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한정화
  • 조회 수 3478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10년 3월 8일 14시 44분 등록
<2010년 3월 4일 - 100일 창작 5일째>

김수영의 시 ' 푸른하늘을' 읽다가 피냄새가 날만한 삶을 살고 싶어졌다.

요즘 무엇인가를 볼 때마다 격심한 질투를 느낀다. 그리고나서 파도처럼 곧이어 다른 감정들이 밀려온다. 자괴감,  한심함, 욕설 등은 그 혼란한 마음의 표현이다.

김수영의 시에 나온 자유는 혁명이며, 자신의 생명 그 자체였다.

푸른하늘을 나는 노고지리에게까지 질투는 느껴서, 그런 내가 한심에서 스르르 새어나오는 욕설을 막으려 이를 악물었다. 


20100304-1-자유_all4jh.jpg



<2010년 3월 6일 - 100일 창작 7일째>

20100306-2-아버지_all4jh.jpg

아버지 어머니 나 셋이 들어도 무거운 찬장을 아버지께선 한쪽 무릎으로 받쳐두고선 벽에 못질을 하셨다.
낡은 찬장 뒷벽의 베니어판이 말썽이었다. 드릴로 시멘트에 구멍을 뚫어 찬장을 다시 달았다. 5분이 안되어 그것은 다시 기울었다. 베니어판이 뜯기었다. 판을 덧대느라 찬장은 아버지 무릎위에 오래 있었다. 톱질을 하고, 다시 드릴, 망치질. 5분이면 된다면 작업은 1시간이나 이어졌다.

작업을 마치고 다리에 묻은 검뎅과 얼룩을 지울 때, 아버지 다리의 빨간 줄을 보았다.
무릎 바로 위 허벅지에 빨간 줄이 몇 개.

.
.
.
.
.
.
.
아버지, 어머니께서는 식사만 하시고 주무시진 않고 내려가셨다.
지하철까지 배웅하고 돌아오며 나는 휴대폰을 만지작거렸다. 프리북페어 마치고 저녁식사를 하고 있을 이들이 생각났다. 폴더를 열였다가 오래동안 만지작거리다가 닫았다.
'부모님께서 오셔서...'
'허리가 끊어질 듯 아프다.'
괜찮은 핑계다.
아버지께서는 들어가서 잘 쉬라며 터미널까지 나오지 말라셨다. 그래 잘 쉬면 된다. 거기다 아침부터 그림도구들을 창고에 감추느라 부산을 떨어서 서있기도 벅차다.
.
.
.
씨이~ 허리는 오지게 아프고, 씨이~ 씨이.
내일 일하신다고 내려가시는 아버지께는 내가 백수라고 아직은 말 못한다. 씨이~. 변변한 의지할 놈 하나 없어 싱크대를 손보다가 다리가 멍든 아버지께는 말 못한다.
자신은 일하시면서도 나보고는 이제는 회사 그만다니며 놀라고 하시는 아버지께는 백수라고 그림그리며 사는 삶을 찾고 싶다고 말 못한다. 
오지게 아프네. 왜 허리는 아프고 지랄이야. 씨이~.
.
.
.
아버지께서는 발디딜 곳 없는 삭막한 칼지옥에서 나를 구원하셨다.
안자고 뭐하냐고 얼른 자라고 온몸의 근육들이 욕을 해대는데 못자겠다. 
IP *.95.132.252

프로필 이미지
명석
2010.03.09 09:32:25 *.209.229.83
노고지리에게 질투를 느끼는 것이 한심한 것이 아니라,
당연한 것 아님미?^^
뭐가 나오려고 그러는지 정화씨 내부가 마구 출렁대는 것이 느껴지네요.

첫 그림이 좋아서 컴백홈 공지하는 데 갖다 썼네요.
괜찮쥬?^^
프로필 이미지
한정화
2010.03.15 23:34:12 *.72.153.59
명석님도 노고지리에게 질투심이 이나요? 하하하.

그림 가져다 쓰시는 거, 영광입니다. 캄사, 캄사.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6 일상을 뛰쳐나간 주말여행 [5] 해언 2013.10.07 3479
215 톰 피터스 [4] 자로 2006.09.17 3484
214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2 : 그라민 은행의 성과 홍승완 2005.02.07 3486
213 새로운 비즈니스의 공간을 찾아라 [2] 구본형 2005.05.29 3488
212 [단식 11日] 장례식을 치르다 [2] 귀한자식 2006.09.11 3488
211 꿈 혹은 비전 [2] 신재동 2008.03.28 3490
210 [Love Virus 7] 함께 음식을 먹고, 함께 시간을 보내고 file [1] 한정화 2011.02.28 3490
209 줌마의 지리산에서의 사흘날..(1) [4] 바보 줌마 2007.10.29 3493
208 59. 우뇌형 인간의 경영. 맑은 2011.11.20 3509
207 [Human transition] 11. 열정과 좋아하는 것-2 [2] 홍승완 2003.09.16 3521
206 단식이 나에게 남긴 것 [10] 김지혜 2007.06.09 3523
205 개나리 아파트 [2] 나리 2009.01.15 3525
204 <'개인대학'에 대한 몇 가지 실용적인 충고> 홍승완 2003.07.10 3528
203 어떻게 변화를 주도할 것인가 : 변화경영 모델의 이해 [... 홍승완 2004.04.12 3538
202 변화에 있어 바람직한 출발 사례1 [1] 홍승완 2005.01.24 3544
201 도약에는 고통이 따른다 [5] 이은미 2006.09.20 3548
200 올해 안에 자랑스러운 업적 하나를 만들어 내는 법 [2] 구본형 2006.05.28 3550
199 래리 보시디의 얼라이드시그널 개혁 [1] 홍승완 2005.02.17 3552
198 노키아, IBM, 닛산의 변신 스토리 上 홍승완 2003.10.26 3560
197 열량 높은 삶 [2] 맑은 2008.01.28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