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

커뮤니티

나의

일상에서

  • 홍승완
  • 조회 수 4036
  • 댓글 수 2
  • 추천 수 0
2004년 12월 14일 18시 00분 등록
1990년대 초반 독일에서 마라톤 대회가 열렸다. 이 마라톤 대회의 후원사는 나이(Nike)키였고, 상위의 기록을 갖고 있는 대부분의 선수도 나이키가 후원하는 선수들이었다. 마라톤 대회를 통해 나이키의 인지도는 올라갈 것이고, 나이키의 후원을 받는 선수가 우승을 하게 되면 나이키의 제품 이미지도 좋아질 것은 분명했다. 마라톤 대회는 나이키의 잔치판이었다. 이에 반해 경쟁자였던 아디다스(Adidas)는 독일에 본사를 두고 있지만 스폰서도 아니었고 후원하는 선수들도 많지 않았다. 고민하던 아디다스는 나이키와는 정반대의 관점에서 마라톤을 해석하기 시작했다. 나이키가 경쟁과 승리자에 초점을 맞춘 반면에 아디다스는 대회에 참가한 최고령자에 주목했다. 그리고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담은 TV 광고를 내 보냈다.

“마라톤은 타인과의 싸움이 아니라 자신과의 싸움입니다. 아디다스는 이 노인이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겠습니다. 그것이 스포츠의 정신입니다. 아디다스.”

이 광고는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했고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성공했다. 광고에 등장한 노인의 기록은 약 5시간 15분이었다. 아디다스는 다시 한 번 노인을 광고에 등장시키면서 이런 메시지를 보냈다.

“우리는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한 이 노인에게 찬사를 보냅니다. 그것이 스포츠의 정신입니다. 아디다스.”

돈은 나이키가 쏟아 부었지만, 사람들의 관심은 아디다스와 노인에게 집중됐다.



이 사례에서 승자는 나이키가 될 가능성이 높았다. 실제로도 거의 그렇게 진행되다가 막판에 뒤집혔다. 당시 아디다스의 마케팅 담당자의 통찰이 돋보인다. 그는 아무도 관심을 두지 않는 사람에게 주목했다. 그 사람은 마라톤 참가자 중 최고령자였다. 이 모델은 눈에 띄었고 희소성이 있었다. 마라톤에서 노인은 낯선 존재였다. 그러나 ‘낯설움’만으로는 부족했다. 여기에 뭔가 한 가지가 더해져야 한다. 아디다스의 마케터는 그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었다. 그것은 바로 ‘공감대’였다. 그는 사람들의 공감대를 끌어내기 위해 ‘스포츠 정신’이라는 보편적인 감정을 활용했다. 최고령 참가자와 스포츠 정신의 연결, 이것이 아이다스의 광고 컨셉이었다.

“우리는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한 이 노인에게 찬사를 보냅니다. 그것이 스포츠의 정신입니다. 아디다스.”


낯설면서 공감할 수 있는 어떤 것, 그런 것에 사람들은 관심을 가진다. 좋은 예가 오리온 쵸코파이의 정(情) 프로그램이다. 사실 쵸코파이와 정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 그러나 그 둘을 연결하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한 아이가 짝사랑하는 선생님의 책상 위에 쵸코파이를 놓고 가는 장면, 그리고 그 장면에서 떠오르는 한 문장.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오리온 쵸코파이 정(情)’"



● 참고 자료:
* 브랜드 인사이트, 신병철, 살림, 91 - 93page, 2003년
IP *.150.115.64

프로필 이미지
감성울림
2004.12.14 19:21:35 *.190.243.174
감성의 울림의 메아리와 여운은 참 오래갑니다. 어떠한 것이되었던지 행위는 목적을 두고일어납니다. 그러나 그 목적이면의 부가적인 목적이 더큰 결과물을 주게되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그렇다고 목적 수행에 중심을 두지 말자는 이야기는 아님. 목적도 이루고 부가적 목적을 볼 수있는 감성의 눈이 있다면 일은 이미 성공에서 시작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참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언제어디서나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더불어
2004.12.14 22:16:28 *.78.140.205
연결해서 생각하는 것. 연결해서 생각하면 더 많이 보이고 새로운 것이 보이는 것을 이번 프로그램에서 배웠습니다. 승완님의 "사부를 배우고 따르고 싶어하는(?) 그 열정"이 눈에 선함니다
덧글 입력박스
유동형 덧글모듈

VR Lef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6 지옥의 포도단식.(2) [5] 흔들 줌마 2007.11.01 3974
195 래리 보시디의 얼라이드시그널 개혁 [1] 홍승완 2005.02.17 3988
194 [Human transition] 4. 나만의 고전 목록-1 홍승완 2003.06.13 3991
193 마흔 살의 개혁 [3] 구본형 2006.06.23 3994
192 나를 찾아가는 길 - 주어진 일 속에서 찾는 것 김재현 2004.01.06 4008
191 톰 피터스 [4] 자로 2006.09.17 4011
190 -->[re]포기할 수 있는 용기 [3] 유동성 2004.01.16 4016
189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3 : 그라민 은행의 기업 이념과... [2] 홍승완 2005.02.07 4021
188 상처도 자산이다. [2] 맑은 2008.06.18 4024
187 생소한 직업 '재능세공사' 사용후기 (1) [1] 이기찬 2008.10.19 4024
186 [Human transition] 8. 올라갈 산을 스스로 만들다-1 홍승완 2003.07.10 4031
185 -->[re]일련의 사건들이 명확하게 다가오는것 같습니다. [2] [17] 써니Tj 2004.07.15 4033
184 피트드러커 소사이어티, 구본형 재단 [2] 자로 2006.07.01 4035
» 아디다스의 광고 [2] 홍승완 2004.12.14 4036
182 어떻게 변화를 주도할 것인가 : 변화경영 모델의 이해 [... 홍승완 2004.04.12 4040
181 죽을때까지 내가 계속 할 수 있는 일은? [2] [2] 김채미 2010.06.23 4045
180 100일 창작 59일째 모임에서 - 성장 file [3] 한정화 2010.04.28 4069
179 점으로 수렴해서 별이 되다. [1] 맑은 2008.04.15 4071
178 자기계발의 목적 날개달기 2009.09.23 4080
177 그대는 무리와 다르게 살고 있는가? 크레피오 2012.12.06 4084