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2007년 10월 29일 10시 54분 등록
나는 엄마고, 아내이고,아줌마이며,공부방 샘이다.
그래서 난 꼼작 할 수 없는 신세다.

항상 꿈만을 꿔 왔다.
나도 자유롭고 싶어. 나만의 여행을 떠나고 싶어.

근래 온갖 스트레스가 날 찾아와 날 후비고 다닌다.
떠나고 싶다...
떠나야 한다...

그래서 떠났다.

평소 남편을 통해 안 이 홈피를 쥐가 창고 드나들듯 요기조기 눈팅을 하던
내가 가장 부러웠던것은 꿈 프로그램..
하지만 선뜻 용기가 나질 않았다. 차선책으로 택한 것이 나를 비워 보는것이다.

단식....
먹는거라면 이등은 싫은 나다. 그만큼 살집도 남들 부럽지 않을만큼의 소유자이고, 세상에서 굶는게 젤 싫은 사람이다.
내게 가장 가혹한 벌 단식을 통해 날 비우고 싶었다.

수욜밤 남편에게 떠나겠다고 선포를 했다.
남편은 선뜻 응해준다.

목욜 아침, 지리산엘 전화하고 가겠다는 약속을 했다
남편은 약간은 황당했을거다.
진짜 내가 떠난다니, 이렇게 빨리 실행에 옮기다니...
애들 걱정은 안하기로 했다. 4학년, 1학년 키울만큼 키웠다.

수업도 한타임은 띵까먹고 떠난다.
맘이 들떠 있다.. 3시에 집을 나서서 9시가 돼서 지리산에 도착했다.
원지를 거쳐 덕산에서 목사님 부부가 마중을 나오셨다.

덕산에서 지리산 유점마을 목사님 댁까지는 그야말로 장관을 이루는
풍경들이 펼쳐진다. 가을 비가 세차게도 내리는 귀신이 나올것 같은
칠흙같이 어둔 밤.. 짚차 전조등에 모든 것을 맡긴채, 굽이굽이 산길을
돌아가는데, 앞에 오렌지색 열매가 주렁주렁 넘 탐스럽고 예쁘다.
손에 잡힐듯 양쪽 길을 수 놓고 있었다.
귤나무처럼 생겨서 귤이냐고 물었다. 감이란다.
시골에 높고 키큰 감나무만 보았지 이리 탐스럽고 귀여운 감나무는 첨이다.
그 길이 넘 맘에 들었다. 갈때는 꼭 그길을 걸어 가리라 맘 먹는다.

겉은 팬션 안은 시골집.. 참 오묘한 집에 도착했을때.
두분의 깡마른 남자분을 소개 받는다.
한분은 위암 말기로 수술을 받고 요양 오신분,
또 한분은 목사님 친구분이라는데, 직장암을 선고 받고 곧장 목사님 댁을 찾아
30일을 요양하시고, 다 나으신 기분으로 돌아 갈 채비를 하고 계신분이었다.

너무 말라 보기만 해도 부서질 듯한 두분을 보고
나의 살집이 부끄러웠다.

삶과 죽음의 경계에 서 있는 두분 앞에
나의 고민은 코끼리등의 개미였다.

다 잘 시간이라, 그외의 딸둘의 애기 엄마와 한 우람한 처녀는 눈 인사만 하고
잘 준비를 했다.

숯 한움큼과 물 한컵이 그 날 저녁이었다.
목사님댁이 공사 중이라 별채의 거실이 내 방이다.
잠자리가 바뀌면 잠을 못 청하는 나는 거의 눈만 감은채
밤을 지새우고 있었다. 새벽녘 잠깐 잠이 든 사이 내 생에 몇번 안 눌린 가위에 눌려 잠이 깬다. 지붕의 빗소리가 무섭게 들리고 통유리를 통해 비추는 마당의 여러 풀꽃들과 나무가 스산한 밤이었다.

