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구본형
  • 조회 수 3826
  • 댓글 수 5
  • 추천 수 0
2006년 9월 18일 08시 35분 등록

내 생애 잊을 수 없는 장면,

나는 한 달간 그곳에 있었다. 나는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 언제나 해가 뜨기 전에 깨었고 해가 진 다음에 자리에 들었다. 나는 하루 종일 바다를 바라보았다. 해변에 앉아 바다가 시간에 따라 변해 가는 모습을 지켜보았다.

이곳에 올 때 작은 가방을 하나 들고 왔다. 그 속에는 두 개의 속옷이 들어 있었고 긴 팔 남방이 두 개 들어 있었고 바지가 두 개 들어 있었고, 두개의 양말이 들어 있었다. 치약이 하나 칫솔이 하나. 그리고 노트북이 있었다. 방을 구하는 데 쓰고 난 다음 내 지갑 속에는 천 원짜리 27장과 만 원짜리 4장이 들어 있었다. 나는 하루에 천원으로 살았고 토요일만 만원을 썼다. 토요일에는 소주를 한 병을 샀고, 쌀과 반찬을 조금 샀다. 내 방안에는 아무 것도 없다. 요 하나와 작은 베게 하나와 얇은 이불 하나, 그리고 작은 앉은뱅이 밥상 겸 책상이 하나 있다. 이것이 전부다.

바다는 내가 가장 사랑하는 곳이다. 특히 이곳 바다는 오랫동안 보아 둔 곳이었다. 긴 백사장이 있고 그 한 쪽 끝에는 내가 늘 올라 가 멀리 수평선을 바라 볼 수 있는 작은 누각이 있다. 나는 저녁이면 대청처럼 그곳에 가부좌를 틀고 앉아 날이 저물어 가는 것을 음미했다. 저녁은 그 특유의 평화로움으로 지고 있었다. 해안의 다른 한 쪽 끝에는 꽤 신기한 모양을 갖춘 바위들이 늘어서 있어 그곳에 앉으면 파도가 부서져 흩어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간혹 바위에 부딪혀 솟구 친 파도의 포말이 내 발끝까지 쳐 오르면 나는 얼른 몸을 움직여 피하곤 했다. 그건 내가 키우던 개와 놀던 몸놀림과 비슷했다. 나는 한 달 동안 바다와 파도와 바람과 장난을 치곤했다.

간혹 강한 바람과 비가 몰아쳤다. 파도가 높게 몰아쳐 웅장한 소리를 질러대면, 나는 웃통을 벗고, 바다로 나갔다. 마치 영화 ‘쇼생크 탈출’의 포스터처럼 나는 쏟아지는 비 속에 두 팔을 벌리고 흰 백사장에 서 있었다. 원없이 폭우를 맞는 것은 오랫동안 내가 바랐던 장면이었다. 폭우 속에서 나는 눈을 뜨고 하늘에서 쏟아지는 빗 장울 들을 보려고 애를 쓴다. 그러나 눈을 뜰 수 없다. 이내 빗소리와 파도 소리와 온몸에 느껴지는 빗방울 속에서 나는 돌연 바닷가 모래밭에서 불현듯 솟아 오른 나무처럼 두 팔을 벌리고 서있다. 비가 내리면 내 영혼이 쑥쑥 자라리라. 비가 그치고 햇빛이 나면 나는 어제의 내가 아니리라. 그런 기대는 늘 나를 기분 좋게 만들었다.

비가 그치고 나는 동쪽으로 난 창문을 열어 젖혔다. 싱싱한 바람이 불어 들고 나는 밥을 차렸다. 밥 반공기와 김치 한 사발 그리고 아침에 내가 소금을 조금 넣고 끓인 배추국이 전부다. 그동안 너무도 많이 먹었다. 나는 바닷가에서 아주 소박한 한 달을 지냈다.

2014년 9월 1일부터 9월 30일은 이렇게 지나갔다. 나는 언제나 미래의 시간을 과거로 인식하는 훈련을 해 왔다. 미래는 이미 벌어진 것이며, 나는 미래를 회상한다. 이것이 내가 미래를 만들고 창조해 가는 방식이었다. 이 해는 내가 환갑이 되는 해의 가을이 시작하는 때였다. 나는 그해 가을을 이렇게 맞았다. 그것은 일종의 죽는 연습이기도 했다. 그리고 다시 태어나는 연습이기도 했다.

나는 매우 싱싱해졌다. 바다는 그동안 내 속의 썩고 더러운 것들을 파도쳐 가져갔다. 모든 더러운 것들을 품고도 여전히 초록빛으로 푸른 것이 바다였다. 바닷가에서 보낸 한 달의 생활, 지극히 소박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휴일에 술을 한 잔 하는 것은 그 이후 내 인생의 가장 기본적인 바탕이 되었다. 그것은 내 인생 후반을 대비한 중요한 의식(儀式)이었다.
IP *.116.34.139

프로필 이미지
김종원
2006.09.18 20:22:41 *.61.247.110
한 번쯤 징그럽게 아름다웠을, 지금은 시든 꽃처럼
누구나의 인생도 한 번쯤은 징그럽도록 아름답게
피어날 거라 생각합니다. 그 시기는 가장 나 다운 나를 발견할 때가
아닐련지 생각해봅니다

수십 번 질문하고, 수십 번 대답하며
내가 아닌 나의 풍경과 수 없이 절교하며
가장 나 다운 나를 발견할 때 비로소
파도의 날개가 되어 파닥일 수 있겠지요

매우 싱싱한, 소장님의 인생 후반을 기대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미 탄
2006.09.19 08:51:54 *.81.17.85
문득 생각나는 시 한 편 ^^


파 도


쓰러지는 사람아 바다를 보라
일어서는 사람아 바다를 보라
쓰러지기 위해 일어서는
일어서기 위해 쓰러지는
현란한 반전
슬픔도 눈물도 깨어 있어야 한다

이명수
프로필 이미지
귀한자식
2006.09.19 12:03:51 *.97.100.77
언제나 울림을 주는 글들...
감히 상상하기를 두려워했던 미래들을
저도 회상해봐야 겠습니다. 오늘.
프로필 이미지
뚱이엄마
2006.09.19 13:11:35 *.90.149.68
미래를 숨가쁘게 생각하지 못하고 하루하루 충실하게 살아가는 것이 나의 전부이던 목표가 이제 서서히 바뀌려고 합니다.
선생님을 뵙는순간부터 말입니다.
미래는 이제 나의......
생각하면 가슴이 뜁니다.
프로필 이미지
달님
2006.09.19 21:21:41 *.23.106.84
실크비단 원단을 연상케하는 호주의 바다색깔이 마음을 야들야들하게 하는군요.보는이의 저마다 감정이 틀리겠지만 포근히 감싸버리고 아님은 살포시 누워버리고싶어요~ 과거도 미래도 없이말이예요.흠그럼 유서라도 쓰야 되나요??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