이수 공원
⑤ 글쓰기
- 의식일기
- 단식일기
- 칼럼쓰기
- 10대 풍광

6. 단식원칙

① 무슨 일이 있어도 계획한 기간을 채운다.
② 포도와 물만 꼭꼭 씹어서 먹는다. (물은 포도먹기 전후 30분을 제외하고 마신다)
③ 관장은 매일 6시에 1회 한다.
④ 화학물질을 쓰지 않는다. (샴푸, 비누, 치약, 메이크업)
⑤ 먹고싶은 음식 상상하며 곱씹지 않는다.
⑥ 매순간 어떻게 하면 더 즐거울 수 있을지 생각한다.

7. 보식원칙

① 오래 씹는다.
② 식중, 식후 2시간까지 물 마시지 않는다.
③ 현미죽/밥을 먹는다.
IP *.187.230.25

프로필 이미지
승완
2007.05.22 22:52:12 *.147.17.38
지혜야, 단식을 통해 더 이뻐지겠구나. 화 이 팅 !
프로필 이미지
오리쌤
2007.05.22 22:59:20 *.207.221.12
예뻐지세요. 몸도 .... 그리고 마음도 ^^
후유~~ 참나를 찾는다??
에구~~ 모르겠네요. 아직도 갈 길 멀은 오리쌤 ㅠㅠ
참나가 무엇인가???????????
부지깽이님 좀 가르쳐 주셈 ㅠㅠ
부지깽이님은 참나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이미지
홍석규
2007.05.23 06:02:14 *.187.1.230
단식중이겠네요 지금.. 힘내세요... 잘 하실겁니다.
프로필 이미지
김지혜
2007.05.23 06:15:51 *.187.232.125
승완오빠, 저 너무 이뻐져 버리면 어떡하죠?
벌써 사서 걱정하는중 ㅋㅋㅋ
저번에 넘 내얘기만 했는데..
우리 담에 보면 오빠 얘기좀 해요.
아...3차 써포터즈 모임이 6월 18일로 잡혔다든데
그때 보면 맥주 마실 수 있겠다~~

오리쌤님, 저도 부지깽이님이 좀 알려주셨으면 좋겠어요.
목표로 삼긴 했는데..조금 어려워요 ㅋㅋ

석규님, 저 많이 응원해 주세요.
이미 해 보셨으니 언제쯤 힘들지 아실 거 아녜요 ㅋㅋ
궁금한 거 있음 전화 드릴께용~
프로필 이미지
앨리스
2007.05.23 13:23:57 *.45.98.41
지혜님, 정말 치밀하게 계획을 세우셨네요... 저는 뭐든 두리뭉실 계획은 잘 세우지만 이렇게 세부적이고 실질적인 계획에는 좀 약하거든요^^ 꼭 목표하신 참 나를 찾기 바래요.
프로필 이미지
김지혜
2007.05.24 13:37:05 *.187.231.49
앨리스님, 제가 기질적으로 좀 치밀한 편이어서 그렇습니다 ^^
치밀하게 준비하지 않으면 잘 시작을 못하거든요.
이것때문에 불편한 것도 많지만,
뭐 타고난 걸 그러니 어쩌겠냐며..자위하고 살고 있습니다 ㅋㅋ
응원 감사드립니다. 다음 써포터즈 모임에서 뵙길 기대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꿈틀 민정
2007.05.24 18:49:34 *.58.85.55
와~제 10대 풍광에 답글 달아주셨던 분 맞죠?
많이 감사했는데, 역시 대단한 분이시네요..
서래섬,과천미술관,관악산입구..제가 좋아하고 자주 가는 곳이랑 많이 일치하네요~
어떤 분인지 정말 궁금해요~
언젠가 꼭 뵐수있을것 같다는 예감이 팍팍들어요..
지혜님! 홧팅!!!
프로필 이미지
김지혜
2007.05.24 21:07:18 *.187.228.73
민정님 네, 그 사람 맞습니다 ^^
코칭에 관심이 많으신 것 같아
반가워 저도 모르게 댓글을 남겼네요.
6월 9일 꿈벗 모임에 갈 예정인데,
잘하면 그때 뵐 수 있겠네요. 화이팅 감사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귀한자식
2007.05.28 23:00:40 *.109.245.33
단식을 시작하셨었군요..
보식만 제대로 하시면...화이팅!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6 참나찾기 단식일기 ⑦ - 편안한 마음 (27일) [4] 김지혜 2007.05.28 2507
235 참나찾기 단식일기 ⑥ - 연민과 유혹 (26일) [3] 김지혜 2007.05.27 2334
234 참나찾기 단식일기 ⑤ - 단식하는거 맞아? (25일) 김지혜 2007.05.26 2465
233 참나찾기 단식일기 ④ - 위기극복 (24일) [5] 김지혜 2007.05.26 2502
232 참나찾기 단식일기 ③ - 첫시도의 즐거움들 (23일) [2] 김지혜 2007.05.25 2437
231 참나찾기 단식일기 ② - 드디어 시작이다! (22일) [3] 김지혜 2007.05.23 2785
» 참나찾기 단식일기 ① - 시작배경과 상세계획 [9] 김지혜 2007.05.22 3119
229 HIRE Slow, FIRE Fast! file 허희영 2007.05.21 2186
228 이제 비로소 변화가 시작 되는가 [26] 써니 2007.04.28 5363
227 삶이 시시하게 느껴질때 나는 시를 읽는다 [11] 구본형 2007.04.25 3583
226 품질 혁신에 대한 올바른 방향 [7] 구본형 2007.04.12 3562
225 작심 20일째 [3] 사무엘 2007.04.09 2271
224 첫 장애물 [5] 사무엘 2007.03.19 2689
223 시작합니다 [8] 사무엘 2007.03.14 2992
222 빼기 이명선 2007.02.23 2444
221 2006년에 내가 만난 사람들 [10] 김나경 2007.02.12 2878
220 왜 변화의 경영에 실패하는가 ? [3] 구본형 2007.02.12 3700
219 미래를 앞서가는 시니어비즈니스 [7] 한명석 2007.01.27 3277
218 이렇게 1월을 시작하며 써니 2007.01.22 2218
217 지금 나이들기 시작했다면. [5] 한명석 2006.12.18 3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