2007년 10월 25일 목요일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첫날.





IP *.202.149.236

프로필 이미지
나경
2007.10.29 13:32:18 *.45.68.203
아! 멋져요
오늘아침에 받은 그 메일의 주인공 맞으신거죠^^
아내가 떠난 자리의 빈 공간에 대한 남편의 글과
그 여주인공의 글을 이렇게 "입체적"으로 만날 수 있다니요!!
멋집니다 멋져요!
프로필 이미지
써니
2007.10.29 14:12:19 *.70.72.121
진짜 멋진 사람이네요. 보석을 숨겨 놓고서 진가를 모르다니...

훌훌털고 이리로 오세요. 훨훨 날아 우리 함께 있어보면 웃음 절로 나고 즐거울 거에요. 혹시 배짱 맞으면 속 썩쿠는 위인들랑은 재쳐두고 우리끼리 신나고 재미나게 어울려봐요. 네? 안 된다고요? 꼭 그 서방 필요하다구요? ㅋㅋ 그럴 줄 알았어요. 그러길레 그 마누라래지. ^-^

가슴 활짝 열고 마음 속 깊은 모든 것 구비구비 펼쳐보아요. 올 가을부터 겨울내 그대 이야기 솜씨 마냥 즐거울 것 같아 벌써부터 기대되어요. 탈리다 쿰! 달리자 꿈!! 변화! 변화! 화이팅!!!
프로필 이미지
부지깽이
2007.10.29 18:08:05 *.128.229.81
그 길, 지금 부터 겨울 까지 참 곱지. 잊지 못하지.
프로필 이미지
김지혜
2007.10.29 19:52:38 *.187.234.147
병곤님의 이메일을 받고 아..그분이 지리산에 들어가셨구나 했는데..
여기서 자세한 이야기를 들으니 더 반갑고 새롭네요.
나경님 말씀대로 정말 입체적입니다 ^^
변화의 용기있는 발걸음 축하드리고,
좋은 시간 보내다 오셨길 기대합니다 *^^*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6 59. 우뇌형 인간의 경영. 맑은 2011.11.20 3346
215 올해 안에 자랑스러운 업적 하나를 만들어 내는 법 [2] 구본형 2006.05.28 3351
214 재미있는(?)전략 이야기-전략의 신, 나폴레옹 [6] crepio 2009.10.07 3354
213 저술 훈련 file [3] 맑은 2008.02.07 3357
212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2 : 그라민 은행의 성과 홍승완 2005.02.07 3358
211 단식이 나에게 남긴 것 [10] 김지혜 2007.06.09 3366
210 [단식 11日] 장례식을 치르다 [2] 귀한자식 2006.09.11 3372
» 줌마의 지리산에서의 사흘날..(1) [4] 바보 줌마 2007.10.29 3372
208 마흔 살의 개혁 [3] 구본형 2006.06.23 3380
207 꿈 혹은 비전 [2] 신재동 2008.03.28 3381
206 생소한 직업 '재능세공사' 사용후기 (1) [1] 이기찬 2008.10.19 3385
205 행복한 직원만이 행복한 고객을 만들 수 있다 [1] 구본형 2006.02.17 3389
204 100일 창작 - 자유 file [2] 한정화 2010.03.08 3393
203 변화에 있어 바람직한 출발 사례1 [1] 홍승완 2005.01.24 3401
202 새로운 비즈니스의 공간을 찾아라 [2] 구본형 2005.05.29 3403
201 100일 창작 - 새벽에 그리기 file 한정화 2010.05.20 3406
200 [Human transition] 11. 열정과 좋아하는 것-2 [2] 홍승완 2003.09.16 3408
199 개나리 아파트 [2] 나리 2009.01.15 3413
198 래리 보시디의 얼라이드시그널 개혁 [1] 홍승완 2005.02.17 3417
197 <'개인대학'에 대한 몇 가지 실용적인 충고> 홍승완 2003.07.10 3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